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에 필요한 외국인 타자의 조건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6. 7. 4. 11:51

    평균이상의 정교함과 파워는 물론 빠른 스피드와 수비력까지 툴플레이어로서 팀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는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자신만의 확실한 무기가 없는 선수였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상존했던 아두치.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되어 불명예 퇴단을 하게 되면서 롯데와의 마지막이 아름답지 못하게 마무리 되었지만 필자의 기억에는 롯데 자이언츠 구단 역사상 최초의 20-20클럽 가입자이자 부산의 야구팬들을 사랑했고 그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던 외국인 선수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유무형으로 팀에 많은 공헌을 한 아두치의 빈자리를 채워야 하는데 이 일이 그렇게 단순한 작업은 아니다. 팀에 가장 필요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를 시즌 도중에 제값을 치르고 데려와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성공적인 외국인 3인방 발굴로 주가가 올라간 사도스키 코치의 레이더가 구단은 물론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 영입될 선수에 대한 조건에 대해서 살펴보자.


    1. 외야수

    아두치의 포지션이 외야수였다. 좌우코너 외야수인 김문호와 손아섭이 중견수를 볼 수 없는 제한적인 수비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외야수 중에서도 중견수가 적합하다. 구단과 조원우 감독도 외야수를 가장 우선순위에 놓고 있다고 한다. 


    2. 2루수

    정훈이 재작년, 작년에 비해 수비력은 물론 수비범위의 향상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팬들의 공통적인 불만사항이다. 그나마 방망이 능력으로 버텨왔는데 이번시즌은 그마저도 신통치 않다.(0.271-0홈런-31타점-OPS0.721) 정훈을 백업으로 돌리면 내야뎁스가 깊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3. 1루수

    김상호가 박종윤을 치워준 것도 잠시 1군에서의 시간이 길어지자 부침을 겪고 있고 그사이 박종윤이 돌아왔다. 고만고만한 두명을 놓느니 방망이 좋은 외국인 타자 한명으로 타선의 힘을 더하는 것이 좋을 수 있다.


    각각 다 이유가 있지만 필자는 어떤 포지션이냐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현재 롯데의 외야나 내야가 공수 완벽한 선수들로 채워져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지금 롯데에 필요한 것은 수비잘하는 외국인 선수가 아니라 중심타선에 팀이 필요할 때 한방을 쳐줄 수 있는 장타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다.


    리그를 씹어먹고 있는 테임즈급은 아니더라도 남은 절반의 시즌에서 두자리 수 홈런은 기본이고 50타점 이상, OPS8할후반 이상은 찍어줄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라면 포지션 중복따위는 필요없다.(지명타자, 포수는 제외) 그리고 9월이면 돌아올 전준우, 신본기 걱정은 너무 멀리갔다. 당장 이번에 영입할 선수가 제대로 할지 안할지도 모르는데 전준우, 신본기와의 포지션 중복까지 고려한다?? 


    아두치 대체 외국인 선수는 무조건 지금 롯데의 타선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장타력을 가진 선수여야 하는 것이 첫번째 조건이요, 두번째 조건이며 세번째 조건이다. 현재 KBO리그에서 뛰고 있는 외국인 타자들 중 지명, 1루를 제외하고 수비에서 제몫을 하면서도 좋은 타격을 보여주는 선수는 LG의 3루수 히메네스 정도가 전부라는 것을 봐도(0.345-20홈런-59타점-OPS0.013) 외국인 타자에게 수비력까지 요구하는 것은 지나친 욕심이다. 


    지금은 포지션 걱정을 할 때가 아니다.

    댓글 10

    • 세스롤린스 2016.07.04 12:51

      작년 kt가 댄 블랙 영입해서 타자들 우산효과 일으켰듯이 롯데도 4번타자 영입해서 우산효과를 일으키게 해야합니다. 올시즌 롯데가 타선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는것도 확실한 4번부재 때문에 그러듯이 분명 한방을 쳐줄수있는 타자가 자리잡아주면 타자들이 연쇄적으로 폭발할것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04 12:53

      공,수 둘다되는 2루수를 구한다는건 지금으로선 힘들것같고 가장 만만한게 1루수나 코너외야 같습니다. 그 중 1루수가 제격이고요. 사도스키가 어떤선수를 리스트에 담았는지 모르겠지만 프런트에서 최대한 현 시점에서 구할수있는 선수중 최고선수 영입하라고 했으니 기대해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04 22:10

      오늘 sbs 주간야구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기분이 참 더럽네요. 롯데가 기아한테 결국 깔릴것이다 라고 말하는거 보고 어의가 없더라고요. 이순철,서재응이야 뭐 원래 거기출신이니 그러려니 하지만 안경현이 그나마 롯데의 변수들에 대해 걱정하는 뉘앙스이면서 잘풀리면 5강이상 간다고 하는데 아무튼 이순철,서재응 말 듣고 화가나네요. 솔직히 개네도 디테일 약하고 수비불안정에다가 마무리 임창용도 예전같지않고 4,5선발 구멍에다가 타선응집력 약한걸로는 3손가락안에 꼽히는팀인데 왜 개넬 5위로 꼽는지 모르겠어요. 아무튼 롯데가 본때를 보여줬으면 합니다. 쫄지말고

      • 기아와 롯데의 맞대결 승패를 보고 속단하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윤석민이 돌아온다면 모르겠지만 지금 상황으로는 딱히 기아가 전력이 낫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공격, 투수력, 수비 어느곳에서도 말이죠. 섣부른 예상이라고 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04 22:13

      롯데선수들이 만약 주중에 nc원정 경기때 잘해야할 동기부여가 생긴것같아 불행중다행입니다. 바로 손횡령의 은퇴식을 우리경기때 한답니다. 그래도 엔시놈들 꼴에 단독으로 하기 그러니 박명환,이혜천까지 끼어서 하는데 이건 롯데를 엿맥인 놈의 은퇴식을 그 전 소속팀 앞에서 한다는게 완전 롯데를 엿먹어라 하는 행위나 다름없다고 보여집니다.

      • NC는 잊을만하면 희한하게 빅엿을 주는 것 같습니다. 이번 이벤트가 롯데구단과의 협의가 된 것인지 의문인데요. 지난주 롯데와 삼성의 챔피언스데이 이벤트처럼 양구단이 즐겁게 임할 수 있는 이벤트라면 환영하겠는데 상대에게 상처로 남은 기억을 굳이 헤집을 필요가 있을까 싶습니다. 참 이해가 안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04 22:16

      롯데 외국인타자... 곰곰히 생각해보는데 주인장님께선 어느유형이 왔으면 하나요? 물론 빠따가 우선이라는 공감대는 형성됬는데 과거 호세나 가르시아처럼 호쾌한 스타일이면서 우산효과 유발하는 스타일이냐 아니면 아두치처럼 달려주고 하는스타일이냐가 관건인것같아요. 전 개인적으로 위에도 썻지만 호세,가르시아 처럼 팀의 타선을 좌지우지 할수있는 카리스마형 용병이 왔으면 하는데 호사가들은 아두치 같은유형도 원하는것같아 애매하네요.

      • 무조건 빠따입니다. 수비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지만 롯데에게 필요한 것은 수비형 타자가 아니라 공격적인 타자죠. 수비는 안시켜도 됩니다. 현재 최준석자리가 비어있기도 하고 뭣하면 1루수 맡겨도 되구요. 무조건 빠따입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