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ADT캡스플레이] 못쳐도 괜찮아. 손시헌이니까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5. 4. 18. 13:20

    야구에서 투수를 제외하고 수비에 임하는 포지션 플레이어들은 포지션에 따라 저마다의 고유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포수와 유격수는 공격력보다  수비력을 우선으로 하는 포지션이며 1루수, 3루수,우익수는 강한 공격력을 우선으로 하는 대표적인 포지션이라는 것 등등 말이다.


    이 중에서 유격수는 9개의 포지션 중에서 공격에 대한 기대치가 가장 낮은 포지션으로 2015 10개 구단의 대다수의 유격수들은 하위타선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만봐도 유격수들이 팀 공격력에 어느정도 비중을 가지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공격에서의 기대치는 낮지만 수비로 시선을 돌리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팀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수비력을 갖춰야 하는 것이 바로 유격수다. 그도 그럴것이 타자들의 배트스피드는 점점 빨라지고 투수들은 이에 맞서 장타 허용을 줄이기 위한 땅볼 유도에 심혈을 기울이면서 빠르고 어려운 바운드의 땅볼을 처리헤야 하는 내야수들 특히 유격수의 안정적인 수비력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요소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아무리 공격보다 수비력이 중요한 유격수라고 하더라도 평균 2할 초중반의 타율을 기록하기 마련인데 2할 초중반은 고사하고 1할에도 미치지 못하는 타율을 보여주고 있는 유격수가 있는데 바로 NC  주전 유격수 손시헌이다.

     

    201503291824122514.jpg

    프로 통산 11시즌에서 총 1,065경기를 모두 유격수로만 뛴 베테랑이자 국가대표에서도 활약한 한국프로야구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다.

     

    수비력에서의 안정감은 두말할 것도 없고 유격수이면서도  통산 타율이 0.264에 이르는 9개의 포지션 플레이어에서도 빠지지 않는 공격력을 가지고 있던 선수였던 그가 2015년 시즌에 돌입해서는 그가  지난10년간 보여줬던 모습을 찾아볼 수 가 없다 이번시즌 15경기에 출장해서 45타수에 안타는 고작 3개 밖에 되지 않으면서 타율이 1할에도 미치지 못하는 0.067에 그치고 있는 것이다.

     

    야구에서 공격력이 약한 소위 물방망이를 일컫는 말인 멘도사 라인에도 명함을 내밀 수 없는 수준으로(손시헌은 타격순위 바로 위에 있는 정범모(0.158) 보다도 1할 정도 낮다.) 같은 유격수 포지션인 SK의 김성현(0.361)이나 두산 김재호(0.311), 삼성의 김상수(0.309)가 수준급의 공격력을 선보이고 있는 것을 생각하면 손시헌의 부진은 개인의 부진을 떠나 NC의 전력에 상당한 마이너스 요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멘도사 라인 : 야구에서 투수를 제외한 포지션플레이어들 중 규정타석을 채구고도 타율이 2할 언저리에 있는 타자.

     

    상황이 이렇다면 보통 감독은 선수교체라는 카드를 꺼내들기 마련인데 NC의 김경문 감독은 아무런 미동도 보이지 않은 채 손시헌을 계속 주전으로 내보내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그 이유는 그의 수비 플레이를 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타석에서의 부진이 수비집중력에 영향을 미친다는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는 듯이 수비시에는 놀라운 집중력과 운동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사실 손시헌의 좌우에 포진하고 있는 3루수 모창민과 2루수 박민우의 수비력이 강하다고 할 수 없는 가운데 손시헌이 3유간과 2루 베이스 위까지 광범위한 공간을 소리없이 커버해주고 있는데 그 좋은 예가 4 16일 롯데와의 경기에서 나왔다.

     

    20150415215042640-1.jpg


    손아섭의 빠른 타구가 투수키를 넘겨 2루 베이스까지 통과하는 순간 이 타구는 99.9% 안타가 될 확율이 높았지만 어느새 유격수 손시헌은 2루 베이스 뒤로 나타나 타구를 따라잡았고 360도 회전을 한 후 1루에 정확하고 강한 송구를 해 손아섭의 안타를 지워버린 것이다. 고민할 필요도 없는 ADT캡스플레이였고 메이저리그 부럽지 않은 수비였다. (손시헌의 ADT캡스플레이 바로보기 : 링크)

     

    1할이 채 되지 않는 공격력을 가지고 있는 손시헌을 계속해서 경기에 내보내는 김경문 감독의 뚝심의 이유이자 NC의 내야 수비에서 그가 차지하고 있는 비중을 확인할 수 있었던 ADT캡스플레이였다.

     

    손시헌 본인도 야구를 시작한 이래 지금처럼 공격 부진을 겪었던 적이 없었다고 밝혔듯 상당히 심적인 부담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고 있지만 그의 전매특허인 수비에서의 집중력을 지금처럼 유지한다면 머지 않아 타격에서의 부진도 탈출할 수 있을 것이고 NC가 다시금 고공행진을 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