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야구로그

롯데의 유망주 - 박시영 본문

자이언츠칼럼

롯데의 유망주 - 박시영

박상혁 2016. 8. 24. 09:47
박시영의 이름이 이렇게 오랫동안 1군에 남아 있고 회자될 것이라고는 팬들은 물론 본인도 몰랐을 것이다. 역대급 타고투저 시즌이라는 올해 1군에서 28경기에 출장, 42이닝을 던지는 동안 2승 2패 5.57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면서 불펜은 물론 선발로도 뛰면서 전천후로 활용되고 있는 중인 (2016년 8월 23일은 프로데뷔 이후 첫 선발 승을 거두기도 했다. 5이닝 3실점) 박시영에 대해 살펴보자.

1989년생으로 올해 27살이지만 이번 시즌 전까지 1군 경험이라고는 2010년시즌 2경기 2이닝이 전부였을 정도로 팀내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입단 당시만 해도 제물포고 출신으로 볼의 스피드가 인상적이지는 않지만 제구력과 경기운영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지역내에서 1차 지명감으로 언급되기도 했던 기대치를 생각하면(2008년 4라운드 전체 31번) 2군에서의 생활이 이외로 길었다고 할 수 있다.

2010년 23경기 81.1이닝 5승 3패 1홀드 5.31
2011년 21경기 43.1이닝 1승 3패 1세이브 5.82
2012년 17경기 27이닝 1승 2패 1세이브 5.67
2013년 6경기 7.2이닝 5.87
(2014~2015년 현역 복무)

2군에서 군입대 전까지 가장 좋은 성적이 2010년 23경기에 나서서 81.1이닝 5승 3패 1홀드 5.31에 불과했으니 당연히 팀내에서 1군 콜업 우선순위가 높을리 만무했다.(방출테크를 타지 않은게 신기한 성적이기도 하다.) 지지부진한 프로 2군 생활을 하던 중 그에게 터닝포인트가 생겼으니 바로 현역 군복무였다. JSA에서 군복무 중 어깨와 팔꿈치를 쉬어주면서 야구에 대한 열정을 회복한 것은 물론 실질적으로 구속까지 증가하면서 자신감을 얻은 것이다.

2016년 시즌에 돌입해서 팀내 환경도 박시영에게 유리하게 돌아갔다. 1군 외국인 투수들은 물론 붙박이 베테랑 투수들의 연쇄 부상 및 부진이 발생하면서 가비지 이닝을 먹어줄 투수가 절실해진 상황에서 2군에서 좋은 활약을 하고 있던 박시영에게 기회가 간 것이다. 

2016년 6경기 29.2이닝 2승 2패 3.03

그리고 그 기회를 박시영은 놓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 5.57. 겉으로 보이는 성적은 인상적이라고 할 수는 없는 수치고 저정도 성적을 거두는 선수에게 무슨 유망주냐 하겠지만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2016년 시즌은 역대급 타고투저 시즌으로 리그 평균자책점이 5.22에 달하는데 이는 2014년 5.26에 이은 리그 역사상 두번째로 높은 평균자책점이라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리그 전체에서 박시영보다 못하는 투수들을 찾는게 더욱 쉽다는 말이다.

나이만 많지 실질적인 루키 투수가 리그평균자책점과 비슷한 성적을 내고 있다는 것. 게다가 경험이 쌓이면서 성적도 계속 개선이 되고 있다는 점은 앞으로 그의 발전가능성을 높게 평가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 게다가 박시영은 불펜과 선발, 원포인트에서 롱맨까지 팀이 원하는 상황이면 등판해야 하는 들쑥 날쑥한 등판 중에서 올린 성적이라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

1군에 올라가는 것이 목표라던 박시영은 이번 시즌 롯데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선수 중 한명으로 떠올랐다. 이젠 1군에서 제대로 보직을 따내서 오랫동안 머무르는 것으로 목표를 한단계 올려야 하지 않을까? 박시영의 앞날을 기대해보자.


8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8.24 12:04 어제 1회때 볼질하는거 보고 '아 역시 ..' 라고 생각했지만 이닝을 거듭할수록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니 달라보였습니다. 다른 롯데의 젊은투수들도 어렵다고 포기하지 않았음ᆞ닌 합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24 12:25 신고 올시즌 1군에서 나름 성과를 내주는 어린 투수들은 한순간에 와르르 무너지는 타입은 아니라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24 14:32 아직까지도 나종덕을 픽한것에 대해서 반발이 심하네요. 대부분 하는말이 '이승호는 좌완에가다 지역학교 학생인데 왜 걸럿냐... 좌투수도없는 것들이' , '5점대 찍는 박세웅,박진형 개네가지고 멀할건데? 한계점도 뚜렷해보이는데? ' 라고 욕을 하고 ' 그럴거면 왜 장성우는 트레이드 시켜서 포스트 강민호 찾앗다고 언플때리는거냐.' 등등 욕이 심하네요.

    그리고 그건 롯데 스카우트의 과오 겠지만 롯데는 선수보는눈도 없고 즉흥적으로 선수나뽑고 키우지도 못하고 재능썩히는 집단이라고 까는군요 관련기사 댓글이나.

    정말 지겹네요 ... 그냥 작년에 9데할걸 그랬나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24 15:23 신고 롯데 스카우터가 한말이 정답입니다. 당장 올해만해도 윤성빈 얻었고 내년에는 말그대로 최대어라는 최민준이 나옵니다. 좌투수의 경우 작년에 몰빵, 올해도 2명 뽑았고 김유영, 김웅, 차재용 등 쓸만한 자원이 있습니다. 이승호가 현재 롯데가 보유한 좌완들보다 낫다는 객관적인 지표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반면 나종덕만한 사이즈와 센스를 가진 포수는 얻기 힘들죠. 요몇해 나온 포수자원들을 보면 쉽습니다. 신인지명은 연고지역, 이름값이 아니라 야잘잘을 뽑는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류거나를 인용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류현진이 최고 에이스가 된 것은 롯데에 안와서일 수 있습니다. 한화입단 당시 한화에는 송진우, 정민철 등 전성기는 지났을지언정 당대 최고 투수들이 즐비했고 이들에게 전수받은 노하우가 컸죠. 반면 롯데는? 단편적으로만 봐서는 안됩니다. 그나마 롯데는 강민호를 키운 경험이라는 것이 있죠. 잘 키울 것 같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24 22:13 오늘경기 보고 롯데팬들이 느꼈을 것이라고 보네요. 롯데가 왜 드래프트에서 나종덕이라는 고교랭킹 넘버원 포수와 김민수라는 고교랭킹 3손가락 드는 유격수를 픽했는지. 정말이지 롯데 기존 선수들의 실력이 이런말 하기 그들에게 미안하지만 너무 못합니다. 특히 김준태는 강민호의 저연차 시절때보다 더 못하다는 인상이 짙고(특히 블로킹,멘탈,번트 등등, 공 빼는 요령 등등) 오승택,김상호는 공격에서 수싸움이 전혀 안됩니다. 김대우는 여전히 뭐 희안한 타격루틴 빼면 볼것도없고 김민하는 저게 프로1군 스윙이 맞나 싶을정도로 심각합니다. 정말 야수들 ... 너무합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25 08:42 신고 강민호가 얼마나 대단한 포수인지 알았을겁니다. 어제 경기는 사실 김준태에겐 가혹한 이야기지만 김준태가 망친 경기였죠. 다른 타자들의 집중력이 좋아서 그 실수를 메꿔주면 나았겠지만 현재 롯데 타선은 그런 선수들로 채워져 있지 않습니다. 스스로 이겨내야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하는게 낫죠. 김대우는 기본적으로 설렁설렁하는 게 전혀 나아지지 않았어요. 수비때 공 흘리고 걸어가는 것이 대표적입니다. 김민하는 언제부터인지 당겨치는데만 열중인데 적은 기회를 살리고자 장타를 노리는 것까진 뭐라고 못하지만 지금 스윙스피드로는 몸쪽 공을 당겨서 좋은 타구 만들기 힘들 것 같네요.
  • 세스롤린스 2016.08.24 22:19 롯데는 예전부터 가만보면 다른팀에게 와장창 털리는 투수를 잘 살려주는 일명 화타본능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오늘 피어밴드, 조쉬로위, 임준혁, 카스티요, 라라 등등... 아무튼 롯데만 만나면은 마치 커쇼나 마에다로 빙의를 해서 던져대는데 솔직히 화가 납니다. 분명 지표상으로 기록이 저조한 투수들인데 왜 롯데는 저런 애들한테 빙빙 끌려갈까... 라고

    제가 생각해 본 결과 수싸움을 너무 못하고 그냥 휘두르기에 바빠요. 공을 신중하게 볼 줄도 모르고 그냥 냅다 휘두르기 바쁘고. 140 안넘는 똥볼에 헛스윙 하는 꼬라지들 보면 참... 무슨수를 가지고 하는지 모르겟어요.

    정말... 롯데 선수들... 반성 마이 해야합니다. 부끄러움 느낄줄 알아야 하구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25 08:44 신고 좌완 투수가 던지는 몸쪽 공을 어제처럼 잡아주면 한국프로야구리그의 타고투저현상이 잡힐겁니다. 카메라 각도가 이상한건지는 모르겠지만 몸쪽공에 너무 후했어요. 그런 성향을 경기내내 파악하지 못하고 줄창 당하는 타자들도 문제구요. 답답한 경기였습니다. 번트 이야기는 지겨워서 안하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