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남의집보다 못한 롯데의 안방, 사직구장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2. 6. 1. 06:30

    2012년 롯데는 42경기중 22승 2무 18패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이대호가 빠졌지만 남아있는 타자들만으로도 활발한 공격력을 보이고 있고 투수진, 특히 불펜진이 분발하면서 투타 전력이 나름 균형을 잘 맞추고 있는데 여기에 겨우내 많은 훈련을 하면서 향상된 수비력도 한몫하면서 개막 후 줄곧 상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작년에 비해서 수비력이 좋아졌다는 평가를 받음에도 불구하고 리그에서 29개의 실책으로 최다실책 3위로 저조한 이유는 뭘까? 



    바로 홈구장인 사직구장에 원인이 있다. 


    롯데가 유독 홈경기에서 실책이 많은 것을 봐도 그렇다.



    롯데 총 실책수 : 42경기 - 29개

    사직구장 : 22경기 - 실책 20개

    어웨이구장 : 20경기 - 실책 9개


    시즌개막을 앞두고 사직구장의 흙을 전면 교체하는 공사를 했었는데 그 여파인지 유독 사직구장 그라운드가 딱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그라운드볼에 대한 수비에 내야수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내집 안방보다 편안함을 느껴야 하는 홈구장임에도 롯데선수들이 수비에 어려움을 토로 하고 있는 가운데 22번의 홈경기에서 경기당 1개꼴인 20개의 실책을 양산했고 이 22번의 경기에서 롯데는 상대에게 평균 5점을 내주면서 팀 평균자책점인 4.08보다 1점을 더 주었고 9승 2무 9패의 성적을 올렸다. (어웨이 경기에서 13승 9패의 호성적에 평균 3점의 실점을 했다. 실책도 경기당 0.5개꼴인 9개만 기록)



    실책이 반드시 패배를 자초한다고 결론지을 수는 없지만 실책이 실점의 빌미를 제공하고 실점이 유발되면서 경기의 승패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데 낯선 어웨이 구장에서보다 홈구장에서 실책이 2배이상 많이 발생한다는 것은 선수들의 역량만 탓하기는 힘들고 환경적인 측면, 즉 그라운드의 문제를 재빨리 해결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


    롯데 선수들에게 남의집보다도 못한 안방이 되어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리 만무하다. 빠른 대처를 기다려본다.



    댓글 19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