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롯데 투수 육성의 흐름의 변화 본문

자이언츠칼럼

롯데 투수 육성의 흐름의 변화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 5. 20. 11:41


최근 3년간 롯데에서 신인급 투수들을 얼마나 기용했고 성적은 어떠했는지에 대해서 살펴보자. 여기서 말하는 신인급 투수는 당해년도 지명자는 물론 전년도까지의 통산 출장 경기가 10경기 미만인 선수를 뜻한다. 


1. 2014년 : 6명

이인복 3경기 4.2이닝 8자책 15.43 : 2014 2차 2라운드

김유영 5경기 7.2이닝 5자책 5.87 : 2014 1차

심규범 1경기 1이닝 0자책 0.00 : 2014 2차 3라운드

구승민 1경기 0.2이닝 0자책 0.00 : 2013 6라운드 (이전 통산 0경기)

문동욱 1경기 2이닝 2차잭 9.00 : 2014 2차 1라운드

강승현 3경기 5.2이닝 16자책 25.41 : 2008 2차 3라운드 (이전 통산 2경기)


2014년에는 1차 지명자부터 2차 1라운더, 2라운더 3라운더까지 입단과 동시에 1군에 데뷔했으나 성적은 보잘 것 없었다. 이외에는 2013년 지명을 받았던 구승민, 2008년에 지명을 받았던 강승현도 기회를 받았으나 역시나 임팩트는 없었다. 당해년도  지명자들이 대거 1군에 데뷔했다는 것은 이전 지명자들이 입단 후 제대로 성장하지 못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2. 2015년 : 8명

조현우 3경기 4이닝 2자책 4.50 : 2014 2차 2라운드 (이전 통산 0경기)

박진형 2경기 1.1이닝 0자책 0.00 : 2013 2라운드 (이전 통산 0경기)

박세웅 25경기 86이닝 55자책 5.76 : 2014년 1차 (이전 통산 0경기)

심규범 16경기 6.1이닝 5자책 7.11 : 2015시즌 후 이적 (이전 통산 1경기)

구승민 11경기 29이닝 33자책 10.24 : 2015시즌 후 군입대 (이전 통산 1경기)

이인복 9경기 20.1이닝 23자책 10.18 : 2015시즌 후 군입대 (이전 통산 3경기)

차재용 2경기 1.1이닝 0자책 0.00 : 2015 2차 2라운드

김원중 15경기 20.1이닝 13자책 5.75 : 2012 1라운드(이전 통산 0경기 : 군필)


2014년과 달리 당해 지명자 중 1군에 데뷔한 선수는 2차 2라운드로 지명받은 차재용이 유일했다. 대신 전년 기회를 받았던 선수들이 2015년에 나름 중용받았는데 문제는 기회를 제대로 살린 선수가 없었다는 점이다. 입단 하자마자 군문제를 해결한 후 돌아온 김원중(2012년 1라운더)이 15경기나 나오면서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정도에 위안을 삼아야 할 정도였다. 결국 2015년에도 롯데 투수들 중 신인으로 주목 받은 선수는 자체 지명 선수가 아닌 이적생 박세웅이었고 결국 롯데표 신인 투수의 등장은 뒤로 밀렸다.


2015년을 주의깊게 봐야하는 것 중에 하나는 박세웅의 등장 뿐만이 아니다. 박세웅에 이어서 많은 경험을 쌓은 구승민과 이인복을 모두 군입대 시킨 것.(상무와 경찰청) 싹수가 보이는 선수들에 대한 군복무에 대한 플랜을 구단이 챙기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또한 2015년 시즌 후 최영환, 박한길 등 유망주 수집에도 한발 빠른 움직임을 보였다는 것까지 2015년은 구단의 변화 조짐이 본격적으로 감지된 시즌이었다고 생각한다.


3. 2016년 (~5월19일)

이경우 1경기 2이닝 3자책 13.50 : 2011 3라운드 (이전 통산 2경기)

박시영 1경기 4.1이닝 6자책 12.46 : 2008 2차 4라운드 (이전 통산 2경기)

차재용 1경기 0.1이닝 0자책 0.00 :  (이전 통산 2경기)

김유영 9경기 12이닝 6자책 4.50 : 2014 1차 (이전 통산 5경기)

박진형 13경기 17.1이닝 6자책 3.12 : (이전 통산 2경기)


지난 2년간을 살펴봤듯이 롯데가 지명해서 1군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한 것은 고사하고 1군에 꾸준히 버티고 있는 투수 찾기도 쉽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번 시즌 아직 1/3도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롯데의 신인급 투수들은 지난 2년에 비해 나름 성과를 내고 있다. 그 주인공은 2013 2라운더인 박진형으로 불펜에서의 맹활약을 앞세워 선발기회도 잡았다. 2014년 1차 지명자인 김유영도 좌완 불펜요원으로의 활약이 쏠쏠한 편이고 지난 시즌의 박세웅은 3선발로 활약중이며, 김원중도 선발투수로서의 가능성에 대해 2번째 시험대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당해년도 지명자들의 1군 데뷔가 없다는 것은 전혀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점차적으로 프로와 아마의 차이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프로입단 후 2~3년간의 훈련과 경험치 습득을 통해 1군에서 준수한 활약을 펼치게 하는 것이 현대 야구의 흐름이라고 봤을 때 롯데의 이번 시즌 인상적인 활약을 하는 선수들의 면면을 보면(박세웅, 박진형, 김유영) 이제서야 롯데가 현대 야구의 흐름에 맞추어 선수 육성을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주전급 선수들의 노령화에도 불구하고 신인 투수들에게 기회를 주지 않고 주전들만 줄창 돌리던 예전의 기억은 싹 잊고 많이 늦기는 했지만 지금처럼 투수 육성의 노선을 확실히 정해놓는다면 선수들에게도 확실한 동기부여가 될 것이고 결국 성적으로 나타날 거라고 생각한다.

2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5.20 12:39 지금 감독은 전임 두 사람 보단 확실히 선수들을 바라보는 시선이나 대하는 것이 다른 것 같아 보입니다. 전임자들은 못하는 모습 보이면 바로 2군내려버려 자신감과 자존심을 뭉겠는데 지금 조원우 감독은 거인사생에서도 나왔듯이 2군 보내더라도 선수들에게 가령 '이거 보완해 와. 좀 쉬고 와.' 등등 별것 아닌것 같으면서도 신경을 쓰고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봐요. 이처럼 당장은 털릴수도 있고 하지만 팬들도 긴 호흡을 바라보고 바줬으면 해요. 당장 1승에 조급하겠더라도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5.20 13:23 신고 선수들이 납득을 하게끔 한다는 것, 쉬운 것 같으면서도 정말 어려운 것이죠. 언론을 상대로 함부로 입을 털지 않는다는 것도 그렇구요. 한국에서 단 10명만이 할 수 있는 프로야구 감독 자리에 올라서 많은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면 어깨에 힘이 들어갈수도 있는데 조감독은 기본적으로 과묵하다는 것도 좋은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