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야구로그

롯데 야수진 뎁스 본문

자이언츠칼럼

롯데 야수진 뎁스

박상혁 2016. 8. 31. 11:24

롯데 자이언츠 야수 뎁스


롯데팬이라면 이해하기 어려운 표는 아니다. 주전과 백업들에 대한 일람표로 성적은 2016년 8월 30일을 기준으로 했다. 노란색으로 표시한 것은 포지션별 리그평균 OPS에 미달하는 포지션으로 롯데의 야수들의 현실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리그 평균 OPS에 미치지 못하는 포지션별 주전들의 성적도 문제지만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부진한 주전들을 밀어낼, 아니 그럴 가능성을 보이고 있는 어린 선수들을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다.


차근차근 보자. 이번 시즌 새롭게 주전 1루수로 도약한 김상호지만 장타력에 있어서는 갈증을 느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현재 롯데에서 김상호를 위협할만한 타자는 당연히 없다. 당장 김상호가 아니라면 다시 박종윤이 대안이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박종윤이라는 선수에게 개인적인 악감정은 없지만 박종윤이 다시 1군에서 1루 미트를 끼는 순간 롯데의 미래는 깜깜해질 수 밖에 없다. 장타포텐이 있는 선수들에게 적극적인 1루 컨버전을 시도하게끔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작년까지만해도 롯데의 2루는 비교적 걱정이 덜한 포지션 중 하나였는데 기여코 터졌다. 부족한 수비를 공격으로 메꿔오던 정훈이 수비개선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방망이가 식어버리니 단숨에 내야의 큰 구멍 포지션이 되어 버린 것이다. 베테랑 이여상으로 꾸역꾸역 메꾸긴 했지만 32살의 이여상으로는 부족함을 느낀 구단은 두산에서 1988년생의 김동한을 데려왔으나 수비말고는 아직 보여준 것이 없다.


유격수쪽도 시급하다. 내야에서 수비부담이 가장 크다는 유격수로서 0.280의 비교적 고타율을 기록하고 있는 문규현이지만 OPS는 7할을 넘기지 못했으며 수비범위도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고 있는 중이다. 오승택이 유력한 대안이긴 하지만 부상으로 많은 시간을 허비했다. 팀으로서나 개인으로서나 아쉬운 시즌이다. 다만, 롯데 야수들 중 방망이 능력에서는 가장 인정을 받고 있는 선수기 때문에 앞으로 수비력 보완이 관건이 될 것이다. 수비불안이 계속된다면 포변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중견수로는 아두치, 맥스웰까지 외국인 선수의 이탈이 데미지가 컸다. 이우민이 주전으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말 다했다. 그런데 2군을 돌아봐도 코너 외야수는 있어도 중견수 감은 없다. 전준우가 전역하면 1군 엔트리에 넣겠다고 하는 것이 괜히 하는말이 아니다.(FA영입, 보호명단 이런거 신경쓸 겨를이 없다는 말이다.) 중견수 백업문제도 시급하게 풀어내야 한다.


지금까지 살펴봤지만(지명은 수비 포지션이 아니기에 뺐다.) 롯데는 내야부터 외야까지 처참하다. 공격력위주로 OPS를 기준으로 한 것은 필자의 고육지책이었다. 수비로 보면 더 심하기 때문이다. 센터라인 수비의 중요성을 생각하고 다시 위에 표를 보자. 대체 포수제외하고 키스톤콤비, 중견수까지 수비잘한다는 선수 하나 없다. 


슬슬 결론을 내보자. 현재 롯데는 그나마 주전들 몇몇이 리그에서 먹힐 정도의 공격력을 가지고 있을 뿐 전체적인 야수층이 양적이나 질적으로나 나쁜 상태다. 특히 팀이 선수 영입, 육성, 활용에 있어서 명확한 색을 가지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인지 정교함이나 장타포텐으로 무장한 공격형 선수들이 많은 것도 아니고 수비력이 좋은 선수들이 많은 것도 아니며 나이가 어린 선수들로 도배한 것도 아닌 어정쩡한 상태다. 


여기에 포지션별로 한쪽으로 쏠림현상이 많아(코너외야는 풍족하지만 내야수는 부족하다.) 포지션별 부익부 빈익빈 현상도 일어나고 있는 등 사실상 카오스 상태다. (이번 신인지명에서 유격수 2명, 3루수 1명을 픽한 것은 팀내 포지션 쏠림 현상을 다소 개선시킬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롯데라는 구단이 다시 암흑기로 접어들지 않기 위해서는 당장의 성적보다 팀 체질 개선, 팀 운영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선수단의 쇄신, 고인물을 빼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시발점이 이번 시즌 후가 되길 바라고 바란다.

8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9.01 23:00 정말로 심각하네요. 우리팀의 현실이 이런것이라는 것을... 이러니 몇년째 '주전 선수들이 부상을 당햇다 싶으면 당장 그 자리에 대한 빵구가 크게 난다.' 라는 것이 여실히 드러나죠. 특히 포수와 3루수 그리고 외야 자리에서. 정말이지 우리팀은 백업과 주전의 실력 차는 물론이고 어떤 포지션의 경우 백업이 주전보다 나이가 많은 포지션이 잇을 정도로 불균형이 심합니다.

    정말이지 요즘 우리 팀의 선수들에 대해 면밀히 다 드러나고 알아가는 재미가 잇네요 ㅎㅎ. 그저 물고 빨고의 재미가 아닌 우리 선수들의 면밀한 실력에 대해서 드러남과 동시에 알아가는 재미죠 ㅎㅎ.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9.02 07:37 신고 제대로 직시하고 한번은 털고 가야죠. 이제 롯데는 예전처럼 스타플레이어들이 많은 팀이 아닙니다. 완성도 높은 선수들을 찾아보기 힘든 팀이죠. 나이차를 말씀하셨는데 지금 김준태, 김유영, 김대륙 등의 나이를 보죠. 다 20대 초반입니다. 주전 제외하고 20대 중후반의 경쟁력있는 중고참들이 없어요. 이게 현실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9.01 23:03 모 커뮤니티 에서는 정훈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이 계속 이어지고 있네요. 주로 정훈 까들에 하는 말은 '수비도 못하는 동시에 2루수 중 공격력도 볼품이 없다. 당장 20인 제외든 뭐든 해야 한다.' 라고 말하는 이들이 있는반면 '득점권 타율은 좋다. 정훈 빠지면 이여상,김동한 봐야하는데 자신잇냐?' 라고 말하네요.

    사실 이들의 주장이 모두 일장 일단 맞지만 정훈이라는 선수가지고 논쟁 펼칠필요가 잇나 싶네요. 얘가 무슨 브렛 필,고메즈 처럼 용병도 아니고 한데 굳이... 그리고 잘하는 애도 아닌데 참...

    이게 바로 롯데의 현실인 즉 리그 평균이하 정훈이 주전을 먹고 그를 밀어낼 수 잇는 선수가 없다는게 현실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9.02 07:39 신고 정훈은 이번 시즌 상당히 못하고 있는 건 팩트죠. 그리고 당장 정훈이 아니면 2루가 텅 비어 버린다는 것도 팩트구요. 솔루션은 둘중하나입니다. 정훈이 각성하던지 정훈을 밀어낼 선수를 키우던 데려오던. 제가 보기엔 당장은 정훈이 스스로 살아나길 기대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9.01 23:07 오승택에 대해서 회의적인 시선이 생기는데 얘가 진짜 공격력이 뛰어난 선수인지 의심 스럽습니다.

    일단 볼넷.삼진 비율 부터 해서 타격 매커니즘과 스윙 계도 등이 타격에 소질이 잇는 선수가 아닌듯한 인상을 줍니다.

    특히 볼넷.삼진 비율이 심각하더라고요. 기본적으로 볼카운트 싸움이 안되다 보니 끌려감과 동시에 조급해져서 스윙연발 해대는 모습이 많이 나오더라고요. 게다가 가끔씩 스윙을 보면은 공의 궤적과 스윙이 교차를 하는 지도 의심스럽고요. 아무튼 오승택도 정말 짐덩어리네요. 수비도 못해 공격도 못해 그렇다고 기본기가 뛰어나 머리가 좋아... 정말 롯데는 이런 선수를 무려 전면드래프트 시절 2차3라에 뽑는 멍청한 짓을 하다니 대단한 집단입니다. 그저 하드웨어만 보고 ... 뽑다니..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9.02 07:43 신고 전 오승택에겐 조금 관대하게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상당히 큰 부상을 당했고 부상재활기간도 그리 길지 않은 상태니까요. 야잘잘 스타일은 아니어도 오승택이 지난 시즌 보여준 능력치는 롯데에서 기대를 가져볼만한 몇안되는 재능이잖습니까? 복귀 후 부침을 겪는 것을 세금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또 논란거리가 나오죠. 최준석이 아닌 왜 오승택을 기용하냐. 전 조원우 감독의 머리속에 이번시즌 이미 30대 중반 기존 선수들은 전력외가 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9.01 23:11 얼마전 린드블럼에 대한 재계약 떡밥기사가 나왔는데 항간의 소문처럼 2년계약설이 사실일까봐 두렵습니다.

    분명 기사 상에서는 고민을 심도있게 해본다고는 하는데 2년계약 설도 배제할 수없다고 봅니다. 실제로도 테임즈,로페즈나 조조레이예스도 2년계약설이 있었고 2년이상 뛰었고요.

    아무튼 올시즌 롯데의 시즌 구상을 너무나도 크게 엇나가게만든 린드블럼이랑 재계약 한다는것은 말도 안되고 차라리 레일리면 모를까 린드블럼은 안된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9.02 07:45 신고 뒷 배경은 잘모르겠지만 지금과 같은 안정적이지 않은 경기력은 절대 팀의 1선발이 아니죠. 팀내 최고 연봉자의 모습도 아니구요. 팀이 냉정해야 한다고 봅니다. 지금 능력치라면 다른팀에서 주워가지도 않을 거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