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의 구심점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08. 12. 29. 20:19

    벌써부터 롯데가 내년 sk에 대항할 수 있는 유일한 팀이다 라던지
    이제 우승을 넘볼 수 있는 전력이다 라는
    기사가 심심치 않게 흘러 나오고 있다.

    8년동안의 긴 동면을 마치고
    가을 야구를 경험한 롯데의 올시즌을 폄하할 마음은 없지만

    8년동안 죽쑤던 팀이 한해 잘했다고
    이듬해의 우승을 점치는 건 너무 설레발 아닌가 싶다.

    롯데는 전통적으로 꾸준한 성적을 내는 팀이 아니었다.

    우승을 2번 1984와 1992에 했지만
    이때는 팀의 조직력의 승리라기 보다는
    최동원 염종석의 원맨쑈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해였다.

    이렇게 팀을 뒤흔들만한 스타가 없던 시즌에는 항상 하위권이었다.

    무슨말이나하면 롯데는 결코 강팀이 아니고
    객관적으로 보면 아직 리빌딩의 과정에 있는 팀이라는 거다.

    전체 선수단의 평균나이가 20대중반에 불과할 정도로 어리고
    선수단 대부분이 가을잔치는 처음경험할만큼 경험도 일천하다.

    이러한 약점에도 올해의 성적은 정말 대단하지만
    내년에도 올해와 같으리라는 생각은 너무 단순하다.

    한해 반짝하고 사라지는 선수들도 많은 것처럼
    팀이라고 해서 그러지 말라는 법은 없다.

    팀이 진정으로 강하게 태어나려면 조직력이 강해야 하고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구심점이 필요하다.

    그 구심점의 역할은 일면
    코칭스태프가 해야 하겠지만
    선수단전체의 분위기와 팀웍을 이끌기 위해서는
    선수가 구심점 역할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타자쪽에서는 조성환이 투수쪽에서는 손민한이
    적격으로 보인다.

    올한해 이 둘의 보이지 않는 선수단 장악으로 인해서
    더욱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은 모두 알 것이다.

    롯데는 박정태이후로 진정한 캡틴을 얻지 못하고 있었는데
    조성환이 그 부분을 채워준것이다.

    물론 엄하다고 해서 카리스마가 있다고 해서
    저절로 구심점이 되는 것은 아니다.

    실력이 받쳐줘야 하는 것이다.
    마포 마해영이 롯데에 돌아왔을때 자이언츠 팬들은
    박정태와 같이 뛰던 시절의 화끈한 그의 카리스마로 팀을 장악하고
    시원한 한방을 기대했었다......

    하지만
    여전한 말솜씨와 팬서비스는 역시 마해영이다라고 했지만
    실력이 즉 성적이 받쳐주지 못하자 2군을 전전하다 옷을 벗게 되었다.

    그렇다.
    올해 최고의 성적을 낸 76년생(34살) 조성환이 부진에 빠진다던가
    역시나 75년생(35살)이 되는 손민한이 부진에서 허우덕 된다면
    구심점으로서 역할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결론적으로
    조성환과 손민한, 두 노장 선수들의 내년시즌의 성적이 롯데의 성적을 좌우할 것이라 생각한다.

    투지와 박력의 팀에서 신구조화의끈끈한 팀컬러로 한해 반짝이 아닌
    진정한 강팀으로 거듭나는 자이언츠를 보고싶다.


    '(구)야구로그아카이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민한의 2009년  (6) 2009.01.07
    롯데의 구심점  (0) 2008.12.29
    홍성흔 영입으로 인한 최대의 피해자  (0) 2008.11.28
    가르시아의 재계약~  (0) 2008.11.12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