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대주자 롤은 누가?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대주자 롤은 누가?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 6. 21. 16:33
경기 후반, 단 한점이 필요할 때 오로지 빠른발을 가지고 상대의 배터리와 내야수비를 흔드는 대주자들은 방망이가 약하고 수비롤이 어정쩡하다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모든 팀들이 귀중한 1군 엔트리 한자리를 이들에게 내어줄만큼 중요한 존재들이다. 컴퓨터보다 정확한 타격능력, 걸리면 넘어가는 가공할 파워는 없어도 빠른발 하나만으로 야구팬들의 뇌리에 이름을 새긴 선수들도 있다. 삼성의 강명구, 넥센의 유재신이 바로 주인공이다. 



강명구(2003년 2차 1라운드)
통산 581경기 111도루(24도실) 82.2% / 297타수 57안타(1홈런) 0.192 153득점

유재신(2006년 2차 7라운드)
통산 328경기 41도루(18도실) 69.5% / 270타수 62안타(0홈런) 0.230 95득점
-2016년 47경기 6도루(3도실) 9득점

두 선수 모두 출장 경기수에 비해 타수가 적다는 것에서 대주자, 대수비로의 출장이 상당히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야수로서 타석에 서지 않고 대주자로만 뛴다는 것이 당사자들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았겠지만 자신에게 주어진 그리고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역할을 충실히 이행한 결과 소속팀인 삼성과 넥센이 강팀으로 군림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었다. 그리고 대주자라면 강명구, 유재신이 떠오를 정도가 되었다. 

다소 서설이 길었는데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서 롯데의 대주자를 살펴보자. 롯데야구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마림포, 조대홍갈의 시대가 말해주듯이 홈런의 야구, 화끈한 야구였던 탓에 세밀한 야구, 한점을 얻는야구에는 자연스레(?) 약할 수 밖에 없었으니 당연히 대주자 역할에 대한 팀내 인식도 제대로 형성될리 없었다. 

이번 시즌에도 마찬가지다. 얼마전까지만 하더라도 오현근이 대주자 역할을 맡았다가 최근에는 이우민으로 바뀌었는데 오현근은 19경기에서 2도루 4득점에 그쳤으며 이우민은 30경기에서 아직까지 도루는 하나도 없고 6득점에 그치고 있다. 두 선수 모두 대주자 전문이라기 보다는 백업중에 발이 빠른 선수의 성격이 강한 선수들이다. 

롯데는 대주자감이 정말 없을까? 적어도 2군에는 눈에 띄는 선수가 있다. 바로 김재유다. 2군에서 35경기를 뛰는 동안 13개의 도루로 팀내에서 가장 많은 도루를 기록중이며 득점도 28점으로 팀내 세번째로 많다.(김재유는 2015년 신고선수로 롯데 유니폼을 입은 선수로서 2015년에는 69경기에서 32개의 도루를 기록했었는데 이는 팀내 2위였던 오현근 53경기 15도루에 비해 두배 넘는 수치였다.) 

빠른발에 더해 타격능력도 출중하다.(0.324-1홈런-9타점-13도루-OPS 0.841) 분명히 기회를 줄만한 성적이 아닌가? 하지만 조원우 감독은 김재유에게 이번 시즌 단 1경기 출장의 기회만 주고 있는데 너무 박한 느낌이다. 현재 1군 엔트리에 있는 선수들 중 상대를 괴롭힐 만한 스피드를 가진 대주자감은 없는 것이 현실이다. 

하필이면 중심타자 최준석마저 체력문제로 1군에서 말소가 된 상황이라면 다득점 공격방식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으로 다양한 공격옵션을 가지고 선수단을 운영하고 경기를 이끌어 나가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강명구, 유재신 급은 아니더라도 정말 빠른 대주자 한명 키워보는 것이 어떨까? 

-> 김재유가 1군에 오르지 못하는 이유를 굳이 찾아보면 말도 안되는 박종윤급 볼넷 생산능력이라고 하겠다. 2015년 326타석에 7볼넷을 기록하면서 무려 155타석 연속 무볼넷 기록을 보유한 박종윤은 이번 시즌에는 98타석에 6볼넷으로 상당한 개선(?)을 이뤘지만 2군에서는 여전히 108타석에 3볼넷으로 죽지 않았음을 알렸다.(2군 0.284-4홈런-18타점-OPS 0.796) 

김재유가 이런 박종윤의 아성에 도전했던 것이다. 114타석에 폭풍 2볼넷이다. (2군 : 0.324-1홈런-9타점-13도루-OPS 0.841) 아직 성장중인 선수이니 2군의 프랑코 코치가 자신있게 치라고 했겠지만 자신있게 쳐라가 모든 공에 다 휘둘러라는 아닌데 김재유의 이번시즌 선구안은 문제가 있다. 적어도 기록으로는.

작년 올해 3할이 넘는 타율에 두자리 수 도루를 기록하면서 좋은 활약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군에 단 1경기 출장한 것이 전부, 대주자로서의 역할도 팀에서 쉽사리 주지 않고 있다는 것은 어떤 뜻일지에 대해서 스스로 많은 고민을 해야 한다고 본다. 기나긴 시즌을 치르다보면 분명히 기회는 온다. 고리타분한 말이지만 기회는 잡는자의 몫이다.


'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탯으로 보는 김문호의 변화  (9) 2016.06.23
대주자 롤은 누가?  (10) 2016.06.21
롯데 수비, 믿을만 한가  (4) 2016.06.20
불펜으로 돌아온 이성민  (17) 2016.06.16
10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6.21 22:25 그러고 보니 롯데에는 앞서 언급하신 강명구나 유재신 같은 대주자 스페설리스트도 없엇네요. 그간 원년구단임에도 불구하고 주먹구구식으로 운영을 해왔다는게 여실히 드러나죠. 제가 너무나도 확대해석 하는 것일수도 있겟지만 롯데에는 보면 오비 이도형 같은 대타 스폐설이라던가 지금 넥센 감독인 염경엽 감독 처럼 대수비 스폐설리스트 같은 사람이 없엇다는게 참... 그러네요.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6.22 07:50 신고 특정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를 특화시켜서 발전시키기 보다는 원툴이니까 안돼. 뭐가 이래서 안돼 이런식으로 운영한 것이 지금의 결과를 만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나마 외야 전문 수비요원은 리그에서도 인정하는 이승화가 있다는 것 정도가 되려나요? 쓰면서도 답답하네요.
  • 세스롤린스 2016.06.21 22:33 오늘(21) 경기보고 박진형과 박시영... 이 두 투수들에 대해서 심히 실망이 들었습니다. 우선 박진형, 기아 타자들이 뭐가 무섭다고 볼볼볼질을 해대는건지... 볼카운트 싸움 요령을 모르는 건 그간 봐와서 그러려니 하지만 표정에서도 쫄아있고 얼굴이 창백해져서는 마운드에서 던지겟다는 건지 말겟다는 건지 참 모르겟어요. 아무튼 되게 실망스러웠습니다. 물론 결과가 안좋게 나올수도 있어요. 하지만 내가 퍼주는 것과 상대가 잘해서 주는 건 다른 차이죠. 1회 3실점은 결코 상대가 잘해서 얻은게 아니라 거져 준 것입니다. 이는 박진형이 다시금 안했으면 하는 학습효과를 얻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박시영은 투구폼을 보니 딜리버리가 제대로 안되고 제가 야구 선출이 아니라도 확실히 쿠세를 알아낼 수 있엇더라고요. 우선 투구폼부터 적립을 시켜야 할 것 같고 이 선수도 마찬가지로 물론 어려운 상황에서 올라왓다 하지만 군 제대 이후 다시 새롭게 시작하는 선수면은 배짱을 가지고 투구를 이어가야 하는데 그저 상대의 이름값에 쫄아서 제 공도 못던지고 표정은 쫄아있고 아무튼 간 너무나도 실망스러웠습니다.

    이번시즌 보면서 쓴소리는 최대한 줄이고 볼려고 하는데 오늘은 정말 쓴소리를 할 수 밖에 없는 경기였습니다. 앞선 박진형과 박시영... 이 두 투수가 아예 거저 준 점수 땜에 진거나 다름이 없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6.22 07:53 신고 박진형은 지난 등판에서 125개나 던진 후유증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무리 어린 선수라고 해도 커리어 하이 투구수를 기록한 후라 저는 차라리 로테이션을 한번 거르고 대체로 박시영+이정민으로 경기 초반을 꾸리는 것이 어땠나 싶었는데, 이마저도 결과론이죠. 박시영은 갑작스런 박진형의 난조로 인해 몸이 덜풀린 것이라 생각하는게 정신승리구요. 송승준 등 베테랑들의 난조의 공백을 메꿔주고 있는 박진형, 박시영 두 선수의 부진은 어느정도 계산에 넣어야죠. 1군 경력이 이제 시작인 투수들에게 너무 무거운 짐을 지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아쉽지만 이게 롯데의 민낯입니다.

    어제 경기같은 양상에서 타자들보고 점수를 왜 더 못냈냐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타자들의 집중력, 순간의 대처에 문제점을 토로하기는 하지만 6~7점을 내도 투수들이 8~9점을 실점하는 상황이라면 타자들도 기운이 빠질 것 같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6.21 22:38 빼먹었는데 황재균은 진짜... 그저 치는데 급급해서 초구에 떨어지는 공에 냅다 스윙을 한 후 병살타 2개를 적립 잘 하더라고요.(" 그리도 볼 보는게 어렵냐 이 개xx야. 니가 연봉 5억 받고 나름대로 스타플레이어라면 생각을 하는 플레이를 해야지 그저 니 기록이 급하다고 너만 생각하는 플레이나 쳐 하고...") 아무튼 욕이 한 바가지로 나오더라고요 속에서... 정말 비단 롯데선수들 문제도 있지만 황재균은 팀의 게임 속에 서의 상황은 그저 생각안하고 그저 자신의 생각과 오로지 몸값을 올리기에 급급한 선수이라는 것을 오늘도 확인을 잘 시켜줫네요. 그저 스타병에 들어서는 한국에서도 박석민,최정도 못재끼는 놈이 무슨 mlb 포스팅을 하고 언플을 해댄건지... 아무튼 얼탱이가 없습니다.

    (위의 욕 부분은 황재균이한테 한 것입니다. 오해드려서 죄송합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6.22 07:55 신고 황재균은 밀어치는 공이 없습니다. 일단 풀히팅에만 열중하는데요. 전에도 말했듯이 걸리면야 넘어가지만 상대 투수들이 요리조리 피해가는 것에는 쥐약이네요. 홈런이 아닌 가볍게 방망이를 내면 더 좋은 효과를 낼 것 같은데... 어렵나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6.21 22:42 대만야구에 정통한 국대 전력분석원인 대치동갈매기라는 사람이 확실친 않지만 부산고 윤성빈이 1.2m에 미국으로 가게 되엇다는 늬앙스로 트위터 글을 남겨서 노심초사 하네요. 만약 그가 미국팀으로 계약을 맺었자면 롯데는 플랜b로 1차지명을 경남고 좌완 듀오인 이승호와 손주영, 부산고의 최지광 3파전이 될 것 같다고 전망을 하더라고요. 물론 롯데 상황이 지금 장원준 이후 제대로 된 토종 쫘빼이가 선발은 당연지사고 불펜에서 피가 고여있기 때문에 작년부터 이어 온 좌완 수집의 컨셉으로 갈 확률이 높은데 아무튼 윤성빈의 행보가 더불어 롯데 구단의 1차지명을 어케 하느냐도 관심사네요.
    그나마 다행인 건 요 몇년 전면드래프트,신생팀 우선지명 때문에 피해를 봤던 건 올해부터 비옥해지는 부산권 고등팜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6.22 07:57 신고 윤성빈이라는 원석은 정말 탐이나고 다소 무리해서라도 잡길 바라는데요. 영입에 성공한다면 선수만 잡기 보다는 제대로 육성할 수 있는 코치도 비시즌에 영입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지금 120만불 이야기는 아직까지 오피셜이 아니고, 윤성빈측에서 몸값올리기 언플이 아닐까 싶습니다. 요즘같은 시기에서는 누가봐도 kbo를 거치는 것이 합리적이고 성공확율이 높으니까요. 혹시라도 롯데 오기 싫어서 그런거는 아니길...
  • 세스롤린스 2016.06.22 07:08 매 번 느끼는 거지만 포수 리드라는게 존재할까요? 디시나 한게 그리고 포탈 댓글 보면 비단 롯데 강민호 선수뿐 아니라 한화 조인성 선수에게 유난히 엄격한 것 같아서요. 다른팀, 다른 포수들은 모르겠지만 유독 두 선수에겐 투수가 못던져서 실점하면 다 그 분들 탓하면서 주로 리드가 어쨋니 볼배합이 어쨋니 하면서 욕을 하더라고요.

    특히 어제경기도 강민호 경우 박진형과 박시영이 제 공을 못던진게 다 강민호 탓으로 돌리더라고요. 그거보고 진심 기겁했습니다. 투수가 포수의 원하는곳으로 못던지는데 그거를 포수탓 하고 앉아있으니 어의가 없더라고요. 정말 리드,볼배합 이야기 나올때 보면 짜증이 날 지경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6.22 08:02 신고 포수리드론이라는 것이 성립하려면 일단 포수가 던지라는데로 던져야 하죠. 던졌는데 안타맞고 홈런 맞았다면 포수리드가 실패한 것이지만 어제 경기에서도 보듯이 포수 마스크 위로 날라다니고 바닥에 패댕이치는 수준인데 무슨 포수리드가 책임일까요? 너무 칼같은 제구를 원한다는 말도 있던데(거인사생) 아니 프로 1군에서 뛰는 선수에게 바깥쪽, 혹은 몸쪽 바운더리 공을 요구하는게 포수로서 무리한 요구일까요? 박진형은 140언저리 직구에 포크볼 두가지 구종이 전부입니다. 코너웍이 안되면 통타당할 수 밖에 없는 단순한 레퍼토리죠. 당연히 제구가 뒷받침 되는 포수리드가 되어야 하는거죠. 강민호가 던지라는데로 던지고 나서 포수리드 문제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