관리 메뉴

야구로그

시즌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조원우 감독에 대한 평가 본문

자이언츠칼럼

시즌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조원우 감독에 대한 평가

박상혁 2016.09.05 10:44

야구에서 감독이 팀 승리에 차지하는 지분은 얼마나 될까? 100년이 넘는 메이저리그에서는 162경기 기준 최대 5승 정도의 가치를 가지는 것이 감독의 역량이라고 한다. 메이저리그에서의 감독은 경기에 적극적으로 개입해서 승리를 쟁취하는 역할보다 선수들을 관리하고 전체 선수단 운영을 하는 것이 주된 역할이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야구는 선수들이 하는 것 때문이 아닐까?


감독의 역량이 팀의 전력에 크게 좌지우지된다고 믿는(?) 한국프로야구에서는 마치 야구를 하는 것은 선수가 아닌 감독인 것 처럼 믿는 이들이 많다. 뛰어난 전략과 전술을 펼치면서 선수들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면서 승리를 쟁취하는 감독에 대한 로망이 있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중요한 것은 감독이 아무리 뛰어나다고 한들 이를 평가할 수 있는 객관적인 지표는 전무하다는 것이다.


선수들은 타자의 경우 매경기 타석, 타수, 안타의 방향, 삼진 등등 현미경처럼 기록되고 그 기록으로 냉정하게 평가 받는다. 하지만 감독은 그렇지 않다. 감독이 내는 흔한 작전 중 힛앤런, 런앤힛 등의 경우 기본적으로 해당 감독이 과연 작전을 냈는가, 아닌가에 대한 사실판단도 쉽지 않으며 감독과 작전코치 그리고 선수까지 이어지는 과정에서의 미스커뮤니케이션 등 변수가 너무 많다. 공식기록지에 힛앤런, 런앤힛이 기록되지 않는 것도 이런 이유라고 생각한다. 


한마디로 명장의 능력도, 졸장의 능력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는 결국 승패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감독의 경기 개입에 대한 객관적인 기록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대타, 희생번트는 오로지 감독만이 할 수 있는 작전이며 결과에 대해서도 감독에게 책임을 지울 수 있는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이제 이 두가지 기록으로 조원우 감독을 평가해보자.


1. 대타


2016년 롯데의 대타 타율은 0.229로 전체 7위다. 롯데보다 같거나 아래에 있는 팀은 삼성(0.229), 0.223의 LG, 0.195의 kt다. 롯데의 바로 위인 6위 두산의 대타타율이 0.253으로 2푼이상 차이가 나고 1위 SK의 0.291에는 무려 7푼이나 차이가 난다. 득점 찬스에서 타격이 약한 하위타자들 대신 타격능력이 출중한 벤치 자원이 타석에 들어서야 하는데 롯데는 대타로 들어서는 타자들이 전혀 상대팀에게 위압감을 주지 못했다. 


2. 희생번트


2016년 롯데의 희생번트 성공율은 51.6%로 리그 10위다. 총 93번의 희생번트 시도에서 고작 48번 성공에 그쳤다. 희생번트 성공율 1위인 두산(55번 시도 39번 성공 : 70.9%)나 2위인 삼성(105번시도 74번 성공 : 70.5%)에 거의 20%가 차이나는 부분이다. 롯데의 희생번트 시도는 93회로 정확히 리그 5위다. 성공율이 절반이 조금 넘음에도 불구하고 왜 이렇게 고집스럽게 희생번트를 했을까?


득점권에 주자를 가져다 놓으면서 득점확율을 높이겠다는 것이 희생번트지만 아웃카운트를 하나 버리면서 공격기회를 스스로 줄이는 단점이 있는 것도 희생번트다. 그리고 롯데의 득점권 타율은 0.278로 리그 9위 밖에 되지 않는다. 한마디로 아웃카운트를 포기하면서 그리고 성공률도 극단적으로 낮은 희생번트를 대서 득점권에 주자를 가져다 놓은 판단은 뒷 타자들에게 부담만 가중시키고 불러들이는 결과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감독의 경기 개입을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대타와 희생번트에 대해서도 어차피 수행은 선수가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틀린말도 아니고 말이다. 하지만 적재적소에 선수를 기용하고(대타) 선수의 희생을 통해 득점력을 높인다는 전략적 판단(희생번트)는 감독의 역량에 좌우된다고 하는 것에 무리가 있다고는 생각치 않는다. 조원우 감독은 두 가지 부분에서 리그 평균 이하의 모습을 보여줬다. 


필자는 시즌내내 조원우 감독에 대한 평가를 삼가해왔다. 시즌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감독을 흔들어봤자 팀에 도움이 될 것은 하나도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시즌이 마감되고 있는 시점에서 조금씩 조원우 감독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둘씩 풀어낼 예정이다. 물론 근거 없는 비난과 비판은 없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9.05 11:18 신고 대타전문요원이 없다는건 뭐 수년간 계속해서 인지하고 있었던 것이죠. 사실 로이스터 시절도 뭐 우리팀이 주전들의 역량은 뛰어났지만 백업이어봐짜 문규현,김민성,박종윤,장성우,이승화 말곤 없었죠. 그 이전 양상치,강병철 땐 어땟는지 모르지만 대타감 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기에 그저 덤덤합니다
  • Favicon of http://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9.05 12:30 신고 그렇죠. 제가 이 글을 쓴 이유는 감독의 역량 부족이라고 몰아 붙일 수 있는 부분을 굳이 찾으면 위에 두가진데 저 부분 마저도 선수가 제대로 실행을 못해주면 다 실패하기 마련이죠. 깔대기론일 수 있지만 어떤 상황에서든 경기는 선수가 하는 거라는 결론이 나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9.05 11:22 신고 번트 대는건 뭐 양승호 때부터 나타난 현상이죠. 하지만 번트조차 못댈정도로 기본기가 허약한 롯데 선수들에게( 특히 정훈,김준태,김대륙) 대게 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번트도 댈줄 모르고 작전수행 떨어지는 놈들에게 굳이 시킬빠엔 삼진 먹는 장면이 낫습니다.
  • Favicon of http://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9.05 12:32 신고 무지막지하게 묻지마식의 번트를 죽자고 시킨 것이라면 모르겠는데 롯데 감독들은 롯데 선수들이 번트를 잘 못댄다는 것을 감안하고 정말 필요할 때 시킨다는 것을 생각하면 롯데 선수들은 정말 반성해야 합니다. 역사를 봐도 롯데 선수들은 정말 번트 젬병들만 있는 것 같습니다. 수비 전술이 좋아졌다. 뭐가 어쨌다 쉴드를 치려고 해도 할 수가 없습니다.
  • 보행중금연 2016.09.08 17:29 신고 애증의팀 롯데 라는 팀을 보면 한숨 부터 나온다. 사실 롯데가 로이스터 있을당시(이대호 일본가기전) 전력이 상당히 좋아서 우승 할 수 있었으나, 로이스터가 단기전 병맛 승부로 레이스처럼 운영? 결국 2년 연속 플레오프에 올랐으나 한국시리즈 우승은 못했다..그때가 사실은 롯데가 3번째 우승할 타이밍 이었는데..지금의 전력은 투수든 타격이든..뭔가 맞지가 않으면서,,에이스가 나오면 철저히 당하고,좌완이 나오면 철저히 당하고, 매번 주자만 나가면 번트에 수많은 잔루에..똥쭐 변비 야구의 진수를 보여주고, 퀄리티 떨어지는 중간계투에 보강했다는 마무리 부분도 역시 뭔가 방화를 지르면서..팀 자체가 엇박자 연속,,,조원우 감독이 초자 감독의 티를 보여준 올해..내년에도 그리 변할것 같지 않은 롯데..이런식이면 차라리 박정태 감독을 세워서 롯데의 형님 야구라도 보고 싶다.. - 롯데의 정규시즌 우승은 고사하고 3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기원하며 -
  • 오영석 2016.09.16 19:26 신고 오늘(9월16일) 대 한화전에서 조감독은 무모한 작전을 시도한것 같아 마음이 무거웠다. 대타를 기용했으면 믿어야지 왜 더불스틸을 시도하여 게임을 망치게 했는지요. 차분한 경기운영을 바랍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