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 외야엔 새로운 피가 필요해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6. 4. 18. 12:17

    27명의 1군 로스터에서 롯데는 13명의 투수와 14명의 야수로 팀을 꾸리고 있는데 외야수는 총 5명이다. 이중 김주현은 대타 전문 선수로 쏠쏠한 역할을 하고 있으나 이우민은 수비력 하나로 1군에서 버티고 있는 중이다. 그의 수비능력이야 결코 얕보지 않지만 타석에서의 기대감, 주자로서의 기대감이 제로에 수렴하는 모습을 보자면 2군에서 벼르고 있는 선수들에게로 눈이 돌아가지 않을 수 없다.


    이우민 : 12경기 19타수 2안타 0.105


    지난 시즌 불의의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했지만 재활 후 칼을 벼르고 있는 김민하와 2군에서 4할을 우습게 치고 있는 김재유는 1군 콜을 목이 빠지게 기다리고 있는 중으로 현실적으로 이우민보다 1군에서의 쓰임새가 훨씬 많은 선수들이다. 사실 확실한 주전이 아닌 백업의 세계에서는 나이가 깡패라는 말이 있다. 객관적인 능력치가 고만고만한 선수들이 있는 경우 이왕이면 어린 선수에게 기회를 주는 경향이 있다는 말로 이대호와 동갑인 이우민은 1982년생으로 올해 34살로 발전가능성을 언급하기에 민망한 나이다.


    김민하(1989년생) : 10경기 0.286-0홈런-6타점 (8안타 중 5안타가 2루타 이상의 장타)

    김재유(1992년생) : 9경기 0.429-0홈런-4타점-5도루 (12안타 모두 단타)


    이제 김민하가 올라올 타임?


    반면 김민하와 김재유는 각각 27살,  24살로 1군에서의 경험의 유무 혹은 많고 적음에 따라서 발전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할 수 있다. 게다가 이들은 2군에서는 이미 검증이 끝난 상태기 때문에 1군에서 꾸준히 기회만 준다면 충분히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


    특히 김민하의 경우에는 외야 전포지션을 커버할 수 있는 수비력을 가지고 있으며 도루능력도 있고 좌타자 일색인 롯데 외야에서 우타자로서의 희귀성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활용범위가 높은 선수고 이미 2014년과 2015년 도합 100경기 이상을 뛰면서 1군에의 적응도 무난히 마친터라 즉시전력으로서의 가치도 있다.


    이 모든 이야기는 이우민의 부진에서 시작된 것이다. 롯데 팬들은 이우민의 노력과 인성에 언제나 박수를 보내고 응원을 해왔지만 매년 그만큼의 실망이 돌아왔고 이제는 인내심에 바닥이 나기 시작했다. 그도 이젠 2군의 어린 선수들에게 길을 터줘야 하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고 있을 것이다. 


    조원우 감독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 3

    • 세스롤린스 2016.04.18 12:46

      김민하는 여러모로 참 아쉬운 선수죠. 이종운의 명장놀이에 의해서 희생양이 된 선수이고 부상시 초기대응 엉망되서 꼬이게 한거 땜에 안타깝죠. 우타외야수니 한번 기회를 줘야 하는데 아직 감각이 다 올라오지 않은것 같습니다.

      김재유도 역시 이종운의 명장놀이에 의한 희생양으로 작년에 1점차 그것도 접전때 대타로 내서 지금 롯데로 온 윤길현 선수에게 맥아리 없는 스윙으로 비웃음거리가 된 이후 제대로 검증을 받을기회도 날아갓죠. 어쨋든 기회가 주어졌을때 잡는건 선수 몫이지만 조원우 감독도 조만간 주지않을까 싶습니다. 시즌은 길고 아직 여정은 한창이니 지켜보렵니다.

      • 작년 김재유의 대타 기용은 정말 이해할수가 없더군요. 환타지 게임 하는 것도 아니고 그런 중압감 있는 상황에서 긴장하지 않을 타자가 없을진대 선수 자신감만 떨어뜨린 정말 희대의 악수였죠. 2군 최고의 타격재질이라고 하니 1군에서도 제대로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4.18 15:06

      진심 그 당시를 회상하자면 욕이 절로 나옵니다. 하튼 그 녀석 재임기간의 짧고 굵은 암흑의 터널이었습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