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 타순의 해법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7. 11. 14:47

    최근 3년간 롯데의 4번은 최준석과 아두치가 책임졌다. 그런데 아두치는 금지약물 복용 적발로 팀을 떠났고 최준석은 2군에 머물러 있으면서 롯데의 4번은 공석이 된 상태로 황재균이 그 공백을 잘 메우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 


    팀내에서 황재균과 더불어 가장 믿을만한 타자인 강민호가 얼마전까지만 하더라도 5번도 아닌 6번으로 출장하는 경우가 많아 팬들은 왜 황재균과 강민호를 같이 붙여놓지 않는지, 더 나아가 황재균이 아닌 4번 타자 강민호는 왜 시도 하지 않는지에 궁금함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한번 찾아봤다.


    <최근 3년간 롯데 주요타자들의 타순별 성적 : 아두치는 2년 성적>


    4번은 최준석과 아두치 있음에 아무런 걱정이 없었고 후임인 황재균도 짧은 기간이지만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면서 공백을 최소화 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강민호는 3년간 4번 타자로 6타수만 소화하는데 그친 반면 5번과 6번으로 줄창 나왔다. 왜일까? 케케묵은 이야기일 수 있지만 강민호의 포지션은 포수다. 공격말고도 챙겨야 하는 부분이 엄청나게 많은 포지션으로 체력적인 부담도 엄청나다.


    포수로 4번까지 치는 것은 강민호에게 너무나 큰 짐을 지우는 것이라는 말이며 강민호 스스로도 6번 타순이 가장 편하다고 자주 언급했던 것도 같은 맥락이다. 실제로 6번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내기도 했다. 


    현재 시점에서만 보자면 황재균이 4번을 치고  강민호가 6번에 있다면 5번이 빈다. 박종윤, 김상호로는 안된다는 것을 우리는 똑똑히 봤다. 4~5번 어디에 갖다놔도 어울릴만한 그런 타자가 2군에 있다. 올리자.

    댓글 4

    • 세스롤린스 2016.07.11 15:20

      그 타자가 내일부터 시작되는 전반기 마지막 시리즈부터 올라온다고 하네요. 결국 시기를 조율했던 것 같습니다. 항간에 떠도는 불화설이니 정보명코치와의 갈등설 등등 이러한 소문들이 헛소문이었다는 것을 그도 이번에 다시금 올라왔으니 절치부심 해서 팀 공격력을 극대화 시켜줬으면 하고 아수 최고참이자 전년도 주장다운 모습을 보여줬으면 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11 15:23

      롯데 투수들이 스트라이크 존 공략에 어려움을 겪는것 같다고 하던데 이런경우엔 숙련도가 아직 낮아서 그런건가요?

      번외 질문인데 Kbo 리그에서 제구력 아티스트라는 윤성환,유희관은 나이가 36,31인데 이것도 연차가 쌓이면 쌓일수록 제구력이 늘어가는 과정인지 ... 궁금해지네요

      • 전 롯데 투수들의 투구 매커니즘이 그리 좋다고 보지 않습니다. 경직된 투구폼을 가진 투수들이 많은데요. 피칭영상을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이 아직 자신의 확실한 투구폼을 완성시키지 못했구나 싶거든요. 매커니즘이 완성되지 않으니 커맨드, 컨트롤이 수시로 흔들린다고 생각합니다. 언급하신 윤성환, 유희관을 이런 관점에서 보면 그들은 확실한 자기만의 투구폼을 정립해놓은 선수들이죠. 결과적으로는 말씀하신대로 연차가 쌓이면서 만들어지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