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조원우 감독의 강민호 편애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6. 4. 12. 10:48
    조원우 감독은 취임 후 쏟아지는 언론의 주목에도 불구하고 인터뷰에서 말을 아끼는 것으로 유명하다. 같은 초보감독이었어도 전임 감독의 현란한 인터뷰 스킬과는 대조되는 부분으로 선수들에 대한 언급은 물론 전력자체, 경기내용 및 전망에 대해서도 원론적인 의견 피력에 그치는데 유독 취임 후부터 강조한 부분 중 하나가 주전 포수이자 팀의 주장인 강민호의 풀타임 출장에 대한 요구였다.

    팬들은 일제히 강민호를 144경기 풀타임으로 쓸 생각을 어떻게 할 수 있냐며 초보감독의 무리수라는 볼멘 소리를 했다. 그도 그럴것이 강민호는 지난 2년간 풀타임과 거리가 멀었다. 체력적인 소모가 큰 포수라는 포지션에서 그것도 부상 전력이 있고 팀의 주장이자 프랜차이즈 최고 스타인 강민호에게 쏠린 수비 부담을 제2, 제3의 포수가 덜어주는 것은 당연한 일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4년 시즌은 부상으로 인해 정상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서 용덕한(223이닝)과 장성우(205이닝)가 수비 이닝을 덜어주었고 그 결과 691.1이닝을 소화하는 데 그쳤다. 부상을 털어내면서 전년대비 24%증가한 859.1이닝으로 늘어났지만 백업 포수인 안중열, 김준태의 수비이닝 비중은 결코 적지 않았다.(안중열 : 281.1이닝, 김준태 : 87.1이닝) 

    그런데 조원우 감독은 강민호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을 취임 후 줄곧 이어오고 있다. 이미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9경기에서 팀이 소화한 75.1이닝 동안 강민호는 73.1이닝에서 마스크를 썼다.(안중열 2이닝) 지금대로라면 조원우 감독은 자신이 밝힌 강민호의 시즌 풀타임 소화 요구를 최대한 관철시킬 것만 같다.

    시즌 초반 들쑥날쑥한 경기력과 치열하게 시소경기를 자주 치르는 탓에 가비지 이닝이 발생한 경기가 별로 없었다고는 하지만(3점차 이내 5경기, 4점차 이내 2경기) 적어도 강우콜드게임이었던 4월 6일 경기 정도는(11:1승리) 강민호가 아닌 안중열을 중용해도 문제가 없었을텐데라는 생각이 든다.
     


    강민호가 마스크를 쓰고 있을 때와 아닐 때 보여지는 안정감의 차이가 크다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144경기동안 강민호만 줄창 쓸 수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안다. 조원우 감독도. 아직 강민호만큼 아니 조원우 감독의 성에 차지 않을지 몰라도 안중열의 쓰임새는 지금보다 늘려야 한다. 강민호를 위해서라도 안중열의 성장을 위해서라도 말이다.


    댓글 13

    • 세스롤린스 2016.04.12 13:01

      이제 막 9경기 했는데 다들 이거어 관해서 말이 많네요. 다른팀 포수들도 죄다 풀타임이던데 지금까지... 아무튼 조만간 쉬는경기가 있지않을까 싶네요.

      • 매년 느끼는 거고 롯데팬들이 잘 느끼지 못하는 것이 강민호의 존재가 얼마나 큰 힘이 되느냐 하는겁니다. 포수 없어서 고생하는 다른 팀들만 봐도 금방 알 수 있죠. 롯데에서 은퇴시켜야 할 몇안되는 선수 중 한명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4.12 13:13

      어케보면 자이언츠의 야수의 주전과 백업 격차가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편이죠. 그나마 나이차이가 10살나는 포수포지션은 그러려니 하지만 나머지 포지션 보면 주전선수들 나이는 대부분 한창 전성기 들어설 나이인데 백업들 면면 보면 이들과 동갑이거나 나이차가 적음에도 불구하고 실력 갭이 크다보니 감독도 답답할 것이라고 봐요.

    • 세스롤린스 2016.04.12 13:17

      다시 읽어보니 전임 그 분의 인터뷰 스킬은 역대급이었죠. "야구로 승부하자" 이건 진심 압권이었죠.

    • 세스롤린스 2016.04.12 13:59

      인터뷰 하니 염경엽 감독 같은 분들이 제일 정석으로 하는것같아요. 그러니 다른팀 감독들이며 기자들이 만만히 보지를 않죠.

    • 세스롤린스 2016.04.12 15:27

      급 생각이 낳지만 주인장님께선 박세웅의 포크에 대해서 어찌보시는지 궁금 합니다. 다들 조정훈,이용찬 꼴 난다 라고 하는 이들이 많다라고요. 박세웅이 무슨 조정훈,이용찬처럼 극단적인 포크볼러도 아닌데 단순히 포크볼이란 편견땜에 그러는지 다들 이런소리를 해대니 거시기 하네요. 어제도 이순철이 주간야구 방송에서 걱정인듯 먼가 비아냥 말투로 말 하기도 해서 더더욱 그러네요.

      • 조정훈의 부상은 포크볼보다는 전년대비 100이닝 넘게 늘어난 이닝 증가가 가장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2007년 23이닝을 던졌던 선수가 2008년 80이닝 2009년 182.1이닝입니다. ㅡ ㅡ) 이닝관리만 잘해줬으면 조정훈이 이렇게 오랫동안 아팠을까 싶습니다. 박세웅도 마찬가지죠. 무슨 공을 던지느냐 보다는 선수의 체력과 밸런스를 잘 살피고 투구수 및 등판간격 등을 잘 조정해준다면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4.12 15:50

      그래도 다행인 건 kt 시절부터 연간 100이닝 이상을 던졌다는 점은 다행입니다. 다른 여타 또래보다 부상위험도 적을테고요.

    • 세스롤린스 2016.04.12 17:59

      걱정이 많으신 것 같습니다. ㅎㅎ. 머 저도 같은 마음이지만 막무가내인 그 전 녀석과 학습효과라는 것을 모르는 그 전전 녀석 한테 시달려서 트라우마가 저도 모르게 생겼죠. 어쨋든 조감독이나 주코치 모두 큰 부상경력도 있었고 재활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아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관리 될 거라고 믿습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