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송승준의 부진에 대한 변명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5. 23. 13:35



    <경기당 이닝/피안타율/whip>
    2010년 6.2이닝 0.251 1.29
    2011년 5.7이닝 0.282 1.39
    2012년 5.8이닝 0.265 1.32
    2013년 5.8이닝 0.267 1.40
    2014년 5.1이닝 0.326 1.71
    2015년 5.0이닝 0.270 1.42
    2016년 4.0이닝 0.333 1.96

    송승준이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2군에 내려가 있는 상태다. 조원우 감독은 송승준의 구위가 나아지지 않는 한 1군에 올리지 않겠다고 대놓고 이야기를 할 정도로 현재 그의 상태는 정상이 아니다. 위에서 보듯이 2010년 이후 매년 그의 세부스탯이 야금야금 뒷걸음질 치고 있는데 2014년을 기점으로는 금강불괴로 불리면서 잔부상 하나 없었던 송승준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어지고 있다.

    2015년 시즌을 마치고 FA자격을 얻은 그에게 팀은 최근 성적과 무관하게 4년 40억이라는 큰 계약을 안겨주면서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고 앞으로 나아질 모습을 기대했다. 그러나 시즌 돌입 후 얼마지나지 않아 부상을 당했고, 부상에서 돌아왔는데 구위가 실종되버린 악순환의 고리에 빠져버렸다. 

    FA계약 이후 첫시즌에 7.13의 평균자책점, 2점에 육박하는 WHIP(1.96)이라는 성적은 낙제점에 가깝다. 하지만 이번 시즌 그의 BIPA가 0.425로 비정상적으로 높다는 것, 수비제외평균자책점(FIP)가 4.80으로 시즌 평균자책점 7.13에 비해 2.33이나 낮다는 것은 이번 시즌의 부진이 지독한 불운의 탓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한다. 

    롯데가 1980년생의 투수에게 4년 40억을 안겨주면서 회춘하길 바랬을까? 아니다. 어린 선수들의 사이에서 베테랑으로서의 역할을 하면서 세자리수 이닝에 20경기 이상 선발 출장, 4점초중반의 평균자책점 정도를 원했을 것이다. 송승준 자신이 스스로의 목표를 너무 높게 잡은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 지금 현재시점에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것. 그리고 그를 위한 몸상태를 만들어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 노장으로서의 역할이고 그가 빛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2군에서의 시간에서 조금 더 차분하게 생각하고 준비해서 여름사나이로 돌아오길 기대해본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 아~ 롯데  (14) 2016.05.30
    송승준의 부진에 대한 변명  (11) 2016.05.23
    김재환 논란  (18) 2016.05.20
    아두치 부진의 이유  (15) 2016.05.18

    댓글 11

    • 세스롤린스 2016.05.23 14:36

      송승준 선수 힘을 냈으면 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29 19:55

      잃은 게 많은 이번 주네요. 역시 롯데는 아무리 구단이 창단 최초로 투자를 하고 그런마음을 먹고 또 행동으로 옮기는데 노답구단입니다. 김성근 한테 능욕적인 인터뷰 당했으면 깨닫고 싸우려는 자세로 덤벼들어야지 또 남들 다 털어먹는 송창식,심수창,권혁 같은 놈들한테 호구나 잡히고 타자들은 그저 풀스윙 한방만 노리는 등 특히 아두치 황재균... 정말 짜증나는 주말입니다.

      물론 지금 팀의 상황이라던가 전력이 안좋고 한건 맞지만 그런 소위말하는 병맛팀한테도 호구잡히는 플레이를 한다는건 진심 개짜증나면서도 빡치네요. 저번 기아원정보다 더 빡친 3연전입니다.

      그리고 박세웅한테도 실망했고요. 물론 95년생 어린투수고 잠재력이 있는 투수인건 맞아요. 근데 그런 한화타자들 상대로 담대한 피칭도 못하고 초장부터 도망가는 피칭으로 일관하고 마치 이재곤,이상화 같은 모습이나 보이니 승패여부를 떠나서 실망했습니다.

      어쨋거나 저쨋거나 다음주 홈 6연전이던데 선수단이 각성을 좀 했으면 하네요.

      • 이번주말 경기를 제대로 보지 않았다는 것이 정신승리네요. 이번 주 롯데의 선발로테이션이 한화에게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는 것을 감안해서 타선이 힘을 내줘야 하는 경기들이었는데요. 특히 금,토 경기는 잡았어야 했죠.(일요일은 로저스였으니) 타자들이 금,토경기에서 경기평균 7점이 넘게 뽑은 것은 나름 인정해 줘야 한다고 봅니다. 매경기 10점 넘게 뽑으면서 이기는 것도 한두번이죠,(그 한두번이 하필이면 한화에서 나왔죠.) 투수진이 이번 주 스윕의 원흉입니다. 거론하신 박세웅은 자신의 구위를 믿지 못하는 느낌인데요. 구속을 조금 낮추더라도 코너웍 능력이 있는 투수인데 너무 소극적인 피칭을 했다고 봅니다. 자신의 공에 믿음을 가져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네요. 그리고 불펜진들. 리그에서 어쩌면 가장 피로도가 덜쌓이게 조감독이 배려해주고 있는데 이런식의 경기력이면 노답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29 20:04

      그리고 다시금 느끼는 거지만 주인장님 말씀대로 롯데 투수들은 강민호가 던지라고 하는 곳에 제대로 던지는 능력이 없는 놈들입니다. 거기다가 하나같이 심장들도 약하고요. 많은이들이 강민호 볼배합을 가지고 도마위에 오르고 까면서 양의지보다 이제는 타격.수비,리더쉽 그런게 한참 뒤쳐진다고 평가절하 하던데 애초에 롯데 투수들이 그렇게 하질 못하는 녀석들이 모인집단인데 멀 어떻게 해요. 강민호가 무슨 신도 아니고... 아무튼 차일목 같은놈들에게도 깍아내리면서 평가절하 당하니 기분이 더러웠습니다 이번주는...

      • 롯데 투수들은 기본적으로 자신의 공에 믿음이 없는 것 같습니다. 어린 투수들이어서 그런가 싶기도 한데요. 본인이 생각하는 베스트의 피칭이 타자에게 맞아 나간다 싶으면 곧바로 꼬리를 내리더군요. 말로만 그러지 말고 강민호 믿고 자신의 공을 믿었으면 좋겠습니다. 자신감은 훈련이나 조언으로 어쩔수없는것이니까요.

    • 세스롤린스 2016.05.29 20:59

      주인장님 께서도 보실지 모르겟지만 제가 시간날 때 야구를 아프리카(사실 캐스터-해설 라인업에 따라 달라지지만)로 보는데 거기서 롯데 편파를 하는 전 체육인 출신 석주일과 부산출신이자 롯데 팬인 농구일간지 루키 편집장인 조현일이 하는 말인데 동의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롯데는 선수들이 패배의식에 사로잡혀잇고 깡다구들도 부족하고 기본 이라던가 그런것도 없고 그저 한방만 노려대고 투수들은 담대함도 없고 정말 얘네들 ㅂㅅ 같이 야구를 하고 호구잡히게끔 한다.' 라고 평을 하던데 참... 이거 들으면서 맞는소리라 수긍이 가면서도 씁슬하게 느껴지네요...

      • 조현일 편집장이 하는 팟캐스트만 듣고 있는데요.(물론 nba팟캐스트입니다.) 간간히 롯데에 대한 애정을 이야기 해서 롯빠라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아프리카에서 중계한다는 것은 첨 알았네요. 전 선수들의 정신력은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까지 롯데팬을 하면서 정신력 강하다는 것을 느낀 것이 1999년이 유일하니까요. 롯데선수들은 뭐랄까요. 똘똘 뭉치는 느낌이 없어요. 팀의 구심점이 되어야 할 선수들이 너무 원만한 성격에 너무 유순한 것 같습니다. 가끔씩 선배가 무섭네 이런 인터뷰를 하는 것을 보면 그냥 하는말 같구요. 조만간에 과묵한 조원우 감독의 단호한 발언 혹은 움직임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부진한 주전들의 2군행도 선수단에게 보이는 메세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수들이 각성을 제대로 하길 바랍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30 06:05

      성적과 성장을 동시에 이뤄낼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롯데는 그동안 젊은 투수들의 성장이 더딘 편이었다. 성적과 성장의 투 트랙 전략이 그리 쉽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롯데는 젊은 투수들을 끌어모았고 성장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다른 구단들에 비해 늦은 시점이라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구단 역시 이를 인지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시작을 한 것은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이다.

      오늘 아침에 나온 오센 조형래 롯데 담당기자가 쓴 기사에서 발췌한 것인데 구단에서도 다행이도 그간 롯데를 거쳐간 감독(최근 3년 특히)들이 젊은 투수들에게 기회안주었고 이에따라 다른구단에 비해 늦었다는 것을 인지는 하는 모양이네요. 그냥 고지식하게 털리면 털리는거고 잘하면 잘하는 것이라는 마인드를 가진 수년간의 롯데와는 달라진 행보이네요... 제발 비단 지금 못한다고 욕하지 말고 구단사람들이 격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전 몇년전부터 느낀 것이지만 손아섭, 황재균은 팀 전력에 도움이 될지언정 팀캐미스트리에는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팀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것인지 본인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것인지를 묻고 싶습니다. 아두치도 2군 한번 보내봐야 두산의 에반스처럼 각성할거라고 봅니다. 확고한 주전이라는 몇몇 선수들도 마찬가지입니다. 2군에서 눈물젖은 빵을 씹고 있는 선수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보여야죠. 그냥저냥 운동해도 팬들이 절대적인 지지를 해준다고 착각에 빠진 모습은 정말 아닙니다.

    • 2016.06.06 21:17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