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에게 다득점 후 패배는 공식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7. 11. 11:27



    이닝당 1점이상을 낸 경기를 다득점 경기로 기준을 잡은 후 롯데의 기록을 살펴보면 지금까지 79경기 중 총 16경기에서 다득점 경기를 했다.(20.2%) 이들 경기에서 14승 2패 기록하면서 다득점 경기=승리라는 공식을 썼다. (다득점하고서도 졌던 경기는 4월 12일 11:12로 진 LG전과 4월 23일 10:16으로 진 기아전이다.) 그런데 여기서 재밌는 것이 다득점을 한 그 다음 경기의 승패다.


    다득점을 한 그 다음 경기에서 롯데는 4승 12패를 기록했다. 그도 그럴것이 다득점 경기에서는 경기당 11.5점을 생산했으나 다음 경기에서는 경기당 3.4득점에 그치고 말았다. 폭발적인 공격력을 이어가지 못한탓이 가장 크긴하다. 필자가 이번 소재를 가지고 글을 쓰려고 했을때만해도 타자들의 문제점을 지적하려고 했었는데 기록을 보면 볼수록 타자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다득점을 한 경기에서 투수들의 실점은 경기당 무려 6.6점이었고 다음날 경기에서 투수들은 경기당 7점을 내줬다. 11.5점을 득점하면서 6.6을 실점해서 14승 2패를 기록했고 경기당 3.4점을 득점하면서 7실점을 하면서 4승 12패를 기록한 것이다. 


    타자들이 다득점을 해주는 경기에서도 투수들의 저정도의 실점을 한다는 것이 정상일까? 다음날 7점이나 내줬으면서 타자들한테 왜 전경기처럼 많은 득점을 해주지 못했냐고 하는것이 맞는걸까? 롯데가 최근 신인지명에서 타자보다 투수수집에 열을 올리는 이유가 이해가 된다. 롯데의 앞으로의 성적은 투수진이 열쇠를 쥐고 있다. 


    기록상으론 타자들은 할만큼 하고 있는 중이라고 대신 변명해주고 싶을 정도다.

    댓글 8

    • 세스롤린스 2016.07.11 12:28

      흔히들 야구에서 타자들은 10번 중 3번만 잘해도 된다는 말이 있다고 합니다. 이것은 곧 역설적으로 말하면 투수는 10번 중 7번은 타자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확률을 지녔다고 해석을할수 있는데 롯데는 그간 투수와 타자진 리빌딩도 아니고 그렇다고 이도저도 아닌 채로 시즌을 운영했죠. 그렇다보니 불펜은 노쇠화, 노인정 소리나 듣고 타자들은 주축선수 중 1명만 빠져나가도 그 공백이 여실히 드러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이 되었죠. 결국 야구는 투수로 부터 시작되는 스포츠입니다. 아무리 타자들이 최근 벌크업이니 뭐니 등등으로 투수들보다 발전속도가 빠르다고 말은 하지만 타자들이라고 공을 다 안타만들고 담장박으로 보낼 수 없습니다 결국 인간이기에... 즉 투수진이 강한 팀이 향후 성적도 좋다고 봐요. 가까이는 왕조를 이루었던 현대/삼성/SK 모두 그 당시에 투수진이 타팀에 비해 넘사벽이었죠. 타자는 그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결국 투수진이라는 기초가 완성이 되어야 타자진을 구축이 가능하다고 봐집니다.

      • 투수들이 대책없이 실점하는데 타자들이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물론 찬스에서 삽질해서 더 점수 낼 수 있는데 못내는 답답함은 있을 수 있지만 롯데 타자들은 사실 이정도면 잘하고 있는 거지요. 매시즌 롯데는 공격이 답답하다고 해도 리그 중상위권의 공격력을 보여줬다는 것을 생각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팀 순위가 하위권이었다는 것은 투수진의 책임이죠. 각성해야 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11 12:30

      일례로 리그 수준의 차이도 감안해야 겠지만 선동열 감독 시절 삼성은 그야말로 투수진의 정석을 보여주는 팀이었죠. 팬들에게 '삼점 라이온즈' 라고 비아냥을 받았지만 이말은 즉 타자들이 3점만 내도 투수진이 워낙 강력하니깐 승리를 가져다 줄 수 있다라는 자신감이었죠. 롯데도 최근 프런트의 기조인 투수진의 재건이 몇년이 걸릴지는 저도 알수는 없지만 지금의 마음가짐을 끝까지 유지했으면 합니다.

      • 일단 투수 수집이라는 방향은 좋다고 보구요. 올해 박진형, 박시영을 시작으로 한해에 한두명씩 계속 1군에 선보인다는 목표를 가지고 점진적으로 선수들 육성에 힘쓴다면 분명 투수왕국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예전에 비해서 지금 롯데에 있는 투수들의 저변은 상당히 넓어졌다고 생각합니다. 격세지감이죠.

    • 세스롤린스 2016.07.11 12:35

      앞선 이야기를 이어하자면... 최근 넥센 히어로즈의 달라진 투수력을 보고 느끼는게 많아요. 강타선이 있었으나 그에 반대로 목동탓도 있겠지만 작년까지만 해도 볼넷순위가 상위권에 랭크될 정도로 밴헤켄,조상우,한현희,손승락,피어밴드 가지고 야구를 할 정도로 열악한 투수진을 보유했으나 올해 넥센 투수들이 얻어맞더라도 스트라이크 존에 넣는 피칭을 과감하게 하고 볼넷을 최소화 하면서 자신있게 투구를 하는 것을 보고 롯데 투수들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애들이고 결국 야구는 멘탈게임이라는 것을 일깨워 줬죠. 김영민과 신재영,이보근,김상수가 그 대표적인 예인데 그 중 김영민은 새가슴이라고 비아냥 받던 투수가 하루아침에 리그 정상급 마무리로 거듭난 거 보면은 멘탈이라고 봐 집니다. 그러니깐 롯데 투수들도 얻어 맞더라고 자신의 공을 믿고 과감히 포수미트에 넣었으면 합니다.

      • 커맨드와 컨트롤, 어느쪽이 중요한가라는 시비가 있지만 일단 스트라이크를 자신있게 던지고 싶을 때 던질 수 있는 컨트롤을 장착하는 것이 롯데 투수들에게 필요한 요건이죠. 여기서 더 나아가 커맨드까지 좋아진다면 금상첨화구요. 현재 롯데의 어린 투수들은 스트라이크 존 공략도 쉽지 않은 능력이라 많은 발전이 필요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11 14:06

      롯데의 한 관계자는 “린드블럼은 다음주 화요일부터 목요일까지는 상동구장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몸 상태가 괜찮으면 다음주 토요일 1군 선수단에 합류한다”고 말했다.

      이 말은 즉 확신할 수 없으나 교체의 가능성을 부르는 말처럼 해석이 됩니다. 특히 롯데보다 아래에있고 주변에있는 sk 넥센 한화 삼성 lg kt 등이 모두 용병투수 1인이상 바꿨는데 롯데도 언제까지 120만불 배팅볼머신을 가지고있을노릇이 안됩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