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ADT캡스플레이]목표의식이 없어진 롯데의 무기력한 플레이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ADT캡스플레이]목표의식이 없어진 롯데의 무기력한 플레이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3. 9. 12. 07:00

한국프로야구에서 9개 구단 모두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그리고 우승을 하기 위해선 먼저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너나 할 것 없이 노력하고 전력을 다해서 경기에 임하는데 비단 프로야구팀이 아니더라도 어느 조직이던 달성해야 하는 목표가 분명하고 달성가능하다는 믿음이 있을 때 최고의 성과를 내는 것이 당연지사다.


하지만 이제 팀당 20경기도 채 안남은 상황이 되고나니 시즌 초중반 처럼 연승과 연패에 순위가 바뀌는 가능성은 현저히 줄어들게 되었고 요동치던 순위도 이젠 잠잠해졌다. 8월말까지만해도 3위 두산부터 6위 SK까지 포스트시즌 티켓을 위해 경쟁했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다.


그럼에도 한국시리즈 직행으로 가는 티켓을 잡기 위한 삼성과 엘지의 1위 싸움, 플레이오프 직행을 위한 두산과 넥센의 경쟁, 마지막으로 7위 자리를 놓고 싸우는 기아와 NC의 경쟁까지 얼마 남지 않은 시즌이지만 여전히 볼거리는 남아있지만 크게 보면 포스트 시즌 진출팀과 비진출팀의 윤곽은 이미 드러났다.


포스트시즌 진출 팀 : 삼성-엘지-두산-넥센

포스트시즌 비진출 팀 : SK-롯데-기아-NC-한화



포스트시즌 진출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앞서 말한 우승을 향한, 포스트시즌 진출을 향한 목표가 상실된 팀들의 경기력은 현저하게 떨어지고 있는데 마지막까지 4강을 위해 올인 했던 롯데와 SK의 허탈감은 경기에서 고스란히 보여질 정도다. 


특히 롯데의 경기력은 심각할 정도다.


9월 들어 롯데는 5위에서 6위로 내려앉은 것을 비롯해 9월의 6경기에서 2승 4패, 16득점하는 동안 21실점을 하는 투타 언밸런스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으며 최근 2경기에서도 집중력이 결여된 결정적인 실책으로 경기를 내줬다.(시즌 중반이 지나면서 ADT캡스플레이에서 롯데 선수들이 사라진지도 오래되었다.) 


2013년을 되돌아보면 타선쪽에서는 20여년만에 팀내 최다 홈런타자가 한자리 수 홈런에 그칠 것으로 보이며 (강민호 9홈런) 손아섭을 제외하고는 3할 타자가 전멸했다. 투수쪽에서도 유먼과 옥스프링이 두자리 수 승리를 챙긴 것을 제외하고는 토종 투수들의 부진이 도르라졌다.



다소 성급하긴 하지만 벌써 부터 롯데는 리빌딩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가 명백해진 시점에서 내년을 준비하자는 것 자체가 나쁜 이야기는 아니지만 분명한 것은 아직 시즌이 채 마치지 않았고 여전히 진행중이라는 점이다.


'유종의 미'라는 구태의연한 표현을 쓰지 않더라도 남은 시즌을 어떻게 치르느냐는 내년 시즌을 준비하는데 있어 중요한 부분이다. 


예를들어 몸상태가 좋지 않은 1군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는 한편 2군에서 두각을 나타냈거나 테스트가 필요한 선수들에게 경험을 부여하거나 팀내 전략 전술에 대한 점검까지도 가능한 시기가 바로 지금인 것이다.


128경기 중에서 의미가 없는 경기는 없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했어도 못했어도 의미를 어떻게 부여하느냐에 따라 경기력은 천차만별이라고 생각한다. 남은 19경기에서 롯데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지켜보자.


이 포스팅은 'ADT캡스플레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바로가기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글 : 단호한결의(박상혁)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