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카스포인트] 시간을 거스르는 최영필의 활약이 절실한 기아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4. 9. 30. 09:05

    최영필은 1974년생으로 올해 무려 41살이 되는 리그 최고의 노장 선수다. 많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최구 구속은 140km를 넘나들고 있으며 주무기인 포크볼은 타자들을 충분히 현혹시키고도 남을 무브먼트를 보여주면서 마무리 어센시오 앞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하면서 기아 불펜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최영필 2014년 시즌 성적 >

    34경기 44.2이닝 4승 1패 10홀드 3.02(평균자책점 팀내 1위)

    카스포인트963점 (기아투수 중 3위)


    2014년 시즌을 남들보다 2달 늦은 6월부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자책점은 팀내 1위, 카스포인트는 팀내 3위(투수)를 기록했다는 것은 최영필의 이번 시즌이 얼마나 꾸준하고 빛이 났는지를 알 수 있게 한다.



    그의 존재감이 더욱 빛을 발하는 이유는 이번 시즌 기아의 불펜이 너나할 것 없이 부상병동의 모습을 보이면서 제대로 시즌을 소화하고 있는 선수가 없는 상황에서 전천 후 스윙맨으로 활약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영필은 1+이닝을 던졌을 때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데 단연 기아 불펜의 에이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영필 소화 이닝별 성적>

    1+이닝 1.80

    1이닝 4.91

    1이닝 미만 6.75


    전성기 시절 선발경험이 있다는 것이 불펜으로 보직을 옮긴 후에도 짧은 이닝보다 긴 이닝에서 좋은 활약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점은 이미 기아 코칭스태프도 파악한 듯이 그를 등판시키는 날이면 보통  1+이닝을 맡기는 경우가 많았는데 문제는 그가 불혹을 넘긴 노장이라는 점이다. 


    다음은 그의 월별 평균자책점과 피안타율의 변화다.


    <최영필 월별 성적>

    6월 10경기 3.77, 0.246

    7월 12경기 2.45, 0.235

    8월 8경기 2.53, 0.275

    9월 4경기 3.60, 0.211


    다소 늦은 6월부터 1군에서 활약한 최영필은 7~8월의 혹서기에 절정의 피칭을 보여줬고 기아의 중위권 경쟁의 원동력이었지만 9월들어 부쩍 힘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7~8월 평균자책점보다 1점 이상 오른 모습으로 9월을 보냈다. 최영필의 힘이 점점 힘을 잃어가면서 기아의 성적도 4위 경쟁은 커녕 최하위 한화에게 8위 자리를 위협받기에 이르렀다.


    9월 6일 vs NC 1이닝 무실점

    9월 9일 vs LG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

    9월 11일 vs 삼성 1.1이닝 3피안타 2실점

    9월 13일 vs 한화 1.2이닝 2볼넷 무실점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이제 내일부터 각팀은 리그에 집중하기 시작할 것이다. 115경기를 치른 기아는 앞으로 13경기를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 4위 LG와의 경기차는 6.5경기(7위 롯데와는 3경기차), 9위 한화와의 경기차는 1.5경기로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4위 도전보다 8위 수성에 온 힘을 기울여야 하는 약간은 김빠진 시즌 막판이 되었다.



    그러나 최하위와 8위의 차이는 무시하지 못할 정도로 크기에 기아는 남은 13경기에 온 힘을 기울여야 하는데 아시안게임에서 차출되었던 중심타자 나지완이 팀 복귀 후 팔꿈치 뼛조각 수술을 받겠다는 인터뷰를 하면서 타선의 힘은 아시안게임 전보다 오히려 더 약해지게 생긴터라 기아는 8위 자리 수성을 위해선 투수진의 힘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처지로서 무엇보다 최영필의 힘이 남은 시즌 8위 수성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지쳤던 최영필에게 아시안게임으로 인한 휴식은 재충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남은 시즌 다시 7~8월의 모습을 기대할 수 있게 하지만 변하지 않는 것은 그는 여전히 불혹을 넘긴 노장중에 노장이라는 점이다. 남은 시간동안 조금 더 최영필의 등판 간격과 등판시 투구수등을 세심하게 관리 해주는 배려가 더해져야 기아의 8위 수성은 물론 순위 상승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