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ADT캡스플레이]최강 기아를 연거푸 잡은 롯데의 원동력은 역시 수비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3. 5. 9. 09:44

    롯데는 5월 6일까지만 하더라도 리그 최다실책 2위를 기록할만큼 지독한 수비불안에 시달렸다. 그리고 이 수비불안의 원인은 팀에서 가장 수비를 잘한다는 1루수-2루수-유격수-3루수의 내야라인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났고 그 대책은 전무해보였다.


    특히 2012년 시즌까지 주전 유격수로 뛰었던 문규현의 급격한 페이스 다운과 군복무 후 복귀한 '데릭기혁' 박기혁의 불안한 수비는 롯데 내야를 도저히 메꿀 수 없는 블랙홀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 (문규현 실책 2개, 박기혁 실책 3개)


    문규현, 박기혁불안한 수비로 2군으로 간 문규현과 박기혁


    가장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줘야 하는 유격수 포지션에서의 문제는 김시진 감독으로서 절대 간과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었고 결국 칼을 뽑아 들었다.


    5월 4일 부로 문규현을 그리고 이튿날인 5월 5일 부로 박기혁을 모두 2군으로 내린 것이다. 반대로 김시진 감독이 선택한 선수는 2군에서 착실한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던 '신의 기본기'라는 별명을 가진 신본기였다.


    5월 4일 1군에 등록 되어 이제 6경기를 소화한 가운데 1할이 되지 않는 0.61의 빈공을 선보이고는 있지만 신본기는 아직까지 단 한개의 실책도 기록하지 않으며 김시진 감독의 선택에 보답하고 있다. (신본기가 타격에서는 아무런 도움이 되고 있지 않지만 문규현과 박기혁도 그리 타격재능이 큰 선수들이 아니기에 당분간 신본기 체제로 유지될 것이라 본다.)


    신본기신본기의 합류로 안정된 수비


    특히 신본기는 5월 7일 경기에서 8회에 차일목의 3-유간을 꿰뚫는 타구를 잡아 점프하며 1루에 정확히 송구, 타자주자를 잡아내는 장면은 비록ADT플레이에 선정되지는 못했지만 메이저리그급 수비라고 평가하기에 손색이 없었다. 


    만약 이 플레이가 5월 8일에 나왔더라면 5월 8일의 ADT캡스플레이인 지석훈의 플레이와 치열한 경합을 펼쳤을 것이다.



    신본기가 라인업에 들어오면서 롯데의 수비도 한층 매끄러워지고 안정적이 되면서 5월 4일 이후 5경기에서 롯데는 겨우 2개의 실책만을 기록했다. 이전 23경기에서 25개의 실책을 기록하며 경기당 1.08개의 실책을 했던 팀이었다는 것을 믿기 힘들 정도의 변화인 것이다.


    그리고 수비가 점차 안정되자 투타의 집중력도 몰라보게 나아지기 시작했고 롯데의 시즌 초반 가장 위기라고 평가받았던 리그 최강 기아와의 주중 3연전 중 2경기를 잡아냈다. 


    모두 선발 옥스프링과 유먼의 호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옥스프링과 유먼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밝혔 듯 수비수들의 집중력 있는 수비의 도움이 그들의 호투에 큰 역할을 한 것은 분명하다.


    수비의 안정은 곧 선수들의 집중력 안정, 그리고 이는 투수력과 타격에서의 능력 향상을 가져온다는 것을 롯데의 예에서 확실하게 알 수 있다. 수비안정을 토대로 리그 최강 기아을 연거푸 잡아낸 롯데가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ADT캡스플레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바로가기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