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자이언츠]야구로그의 롯데 영건 리포트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3. 7. 31. 12:00

    롯데의 미래를 이끌어갈 재목이라고 평가 받는 영건들의 능력은 어떤지 살펴보자. *영건의 기준은 25살 이하 프로 5년이하 경력이며 1군에 등판 경험이 있는 선수들로 추려봤다.


    롯데를 대표하던 영건에서 이젠 골칫덩이로 전락한 고원준. 다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을까?


    <영건들>

    이재곤 - 사이드 암 / 1988년생 프로4년차 / 주무기 싱커 - 커브 장착하려다 망함

    김수완 - 우투 / 1989년생 프로4년차 / 주무기 포크 - 시종일관 포크만 던져 댐

    고원준 - 우투 / 1990년생 프로4년차 / 주무기 커브 - 그냥 망함

    진명호 - 우투 / 1989년생 프로4년차 / 주무기 포심 - 변화구는 제발 던지지 않았으면

    홍성민 - 사이드 암 / 1989년생 프로2년차 / 주무기 포심 - 슬라이더만 조금 가다듬으면


    <2013년 시즌 성적>

    이재곤 - 28.2이닝 3승 1패 4.71 

    김수완 - 39.1이닝 1승 0패 3.43

    고원준 - 44.1이닝 1승 3패 5.28 / 무대책 1

    진명호 - 8이닝 0승 0패 7.88 / 무대책 2

    홍성민 - 11이닝 1승 1세 4.91 / 불펜의 과부하를 생각하면 등판의 비중을 늘려도 될 듯


    <BB/9>

    이재곤 - 5.02 / 어정쩡한 1

    김수완 - 3.43 / 어정쩡한 2

    고원준 - 3.85 / 어정쩡한 3

    진명호 - 11.25 / 폭망 수준의 제구력

    홍성민 - 0.81 / 볼넷 대신 안타를


    <피안타율>

    이재곤 - 0.245 / 안타 대신 볼넷을 

    김수완 - 0.308 / 타자를 해라 1

    고원준 - 0.305 / 타자를 해라 2

    진명호 - 0.367 / 타자를 해라 3

    홍성민 - 0.349 / 타자를 해라 4


    <최고구속>

    이재곤 - 135km / 언더핸드라고 해도 느림

    김수완 - 143km / 포크를 살리려면 구속 증가가 필수

    고원준 - 141km / 150km를 던졌다는 전설이 있는데 믿거나 말거나 지금은 완전 망함

    진명호 - 150km / 초속은 빠른데 종속이 좋지 않음

    홍성민 - 145km / 구속은 좋은데 폼이 부자연스러워 부상 염려가 있음


    결론을 보면 제구에서 빼어난 모습을 보이는 선수도 스피드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이 선수가 우리의 미래다! 싶은 선수가 없다. 별로 기대도 안했지만 정말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인데 그나마 홍성민이 조금 기대를 걸만하다고 생각한다.


    이재곤, 김수완, 고원준, 진명호는 벌써 프로 경력이 4년차이면서도 이 정도의 성장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선수 본인들은 물론 롯데 2군 시스템의 문제점을 다시 한번 검토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이대로라면 롯데 투수진의 미래는 어둡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댓글 6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