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편파 프리뷰(2016년4월20일)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6. 4. 20. 09:54

    연패를 끊으려던 한화가 경기 후반 실책과 마무리의 방화를 통해 고개를 떨궜다. 심수창의 구위에 기를 못펴던 롯데 타자들은 한화가 믿고 내보낸 정우람을 상대로 동점을(정우람 2이닝 2실점(1자책)), 박정진과 송창식을 상대로는 역전을 일구었다. 이날 한화 불펜 투수들의 투구수를 보자.


    권혁 24개

    윤규진 7개

    정우람 36개

    박정진 10개

    송창식 9개


    눈여겨 볼 것은 권혁과 정우람의 투구수다. 6연패를 끊어야 하는 중요한 경기라고 할지라도 이 둘에게 연투를 시키기에는 상당한 부담이 갈 수 밖에 없다.(20~30개 던지고 연투하는 한화 불펜을 많이 봐오긴 했지만) 결국 한화는 권혁, 정우람이 없이 롯데 타자들을 상대해야 하는데 마에스트리의 이닝 소화가 더욱 중요한 이유다. 롯데는 반대로 마에스트리를 경기 초반 공략하는 데 성공만 한다면 한화에서는 일찌감치 경기를 포기할 가능성도 있다. 


    롯데는 선발로 레일리를 내세우는데 지난 LG와의 경기에서 무사사구 완봉승을 거뒀던 좋은 기억이 있다. 레일리가 우타자를 상대로 0.313의 피안타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좌타자 상대 0.161) 불안하긴 하지만 한화 타자들은 최근 안좋은 팀 분위기 만큼 페이스가 전반적으로 떨어져 있는 터라 충분히 승부를 걸어봄직 하다. 


    극적인 승리, 그것도 팀의 중심인 강민호가 주인공이 된 경기라는 것은 팀 사기에 미치는 영향이 사뭇 다르다. 한화도 연패를 끊고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서는 팀의 구심점이 되는 선수(김태균, 정근우)들이 분발해야 하는데 과연 가능할까?

    댓글 2

    • 세스롤린스 2016.04.20 11:24

      심수창의 구위에 눌렸다기 보단 말렸다고 봐야죠. 구속도 그닥이고 제구도 개판이었는데 먼가 그때까진 이상하게 안풀렸죠. 그나저나 오늘은 4일휴식 후 나오는 마에스트리 라던데 이 선수도 보니 제구가 매끄럽지 않은데 역시나 인내심가지고 승부하면 조기에 끌어낼 수 있을것 같습니다. 반면 한화애들은 무언가 지쳐보이더라고요 특히 타자들.

      • 롯데 타자들이 너무 덤비더라구요. 기다리면 저절로 무너지는 스타일인데... 한화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중압감이 선수들로 하여금 스스로 족쇄가 되는 것 같습니다. 지금 상태라면 돌파구가 딱히 없어 보입니다. 글에 쓴 것 처럼 오늘 객관적으로는 롯데가 이길 확율이 높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