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박병호 있음에 시리즈 탈락의 아픔이 덜한 넥센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박병호 있음에 시리즈 탈락의 아픔이 덜한 넥센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3. 10. 15. 12:30

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냈던 2013 준플레이오프가 두산의 역사상 두번째 리버스 스윕이라는 기록으로 마무리 되었다. 


창단 후 처음 포스트 시즌에 진출해 1,2차전을 모두 잡으며 기세를 올렸던 넥센이었지만 결정적 한방을 만들어내지 못하며 경험 부족을 드러냈다.


그러나 넥센의 시리즈 탈락을 두고 그 누구도 이들의 열정과 도전 정신을 폄하하는 이는 없을 것이 확실하다.


몇년전까지만 해도 야구계의 외톨이, 골칫덩이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중하위권을 전전하던 넥센이 포스트시즌 진출은 물론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손을 뻗을 정도로 성장했기 때문이다.(이번 시즌을 앞두고 넥센이 포스트 시즌에 진출할 것을 예상한 전문가는 전무했었다.)


특히 많은 이들이 주목했던 박병호의 존재감은 기대만큼 실로 엄청났다. 


ㅎㄷㄷ.... 한마디로 미친 홈런


비록 시리즈의 5경기 동안 많은 안타를 쳐내지 못했지만 매타석에 들어설때마다 왜 그가 넥센의 4번타자인지 그리고 리그를 대표하는 슬러거인지를 모든 이들에게 각인 시키에는 충분했다.


준플레이오프 5차전 9회말 2아웃에서 나온 말도 안되는 동점 쓰리런 홈런을 보라.


게임이나 만화에서도 이런식의 전개는 현실성 없다고 욕먹을 장면이 현실에서 박병호가 연출해낸 것이다. 


그리고 그 짜릿함은 이루어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 홈런으로 넥센이 시리즈를 승리했다면 더할나위 없었겠지만 아쉽게 팀이 패했음에도 박병호의 이 한방으로 넥센과 넥센팬들의 아쉬움은 모두 달래졌다.


지난 2년간 리그에서 가장 강한 타자, 가장 무서운 타자가 된 박병호. 


내년 그가 또 얼마나 강해지고 무서워진 모습으로 우리앞에 나타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그리고 박병호를 가진 넥센이 부럽고 또 부럽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지마 엘지  (168) 2013.10.20
박병호 있음에 시리즈 탈락의 아픔이 덜한 넥센  (0) 2013.10.15
실책 시리즈?  (4) 2013.10.14
박병호의 부활이 절실한 넥센  (0) 2013.10.1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