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혹사아니라는 양승호감독의 항변에 대해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2. 8. 20. 14:31

    2012년 한국프로야구에서 투수 중 등판횟수 랭킹 5걸 안에 롯데 투수가 3명(1위 이명우 : 62경기, 3위 김성배 : 56경기, 3위최대성 : 56경기) 이나 있다는 점을 들어서 롯데 불펜의 혹사 논란이 시즌 중반 이후 계속 되어왔는데 이에 대해서 양승호 감독이 처음으로 불펜 논란에 대한 입장을 언론에 밝히며 약간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양승호 감독이 이번에 밝힌 불펜진 운용 원칙은 아래의 3가지다.


    1. 3일 연투 : 하루 휴식 

    2. 투구수 20개 이상 이틀 연투 : 하루 휴식

    3. 투구수 30개 이상 : 하루 휴식


    기본적으로 감독으로서 원칙을 가지고 불펜투수들을 기용하고 관리하고 있다는 점은 인정해줄만하다. 게다가 위의 원칙은 시즌내내 거의 어겨본적이 없고 선수들도 부상으로 신음하지 않고 있다는 점까지 그의 주장은 꽤 설득력 있어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와 같은 원칙을 세우고 잘 지키고 있는데도 왜 많은 사람들이 양승호 감독의 불펜운영에 대해서 불만을 가지고 있고 혹사에 대한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는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야구팬들은 특정선수들의 등판횟수에 주목하고 있다. 롯데가 총 101경기를 소화했고 52승 4무 45패를 기록중인 가운데 롯데는 총 7명의 불펜투수(좌완 : 이명우, 이승호(2명) 우완 : 김성배, 최대성, 김사율, 이정민, 진명호(5명))들을 운영중인데 이들 중 이명우(62경기, 카스포인트 : 562점 투수 46위), 김성배(56경기, 카스포인트 : 800점 투수 32위), 최대성(56경기, 카스포인트 : 752점 투수 36위)의 등판은 너무 잦다.


    * 이명우는 가장 많은 경기에 등판했음에도 카스포인트가 높지 않은 것은 그가 원포인트로 활용되기 때문에 카스포인트 누적을 할 기회가 높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게다가 많은 등판을 하고 있는 3명은 모두 투수로서는 치명적인 팔꿈치쪽에 부상경력이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들의 잦은 등판을 지켜보는 입장에서는 그들의 등판횟수에 예민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등판상황의 모호함이다. 앞서 말한 3명은 롯데 불펜의 핵심이고 필승조다. 필승조라는 것은 승리가 확실한 경기에 등판해서 팀의 승리를 지키는 역할을 하는 선수들인데 이 3명은 이기는 경기는 물론 지는 경기에도 잦은 등판하곤 했다. 


    물론 지는 경기라고 하더라도 감독의 경기상황에의 판단등 자유재량범위에 따라 선수들을 기용할 수는 있지만 롯데 경기를 지켜본 많은 사람들은 이기는 경기가 아님에도 등판한 것을 자주 봐왔기에 불펜 혹사를 거론하는 것이다.


    원칙을 잘지키고 있고 지금껏 결과도 나쁘지 않음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불펜혹사에 대한 지적을 받고 있어 억울한 점도 있겠지만 지금보다 조금만 더 본인이 밝힌 운용의 원칙을 철저하게 지켜야 할 것이고 더욱 운용의 묘를 살리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분명 혹사 논란에 불을 지핀 사람들에게도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 이 글은 카스포인트 홈페이지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casspoint.mbcplus.com/news/blog/ )





    댓글 6

    • 루시엔 2012.08.20 18:37

      롯데의 불펜투수들의 등판횟수가 많다는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죠. 양승호 감독도 인정하고 있고요.
      위의 나름대로의 원칙은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켜지고 있는것도 사실입니다.

      원인은 올시즌 유난히 롯데의 경기가 1~2점차내 접전이 많다는것에 찾아봐야할거 같네요. 실제 롯데는 올시즌 봄에 홈에서 넥센 3연전을 스윕당할때랑 LG한테 20점 내준 경기를 제외하곤 초반 대량실점으로 내준 경기가 얼마 안됩니다.
      제가 봐도 손에 꼽을 정도네요. 대부분의 경기가 종반까지 1~2점차 접전이었습니다.
      그리고 송승준,사도스키,고원준의 이닝소화능력도 작년보다 줄어드었고요.

      누가 감독이래도 경기 종반까지 접전이라면 포기 못합니다. 포기한다면 팀 분위기는 가라앉고 팬에 대한 모욕이 되죠. 아마 작년 시즌초의 비난은 아무것도 아닐만큼 욕을 얻어먹을겁니다.

      그래서 양승호 감독이 택한게 등판경기는 많을지언정 투구수를 철저히 줄이는 방향을 택한거 같습니다. 고육지책이죠.
      지금처럼 롯데타선이 부진하다면 시즌 종반까지 어쩔수 없을거 같습니다.
      작년처럼 초반에 대량득점을 해준다면 선발투수는 2~3점 주더라도 7,8회까지 투구할 요량으로 여유있게 경기를 가져갈테지만 올해처럼 한경기에 3~5점 뽑는 경기로 간다면 선발은 중반까지 전력투구로 상대팀을 상대해야하고 접전상황에서 불펜이 책임을 져야합니다.

      허나 타팀의 일부 불펜(가령 박희수)처럼 올해 던지고 내년엔 포기할것처럼 나대는 경기는 양감독 말처럼 드문거 같네요.
      최대한 아끼고 아껴서 모든 롯데투수들이 롱런했음 좋겠네요. 타자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 Favicon of https://rawchampion.tistory.com 미스터빅샷 2012.08.20 18:43 신고

      저렇게 불펜야구를 하다가는 언젠간 sk처럼 개혹사 소리들을텐데..

      뭐 우승한번 하면 싸그리 없어질 소리겠지만 당분간 계속 언급될 사안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최대성은 요근래 자주 불을 질르는군요;;;

    •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지후니74 2012.08.20 21:35 신고

      불펜 투수들의 피로감이 극에 달해있는 상황인데요. 선발투수들과 타선의 분발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해도 힘없이 무너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