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카스포인트]5월의 봄비가 야속한 선수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3. 5. 10. 10:28

    2013년 프로야구는 막내구단 NC의 합류라는 흥행 호재를 가지고 시작했지만 시즌 초반부터 쏟아지는 실책과 하위권 팀들의 기나긴 연패모드 등이 겹쳐지며 경기력이 하향 평준화되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관중 감소를 경험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 못지 않게 중요한 원인이 하나 더 있는데 바로 변덕스런 2013년의 날씨다. 봄 기운이 감돌아야 할 4월임에도 잦은 비와 낮은 기온으로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을 힘들게 했고 결국 이것이 플레이에 영향을 미친 것이다.


    4월의 변덕스런 날씨를 이겨 낸 선수들은 5월 들어서 확연히 따뜻해진 날씨에 실책도 줄이고 더욱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이며 상하위할 것 없이 재밌는 승부를 만들어내고 있다.


    나지완비가 좋은 나지완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던 선수들과 5월의 따뜻한 날씨에 달아오르던 선수들은 다시 5월의 첫 비소식에 예열된 몸을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식히게 되었다. 특히 5월 들어 좋은 플레이를 하고 있던 선수들은 봄비가 야속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순위

    선수

    구단

    포지션

    총점

    1

    나성범

    NC

    CF

    174

    2

    최준석

    두산

    1B

    153

    3

    박재상

    SK

    LF

    141

    4

    한동민

    SK

    1B

    139

    5

    오선진

    한화

    3B

    134


    5월 2주 카스포인트 타자부문 상위 5명이다. (투수 상위 랭커들은 모두 선발투수들로 등판간격이 보장되어 있어 한 두경기의 우천취소가 경기력에 절대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아 제외했다.) 최근 치열한 타격 공방전을 벌린 두산과 SK타자들이 상위권에 포진되어 있고 특히 부상에서 복귀하자마자 3경기에서 0.364의 타율에 2홈런 5타점을 기록한 나성범이 5월 2주 카스포인트 주간 1위를 기록하고 있는데 우천 취소가 아니었으면 꾸준한 활약이 기대되었던 선수다.


    나성범3경기만에 미스터 NC가 된 나성범


    하지만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던 선수들도 자신들의 의지와는 다르게 비로 인해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된되었다. 


    비로 인해 취소된 한 두경기가 선수의 상승곡선을 꺾는 계기가 될지 아니면 하강곡선을 그리던 선수에게 반등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비로 인한 우천 취소는 분명히 선수들에게 좋던 나쁘던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우천으로 취소된 한두경기가 어떤 선수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까지 절대 알 수 없는 것이 일차적으로 선수들을 기용해야 하는 코칭스태프의 고민이자 선수들을 응원하는 팬들의 고민이다.


    그리고 당장 카스포인트 라인업의 유저들의 경우도 최근 한껏 잘하던 타자들에게 봄비로 인한 휴식이 미칠 영향이 어떨지에 대해서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우천 취소만 아니었다면 별 고민 없이 한창 페이스를 끌어올리던 선수들을 쉽게 선택했을텐데 말이다.


    선수들이나 코칭스태프나 이들을 바라보는 팬의 입장에서 고민만 더하게 하는 야속한 봄비가 달가워 보이지 않을 것이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