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카스포인트]롯데 좌익수 잔혹사의 끝? 조홍석의 발견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카스포인트]롯데 좌익수 잔혹사의 끝? 조홍석의 발견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3. 9. 13. 09:20

2013년 시즌 롯데는 팀의 리드오프이자 주전 좌익수 김주찬을 FA로 잃었다. 김주찬의 공백으로 롯데는 단숨에 128안타와 5홈런 39타점 62득점 32도루를 손해보는 상황에 놓였다. 


겨우내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롯데는 김주찬의 빈자리를 외부영입이 아닌 기존의 백업 외야 요원이던 김문호를 선택해 메꾸기로 하는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6월까지 40경기에 출장해서 0.269의 타율에 36안타 19득점 9타점 8도루에 그쳤고 6월 불의의 다리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고 말았다.(김문호 : 카스포인트 311점) 롯데의 고민이 다시한번 깊어지는 순간 롯데는 역시 외부 영입이 아닌 기존 자원을 활용하는 선택을 했다.



그 주인공은 이승화로서 김문호가 부상으로 이탈한 6월부터 주전으로 기용되기 시작했는데 6월 한달 동안 20경기에서 0.304의 타율에 21안타 10타점 13득점의 맹활약을 하면서 롯데의 좌익수 고민이 해결되는 것으로 보였다. (이승화 : 카스포인트 309점)


그러나 역시 이승화마저도 7월달에 들어 전혀 다른 선수가 되어버리더니 (7월 18경기 타율 0.162) 8월초 불의의 다리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아직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김문호와 이승화까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롯데 팬들 사이에서 김주찬의 저주라는 이야기까지 돌 정도로 롯데 좌익수들의 잔혹사가 이어졌고 롯데의 성적도 4강권에서 멀어지고 말았다.



쓸 수 있는 모든 가용자원으로 돌려막기하던 롯데는 고육지책으로 2013년 신인 조홍석에게 좌익수를 맡겼는데 조홍석은 기대이상으로 자신의 가치를 끌어올리고 있는 중이다. 8월 27일부터 본격적인 1군 생활을 시작한 조홍석은 2013년 시즌 15경기에서 26타수 7안타로 0.269의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카스포인트 37점)


출장 경기 수에 비해 적은 타수에서 알 수 있듯이 아직까지는 들쑥날쑥하게 출장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좌익수로 선발출장한 최근 3경기에서는 10타수 4안타(2루타 2개)로 0.400의 타율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고 수비에서도 빠른발을 이용한 견실함을 보여주고 있다.



9월 12일 삼성과의 경기에서는 9회말 극적인 다이빙캐치는 조홍석이라는 이름을 팬들의 뇌리에 각인시킨 플레이가 되었는데 9회말 2사 1루에서 삼성 최형우의 좌중간 2루타성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며 팀의 승리를 지켜낸 것이다.(조홍석 수비영상 : 바로가기)


다이빙 캐치 후 그라운드에 누워서 일어서지 못하는 모습을 보고 부상을 당한 것은 아닐까 걱정했었는데 다행히도 부상을 당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순간적으로 롯데 좌익수 잔혹사를 떠올리던 롯데 팬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스프링캠프에서부터 김시진 감독과 박흥식 타격코치는 조홍석을 두고 2013년 물건이 될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1군의 높은 벽에 가로막혔던 조홍석은 팀 선배들의 부상으로 인한 조그만한 틈새를 비집고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2013/02/04 - [자이언츠칼럼] - 롯데의 유망주 - 조홍석)


자력으로 4강행이 힘들어진 우울한 롯데에게 시즌 막판 조홍석의 발견은 롯데 좌익수 잔혹사를 끝냄과 동시에 내년 롯데의 외야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간만의 희소식이 되어주고 있는데 남은 시즌 그의 성장을 지켜보도록 하자.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