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자이언츠]막다른 곳에서 선발전환이라는 승부수를 던진 김사율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3. 8. 7. 13:28

    김사율은 빠른공도 없고 무시무시한 구위를 가진 투수가 아니지만 안정적인 로케이션과 다양한 구질, 그리고 타자와 영리한 수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는 새로운 마무리 투수의 스타일을 만들며 롯데는 물론 리그에서 주목받는 마무리 투수로 거듭났었다.

     

    하지만 2013년 시즌의 그는 도저히 2012 34세이브로 개인 통산 최다 세이브는 물론 롯데 구단 사상 최다 세이브 기록까지 갈아치우며 리그 세손가락 안에 드는 마무리였던 투수가 맞는지 의아할 정도로 무너지며 거의 모든 투수지표에서 나빠졌다.

     


    평균자책점은 2.98에서 3.41로 피홈런은 시즌이 채 마감되지 않은 시점에서 7개나 맞고 있다.(2012 4피홈런) 그리고 볼넷도 벌써 16개나 허용하고 있으며(2012 11) 삼진은 2012 43개에서 28개로 급감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이 삼진은 줄고 볼넷은 늘었다는 대목이다. 이것은 보통 제구력으로 먹고사는 투수가 제구력을 상실하면서 나오는 현상으로 2013 시즌 김사율의 부진을 잘 보여주는 현상이다.

     

    흔들리는 제구력으로 타자와의 볼카운트 싸움에서 계속 우위를 점하지 못하면서 어쩔수 없이 타자와의 정면승부를 해야 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하게 되고 타자를 압도하지 못하는 평범한 구위를 가지고 있는 김사율이 볼카운트가 몰려 타자와의 정면승부를 펼칠 때 어떤 결과가 초래되는지는 불 보듯 뻔하다.

     

    <2013년 김사율의 볼카운트별 성적>

    >스트라익 : 피홈런 3 / 피안타율 0.300

    =스트라익 : 피홈런 4 / 피안타율 0.415

    <스트라익 : 피홈런 0 / 피안타율 0.186

    *볼카운트싸움에서 유리할 경우 피안타율이 0.186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면 김사율에게 있어 볼카운트 싸움의 중요성은 절대적이다.

     

    마무리 투수로 시즌을 시작했으나 셋업맨으로 강등, 다시 평범한 불펜요원으로 강등되고결국 2군까지 내려갔다 돌아 올 만큼 흔들리는 제구력만큼 김사율은 팀내에서의 입지도 흔들리기 시작했었으나 그는 일생 일대의 승부수를 던지며 1군에 복귀했다.



    바로 선발투수로의 변신이었다.


    그리고 이 김사율의 승부수는 절반의 성공을 거두었다. 7월 27일 SK를 맞이해 4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는데 비록 피홈런도 맞고 볼넷과 피안타를 3개씩 내주면서 매이닝 위기를 맞이하긴 했지만 관록있는 경기 운영으로 실점을 최소화 하면서 선발투수로서의 역할도 해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만약 손가락 물집이 아니었으면 5이닝 이상도 소화 가능했을 것이다.)


    유먼-옥스프링-송승준에 이은 4~5선발이 아쉬운 팀 사정을 생각하더라도 선발 전환이라는 승부수를 던진 김사율이 나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 줬다는 점은 남은 시즌 롯데가 4위 경쟁을 하는데 큰 힘으로 작용할 것임이 확실하다.


    이번주 롯데는 기아-엘지-SK를 차례대로 만나는 터프한 일정을 치르게 되는데 김사율도 최소 한번의 등판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순번대로라면 SK전에 등판이 예상된다.) 김사율 개인으로서나 롯데로서나 중요한 의미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두번째 선발등판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지켜보도록 하자.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