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자이언츠]어게인 1992는 가능한가?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3. 8. 6. 18:00

    롯데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서 리그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했고 2013년 시즌도 이대호, 홍성흔 등의 주력 선수들을 잃었음에도 4위 두산에 3게임 뒤진 5위를 달리며 6년 연속 포스트 시즌 진출의 희망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5~6년간 롯데는 분명히 예전 암흑기와는 다르게 매해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면서 탄탄한 전력에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는 있지만 정작 최고 목표인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하면서 1992년 우승을 마지막으로 벌써 21년간 우승을 하지 못하고 있다.

     

    유니폼만 입는다고 다시 우승할까? 코스프레보다는 실질적인 노력이 먼저


    1984 50 48 2무 승률 0.510 -> 우승

    1992 71 55 0무 승률 0.563 -> 우승

    1995 68 53 5무 승률 0.562 -> 준우승

    1999 75 52 5무 승률 0.620 -> 준우승

     

    2008~2012 5년간 평균 성적

    68.2 60.6 2.8무 승률 0.528

    *3 2, 4 3

    * 0.528의 승률은 팀 역대 승률인 0.459에 많이 앞선 수치다.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우승을 못했던 롯데는 매년 어게인 1992를 외치면서 행사를 사직구장에서 펼치면서 우승에 대한 열망을 계속해서 표현해 왔다. 그러나 구단은 최근 3년간 전력강화는 고사하고 팀의 주축선수들을 잡지 못하면서 전력을 오히려 퇴보시키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말만 우승, 우승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한데 그래도 말이 나온김에 롯데가 마지막으로 우승한 1992년과 올 시즌을 한번 비교해보자.

     

    홈런 가뭄에 시달리는 2013년 시즌의 롯데와 마찬가지로(2013년 롯데는 팀홈런 37개로 리그 8위에 머무르고 있다.) 1992년의 롯데도 팀내 최다 홈런타자가 16홈런을 친 김민호였고 두자리수 홈런을 친 선수는 김민호를 포함 3명 밖에 없었다. (박정태 14홈런, 김응국 10홈런)

     

    그렇지만 1992년의 롯데는 부족한 장타력을 2루타 173, 3루타를 55개를 쳐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대포는 없었지만 소총으로 득점력을 극대화 한 것이다. 이는 2013년의 롯데의 모습과 닮아 있는데 롯데도 2루타 138개로 리그 2, 3루타는 10개로 리그 5, 도루는 92개로 리그 3위를 달리면서 한방이 아닌 정교한 타격과 빠른 발을 이용한 득점루트를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1992년의 히어로 염종석과 같은 불세출의 에이스가 2013년의 롯데에 없다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1992년과 2013년 롯데는 많이 흡사해 보이는 게 사실이다. 물론 흡사한 전력이라고 2013년 롯데가 당장 우승을 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1992년 롯데가 가졌던 장점을 지금의 롯데가 충실히 재현한다면 그리고 조금씩 업그레이드 한다면 당장 올해가 아니더라도 분명히 가까운 미래에 우승을 이뤄낼 수 있지 않을까?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댓글 5

    • Favicon of http://winner1983.blog.me 슬픈아카시아 2013.08.06 18:46

      올시즌의 성적에 대해 '어게인1992'라고 한다면 절대 불가능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미래에는 언젠가는 되겠지요.. 하지만 짧은 미래에 가능하겠냐고 묻는다면 그것도 희박해 보입니다.. 구단주가 전격적으로 투자에 돌입하지 않거나, 빌리빈이 머니볼을 가져와서 개혁을 일으키듯이 롯데자이언츠 프런트가 파격적인 이론으로 파격을 가져오지 않는다면 말이지요..

      ps. 85시즌 롯데자이언츠는 준우승으로 기록되지는 않았지만 승률 .536로 전체2위로 리그를 마쳤습니다..

    • 자이언츠SS 2013.08.12 15:52

      염종석같은선수는 없으나 윤학길같은선수라도 있어서 다행ㅠㅠ 근데 김응국은 정말 발빠른데 장타력이 발군이군여ㄷㄷ 사실 올시즌 4강은 갈거라 생각하지만 힘들거에여 그래도 4강만간다면 1992가 힘들진 안을겁니다. 올시즌 포스트시즌에 장원준이 오는만큼 4명의 선발이 확실하기에 4,5선발걱정이없구요 그럼 그전에 휴식해둔 불펜이있는데 정대현이또 포시만가면 무섭져 손아섭 전준우는 지금 확실히 리그상위급타자들이고 황재균 강민호만터지면 타선도 걱정없겠지만 문제는 딱하나 150km를 던지는 파이어볼러가 없습니다. 이건확실히 걱정이죠 물론 150던지는 불펜이 리그에도 몇없긴하지만 신인이라도 제구빨리잡아서 올리길 바랄뿐

    • 자이언츠SS 2013.08.12 15:52

      염종석같은선수는 없으나 윤학길같은선수라도 있어서 다행ㅠㅠ 근데 김응국은 정말 발빠른데 장타력이 발군이군여ㄷㄷ 사실 올시즌 4강은 갈거라 생각하지만 힘들거에여 그래도 4강만간다면 1992가 힘들진 안을겁니다. 올시즌 포스트시즌에 장원준이 오는만큼 4명의 선발이 확실하기에 4,5선발걱정이없구요 그럼 그전에 휴식해둔 불펜이있는데 정대현이또 포시만가면 무섭져 손아섭 전준우는 지금 확실히 리그상위급타자들이고 황재균 강민호만터지면 타선도 걱정없겠지만 문제는 딱하나 150km를 던지는 파이어볼러가 없습니다. 이건확실히 걱정이죠 물론 150던지는 불펜이 리그에도 몇없긴하지만 신인이라도 제구빨리잡아서 올리길 바랄뿐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