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강자에게 강한 손아섭?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강자에게 강한 손아섭?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 8. 12. 14:26

앞선 포스팅에서 황재균이 WAR를 높게 기록한 투수를 상대로 상당히 약한 모습을 보였다는 사실을 이야기했다. 이번에는 정반대다. 롯데의 돌격대장 손아섭의 이야기다.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손아섭은 WAR이 높은 투수들을 겁내하지 않는다. 


2016년 손아섭의 시즌 성적은 0.307의 타율에 10홈런 49타점 32도루 OPS 0.842로 팀의 리드오프로서는 그리 흠잡을 데 없는 예쁜 기록을 가지고 있다. 거기에 상대하는 투수들을 WAR기준으로 나눴을 때 1이 넘는 투수들을 상대로는 0.324의 타율에 5홈런 19타점 9도루 OPS 0.867을 기록한 반면 WAR 1이 안되는 투수들에게는 0.293의 타율에 5홈런 30타점 23도루 OPS 0.821을 기록했다. 


WAR 2이상 0.343-3홈런-13타점-4도루 OPS 0.881

WAR 3이상 0.321-2홈런-6타점-3도루 OPS 0.819

WAR 4이상 0.344-2홈런-4타점-1도루 OPS 0.994


WAR이 낮은 투수들을 상대로 시즌 성적이 낮았고  WAR이 높은 투수들에게는 강했다는 말로 약한놈에게는 약하고 강한놈에게는 강했다는 말이다. 그런데 기록에서 이상한 점을 느끼지 못했는가? 홈런 타점 도루의 숫자의 증가는 별로 없었는데 비율스탯만 상승한 것. 


그의 기록지를 다시한번 찬찬히 보면 WAR 2이상 구간에서 심창민(WAR 2.25)에게 3타수 3안타, 소사(WAR 3.07)에게 6타수 4안타, 신재영(WAR 4.23)에게 8타수 5안타를 기록했다는 것이 보인다. 유난히 강했던 이들을 제외하면 어떻게 될까? 당연히 시즌 성적의 하락이 있을 것이고 WAR 1이상 투수들을 상대로의 성적이 크게 하락한다.


WAR 1이상 0.285-5홈런-16타점-8도루 OPS 0.799

WAR 2이상 0.271-3홈런-10타점-3도루 OPS 0.750

WAR 3이상 0.254-2홈런-6타점-3도루 OPS 0.688

WAR 4이상 0.250-2홈런-4타점-1도루 OPS 0.808


그리고 위에서 보듯이 황재균보다는 훨씬 낫지만 WAR이 높은 투수들에게 성적은 계속 떨어진다. 즉, 천적 관계인 선수들과의 맞상대 성적으로 비율스탯이 예쁘게 포장되었던 것이다. 물론 아무리 좋은 타자라고 해서 에이스들한테 다 강할 수 없다. 그러나 팀을 대표하는 타자라면 강한선수에게 더 강한 모습을 보여주길 바라는 것이 팬들의 한결같은 바람일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쓸데 없는 걱정이 손아섭 걱정이라고 한다고 하지만 걱정 좀 해야 겠다. 본인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 그리고 궁극적 목표라는 해외진출을 위해서라도 지금같아서는 안된다. 손아섭 VER.02를 기대한다.





'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 긁어모아놓고 보자.  (14) 2016.08.16
강자에게 강한 손아섭?  (12) 2016.08.12
만만한 놈만 패, 황재균  (12) 2016.08.12
롯빠의 빡친 주절거림  (16) 2016.08.11
12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8.12 16:11 손아섭이도 확실히 그의 타격능력이 절정기였던 13,14보다 못하단 느낌이 있죠. 그런데 저는 나쁜생각 일 수도 있는데 작년부터 그가 플레이 하는 것을 보면 성의가 없고 대충대충 플레이 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정말로 손아섭은 황재균이와 다르게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초중고 다 다닐정도로 토박이인 녀석이 연고팀인 롯데에서 그런식으로 플레이를 하는거 보고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그렇게 롯데가 싫으면 트레이드 해달라고 해라 손아섭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12 16:23 신고 롯데 구단에 어떤 실망감을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구단을 위해서 뛰는게 아니라 부산의 야구팬들을 위해서 뛰는 거라는 아주 당연한 논리를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본말이 전도되면 안된다는 말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12 16:23 그래도 올해는 젊은 투수들(1989년 생 이후) 이 성장과 동시에 경험을 많이 쌓고 게임을 거듭할수록 미세하게 나마 발전을 하느게 보여 지금당장 경기에서 패배할때 화가 나기도 하지만 어떻게보면 미래라는 측면에선 추후 롯데가 투수쪽에서 강팀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잠재력이 보여서 희망을 품네요.ㅎㅎ

    선수 연령과 면면을 보자면 1995 박세웅, 1994 박진형.박한길.김유영, 1990 이성민, 1989 박시영.홍성민 등이 있고 2군에서도 1995 김재열 1994 송주은(상무소속), 1993 김웅.김영일.김원중, 1991 이인복(경찰청소속) 등이 경험을 쌓고 있죠. 불과 몇년 전만 하더라도 롯데 로스터 보면 그당시 기대감을 가져볼만한 어린투수가 기껏해야 이재곤,배장호,이상화,진명호,김수완,고원준 정도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1,2군과 군대병들 통틀어서 2배이상 늘어난것 같아 뿌듯합니다. 이제는 이러한 선수들의 잠재능력을 끌어줄 코칭만 섭외하면 될텐데 그 점이 조금 아쉽습니다.ㅎㅎ 어쨋든 긁어볼만한 선수들과 테스트해볼 선수들이 쑤두룩하다는 것은 롯데가 추후 강팀이 될수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12 16:46 신고 그렇죠. 롯데팬하면서 긁어볼 수 있는 잠재력이 큰 어린 선수들이 이렇게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긴 처음인 것 같습니다. 그들 스스로의 경쟁은 물론이거니와 이들로 인해서 기존의 1군 투수들의 경각심 고취등 선순환이 일어나는 것은 너무나 긍정적인 모습이죠. 이젠 타자쪽에서도 이런 변화가 일어나길 기대해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14 23:05 http://blog.naver.com/01062674407/220787652818

    다소 제가 이른 상상을 하는 글이 될 수도 있겟지만 한번 봐주셧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나름대로 구체적인 이유를 가지고 생각을 써보았는데 생각과 일치하실 지는 모르겠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16 07:52 신고 댓글 달고 왔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15 07:06 조감독에 대한 팬 여론이 싸늘한 마당인데 앞으로 남은경기 에서 반전을 보여주지 못한다면(야구는 선수들이 하지만 책임은 감독이 지기에) 구단에서도 무브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데 어찌보시나요?

    올해 감독취임 선물로 fa도 사줬고 구장 흙도 갈아치웢고 했는데 만약 문닫고라도 와일드카드 못간다 라고 하면 무브가 있을것이라고 보여집니다 저는.

    그런생각을 하게된 것이 예전 박동희 기사에서도 보여지듯 구단들이 초보감독을 선임하는 것이 이렇답니다.
    초보 감독의 장점은 언제든 쓰고 버릴 수 있다는 것이다. 다소 냉혹한 시각이지만, 초보 감독이 팀을 이끌다 실패했을 때 구단이 책임져야할 몫은 상당히 줄어든다. ‘초보 감독이니까’ ‘초보 감독이 팀을 맡은 탓에’하는 초보 감독 실패론이 구단 책임론보다 더 강하게 제기되는 게 현실이다.

    바로 이런 현실과 24년동안 우승에 목말라하는 팬심이 더해져서 분명히 압박이 거세질텐데 주인장님께선 어찌보시나요?

    전 만약 구단이 조감독을 경질하던 자진사퇴 시키던 간에 후임은 이번에 계약만료 되는 조범현 감독을 데리고왔음 합니다. 조뱀이라고 까여도 쨋든 우승감독이고 약팀을 끌어올리는 능력이 있는분이기 때문에 더더욱 특히 기초가 없다싶이한 롯데를 처음부터 그리는데 적합한 분이라고 보기에요.

    류중일,선동열 감독도 생각안해본건 아닌데 이분들은 단점이 너무나 극명하게 드러나서 더더욱 안된다고 봅니다. 류감독은 특히 김재박 유형으로 뎁스가 약한팀이나 기초부실한 팀 가면 약점이 도드라지는 스타일이고 선감독은 투수보는 안목은 좋지만 대졸성애 라는 단점이 큽니다.

    어쨋든 저도 머리속이 복잡하네요.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16 07:47 신고 올해 성적에 대해서 조원우 감독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단순히 그가 감독이니까라는 이유라면 동의하지만 그외의 것은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이유는 올해 롯데 선수들의 성적을 보면 쉽게 알 수 있죠. 너무 못해요. 90억 듀오 사줬는데 이정도다?? 정대현, 이명우, 강영식을 보고 말을 했으면 좋겠네요. 롯데가 가진 전력의 한계가 딱 지금 성적이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선수 개개인이 강할지는 모르지만 팀이 강하지 않은 거죠. 상대하는 팀, 특히 유기적인 강팀은 롯데만큼 상대하기 쉬운 팀은 없을 겁니다. 한두명만 막아내면 무너지니까요. 팀분위기 는좋다? 선수들끼리 정신승리하는 거겠죠. 지켜보는 팬들 생각하면 팀분위기는 좋다 이런 말은 하면 안되죠. 예의상으로도, 연패에 할말이 없고 야구만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런 멘트가 나와야 정상이라고 봅니다. 여튼 다시 감독이야기로 돌아가서 최하위를 찍으면 모를까 시즌 막판까지 5강 다툼하는 선이라면 조원우 감독을 1년 더 갈 것 같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15 17:35 http://blog.naver.com/01062674407/220788128754

    저도 한번 넋두리를 늘여봤네요. 솔직히 전 야구는 선수가 하는 것으로 믿는 사람이기에 선수를 대차게 깔려고 합니다. 비속어도 조금 있어서 불편하시겠지만 공감이 될 지도 모르겠지만 한번 봐주셨으면 합니다. ^^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16 07:52 신고 잘읽었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16 07:13 얇은 백업 선수층은 롯데의 오랜 고민이다. 기대주는 많다. 지난해는 오승택, 올 시즌은 김상호·나경민이 나타났다. 김문호도 잠재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이들은 순위 경쟁이 가장 치열한 시기에 팀 타선을 이끌 경험이 부족하다. 주축 선수를 향한 의존도가 높고, 이들이 부진한 경기에서 승리가 어려운 이유다.(일간스포츠 안희수)

    오늘 롯데의 기사에서 나온 것인데 그래도 이 기자가 다른 롯데담당 기자들보다 맹점을 잘 짚네요. 일부 무리개 팬들은 그저 결과만 보고 조원우 감독을 조석두, 돌감독, 무능감독이라고 까겟지만 어떻게 보면 롯데 고질적인 약점인 선수층(뎁스)가 터진 것이라고 봐야겠어요. 실제로 그 유명한 7월 10일 박종윤 4번-이우민 5번-손용석 6번 라인업도 어떻게든 선수들 쉬게 할려고 한 것이었고요. 아무튼 이번 시즌 결과가 어찌나오던 간 타자쪽 뎁스 충원은 필수입니다. 솔직히 제가 봐도 대수비, 대주자 그런건 이제 눈에 보이는데 대타감이 보이질 않아요. 이를테면 지석훈,조영훈이나 과거 이재주,이도형 처럼 한방으로 반전을 시켜줄 타자가 없어요 롯데에는. 아무튼 구단 관계자도 이제서야 뭔가 인식을 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이런 기자들이 점점 늘어나는 것 처럼 올 겨울 롯데가 작년에 투수진 수집한 것 처럼 올해는 야수진 뎁스 충원을 할 거라고 한번 믿어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16 07:51 신고 모든 책임을 감독에게 씌우는 데 가장 좋은 빌미가 7월 10일 경기죠. 그냥 선수들이 다 못해요. 자기 스탯은 잘 쌓아서 성적을 아름다울 수 있지만 모든 사람들의 속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으면 합니다. 올해부터 조금씩 롯데의 팜에서 싹이 틔워지고 있는 상황이죠. 근래 5년 사이 이정도로 어린 선수들의 등장이 두근거림을 선물해준적은 없죠. 앞으로 타자쪽에서도 가시적인 효과를 얻어낼 거라 믿습니다. 그런점에서 이번 2차지명에서 투수몰빵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