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 불펜 세부스탯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5. 16. 16:06

    FIP는 수비무관 평균자책점이다. 투수가 제어할 수 없는 부분인 수비의 도움을 제외한 스탯으로 둘 사이의 편차가 어떻게 나타나느냐에 따라서 투수의 능력에 대한 해석이 달라진다. 롯데 불펜진의 ERA와 FIP를 보자. 평균자책점만 보면 현재 롯데의 불펜 투수들은 김유영(5.06)을 제외하고는 3점대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롯데 불펜의 성적은 상당히 보기가 좋다. 그러나 ERA와 FIP에 대해서의 해석에 따라서는 전혀 다른 평가가 나올 수 있다. 



    정대현의 경우를 보면 그의 평균자책점이 3.72지만 FIP는 무려 7.37로 ERA와 3.65나 차이가 난다. 수비의 도움을 상당히 많이 받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른바 맞춰잡는 유형의 투수인 것이다. 수비의 도움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무조건 나쁘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불펜투수들은 경기중후반 위기상황에서의 등판이 숙명인 탓에 인플레이 타구가 아닌 탈삼진을 요구당하는 경우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위기 상황에서 수비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인플레이 타구를 허용하는 빈도가 높은 이른바 맞춰잡는 유형의 불펜투수라면 그 쓰임새는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는 말이다. 이런 의미에서 보면 박진형, 손승락, 강영식, 정대현 모두 위기상황에서, 실점 위기에서의 기용은 상당히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하는 선수들이다. 그런데 재밌는 것은 아래다.



    불펜투수들의 승계주자(IR)와 승계주자 실점(IS), 그리고 승계주자 실점율(Rel)인데 위에 언급한대로 위기상황, 실점상황에 인플레이 타구를 맞을 가능성이 크다는 4명의 선수중 박진형(18%)과 강영식은(0%) 승계주자 실점이 낮았던 반면 나머지 2명인 손승락(33%)과 정대현(67%)은 예상대로 승계주자 실점이 상당했다. 


    그나마 마무리 투수인 손승락은 9이닝당 탈삼진이 10.45로 현재 1군 불펜 중 1위로 구위에 문제가 없는 반면(WHIP 1.65) 베테랑 정대현의 9이닝당 탈삼진은 4.66으로 최하위며 WHIP도 무려 2.07이다. 정대현이 등판하면 심장이 쫄깃해지는 것이 그냥 느낌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 토요일 팀이 큰 점수차로 뒤지는 경기에서 정대현이 등판했다는 것은 팀내 그의 입지의 변화를 감지하게끔 하는 것이 아닐까?

    댓글 10

    • 세스롤린스 2016.05.16 19:30

      손승락 선수 같은 경우 팀이 최근 대패와 대승을 반복해서 하니 컨디션조절에 애를 먹을 듯 싶습니다. 그래도 손승락 선수가 막아주면 장땡입니다. 우리는 애간장이라고 불리는 애킨스가 구원왕 하는것도 봣자나요 ㅋㅋㅋㅋ.

      반면 정대현은 이제 사실상 패전조로 강등됬는데 구단에서 트레이드 블록으로 올린 듯 싶습니다. 보통 정대현 같은 베테랑들은 연봉때문이라도 감독들이 억지로 믿는다 믿는다 언플 하지만 조원우 감독이 사실상 강등을 시켯기 때문에 조만간 지금 병원에서 원격조정 한다는 설이 난무한 그분이 마지막승부수를 나름내로 연령대가 잇는 선수가 잇는 롯데와의 트레이드로 띄울것 같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16 19:34

      일요일 라이온즈 파크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우리팀의 빈약한 내야뎁스를 적나라하게 확인할 수 있엇습니다. 그거 보시고 어케 평가하시는지 공유하고 싶습니다. 김대륙,김상호야 한창 커냐가야 하는 나이대 잇는 선수들이니 그러려니 하지만 손용셕,이여상은 정말... 경력이 10년이상이지만 마치 저연차 선수처럼 어리버리한 모습을 보엿습니다.(특히 손용석... 병살의 제왕으로 등극햇죠. ) 아무튼 커뮤니티에선 우스갯소리로 한상훈이나 이대수를 얻어오자고 하는데 이거 보면서 씁슬하더라고요...

      • 사실 롯데 내야 뎁스 문제는 하루이틀 된 이야기가 아니죠. 그래서 예전부터 내야수 수집을 많이 하긴 했지만 선수들의 성장이 더뎠고 그만큼 키워내지도 못했죠.(이원석, 김민성, 양종민 등 다 지금은 다른팀에 가 있죠.) 가만히 보면 하위지명 선수들이 터지는 것도 있으니(오승택) 100% 스카우터의 실수라고 하기도 뭐하고 선수들의 재능까지 합쳐진 뭔가 총체적인 난국 같습니다. 앞서 말한 선수들대신 손용석을 보호했다는 혹은 손용석을 풀었는데 데려가지 않았다는 것. 어떤 쪽이라도 손용석의 재능은 그리 높지 않은게 확실합니다. 애드황의 복귀와 더불어 그의 1군 커리어는 끝날 듯 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16 19:41

      롯데의 국내선발들이 지난주에 박세웅 빼곤 난조를 보여서 그런지 죄다 적색경보 이러한 기사를 써대네요. 반면 lg는 그동안 부진햇는데 1주일 잘 막앗다고 5선발 완성 이러한 기사나 내고... 아무튼 그러내요.ㅠㅠ.

      토종선발 이야기 나와서 그러는데 조원우 감독이 고원준을 이렇게 쓰려고 하는것 같은데 어찌보시나요? 다른팀 이야기지만 양훈이 히어로즈로 넘어오면서 구속 구위가 헌재의 고원준 수준으로 떨어져서 왓는데 3개월동안 몸만 만들며 단계적으로 인내심 가지면서 기다림의 미학을 보여줬는데 제 생각에도 양훈의 경우를 참고해서 이렇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것보다 외인 듀오와 박세웅은 괜찮고 송승준도 여름사나이니 기본 (5이닝~6이닝 3실점) 해줄거라고 보면 고원준이 오기 전 5선발을 메워야 하는데 이성민은 조원우 감독이 언급햇듯이 다시 휴식 후 불펜으로 기존의 롱릴리프로 갈것같은데 아무튼 크보 구단에 제대로된 5선발 갖춰진 팀이 없다지만 그것만 해결하면 좋을 듯 싶습니다.

      • 고원준은 기본적으로 커맨드가 좋은 선수기에 구위 회복만 어느정도 된다면 계산이 서는 선수라고 판단하는거죠. 이는 상당히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구위라는 것이 단순히 구속의 증가라기 보다는 밸런스 개선으로 인한 공끝을 살리는 것이죠. 이성민은 일단 선발 로테이션을 돌기에 체력의 문제 같습니다. 최근 2경기를 보면 공을 채지 못하고 릴리스포인트도 제가 보기에도 너무 들쑥날쑥하기도 하구요. 스스로도 버거워 하는 것이 느껴집니다. 불펜으로 돌아가는 것이 좋을 거라 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18 12:00

      일명 슥슥이라고 불리면서 롯데 유공자인 손용석에게는 남지않은 시간인 마당에 어제 재앙을 불러일으키는 활약을했죠. 진심 보기싫은데 우찌해야하나요

      • 황재균 콜업이 이제 정말 얼마 안남았죠. 자연스레 밀려날 거구요. 2군의 어린 선수들이 올라올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조원우 감독의 선수운영을 보면요. 일단 선수 본인이 납득할때까지 기회를 계속 주다가 스스로 벽을 넘어서지 못할때 가차없이 내치는 패턴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손용석도 아쉽지만 프로 1군에서의 모습은 여기까지인 것 같네요.

    • 세스롤린스 2016.05.18 12:49

      짐 아두치 현재까지의 중간성적인데 이렇습니다.

      0.259-0.307-0.424 (타-출-장)
      4홈-28타점
      10볼넷-33삼진

      작년과 다르게 볼넷-삼진 비율과 콘택트 능력이 현격히 떨어지고 매 해설위원들 마다 스윙이커졌고 욕심을 무지부린다고 하던데 올시즌 얘 보면 미치겠습니다. 항간에서는 옵션때문에 의도적으로 플스윙 하는거라던데 그건 알길이없으니 제껴두고 마이너에서도 고종욱처럼 야구하던애가 갑자기 스윙커지고 하니 정말 작년과 다릅니다.

      • 제가 보기에 지금 아두치의 몸상태는 확실히 정상이 아닌거 같습니다. 허리가 아프다보니 단타치고 루상에 나가서 작년처럼 활발한 플레이를 할 수 없고 결국 한방으로 공격 기여를 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 같은데 원래 장타자가 아닌 아두치가 장타를 노리면서 매커니즘이 흔들리는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선 것 같습니다. 저는 황재균이 올라오면 아두치의 타순을 하위로 내리는 것이 어떨까 싶습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