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뒤늦은 FA로이드 효과, 최준석의 대폭발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3. 10. 23. 06:30

    최준석의 외모를 보면 어떻게 저런 몸으로 야구를 아니 운동을 하는지 의아할 정도로 엄청난 체구를 자랑하는 빅보이 타입의 선수로(185cm 115kg-실제로는 120kg이상이라는 것이 정설) 커다란 덩치에 걸맞은 파워와 덩치에 비해 부드러운 유연성을 바탕으로 하는 타격은 그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가장 큰 장점이다.


    반면 엄청난 체구로 인해 관절쪽의 부상을 달고 그라운드에 나서고 있다는 점과 1루를 제외하고는 수비가 힘들다는 것은 그의 아킬레스 건으로서 올시즌을 마치고 FA가 되는 최준석에 대한 시장의 평가도 극과 극을 나뉜다.


    그러나 야구인생 최고의 기회를 앞둔 2013년 시즌은 사실 썩 만족스럽지 못했다. 


    100경기 출장에 0.270-7홈런 -36타점에 그쳤는데 2013년 최준석의 부진은 사실 2012년에 심해진 무릎부상과 이로 인한 수술로 인한 여파로 볼 수 있다.(최준석은 2012년에도 89경기 0.250-6홈런-30타점으로 부진했었다.) 


    FA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꾸준함과 건강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최준석의 부진과 몸상태는 분명히 그의 몸값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은 당연해 보였다. 


    적어도 포스트시즌이 시작되기 전에는 말이다.


    최준석의 FA로이드 효과의 결말은?


    준플레이오프 성적 : 6타수 3안타 0.500 2홈런 2타점

    플레이오프 성적 : 10타수 2안타 0.200 1홈런 1타점

    포스트시즌 성적 : 16타수 5안타 0.313 3홈런 3타점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1,2차전에 선발 출장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울분을 토해내기라도 하듯이 3차전부터 최준석의 방망이는 불을 뿜었고 두산의 승리,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시리즈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는 연장 13회초 결승 홈런을 쳐내며 두산의 두번째이자 한국프로야구 역사상 두번째 리버스 스윕을 만들어 낸 주인공이 되었고 엘지와의 플레이오프에서도 운명의 4차전 8회말, 대타 쐐기 홈런을 쳐내며 두산을 한국시리즈로 이끈 것이다.


    준플레이오프 결승홈런 : 영상보기

    플레이오프 쐐기홈런 : 영상보기


    이 두개의 홈런은 최준석은 위에서 말한 무릎부상으로 인한 2시즌간의 부진을 잊게 만들 정도로 임팩트가 강했기에 거포 중심타자로서의 클러치 히팅 능력을 만천하에 알리며 자신의 주가를 한껏 끌어올리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포스트시즌 들어서 뒤늦게 FA로이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최준석이 강민호를 제외하고는 대형타자가 없는 2013년 FA시장에서 얼마 만큼의 관심과 대우를 받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댓글 3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