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최준석의 콜업이 필요하다.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6. 7. 5. 11:31



    "최준석은 롯데의 중심타자로서 찬스에서 더욱 더 공격적인 스윙을 해야 한다." 이말은 작년 이종운 감독은 물론 이번시즌 조원우 감독이 공통적으로 최준석에게 주문한 내용이다. 타석에서 투수와의 수싸움을 즐기고 그로 인한 볼넷 출루가 많은 최준석의 타격스타일에 대한 완곡한 불만의 표현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타석당 투구수
    2015년 4.51개 리그 1위
    2016년 4.43개 리그 1위

    -볼넷 
    2015년 108볼넷 리그 1위
    2016년 44볼넷 리그 7위 (64경기)

    투수의 투구수를 늘리고 볼넷을 많이 얻어내는 것도 공격의 한 방법이지만 중심타자로서 찬스에서의 배팅으로 인한 다득점을 노리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보는 다소 올드스쿨 시선이라고 할 수 있지만 누상에 진출해서 주자로서의 가치가 전무한 130kg의 거구라는 점, 2014년 롯데로 이적한 이후 루킹삼진 비중이 점점 늘고 있다는 점(25%->30.6%->35.7%), 볼삼비도 점점 나빠지고 있다는 점(K/BB 0.92->0.81->0.63)등을 고려해보면 충분히 납득이 가는 주문이었다고 할 수 있다.

    지금 최준석이 2군에 내려가 있는 이유로 나름 기록으로 추론할 수 있는 부분은 이것이 전부다. 그런데 이부분 때문에 팀홈런 66개 중에 13개로 20.3%, 팀타점 385점 중 51타점으로 13%의 비중을 차지하는 핵심 타자를 2군에 이토록 장기간 머무르게 한다? 팬들이 단순히 추론할 수 있는 범위가 아닌 쪽에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어떠한 이유가 최준석을 2군에 머무르게 하는지에 대해서 팀내부의 일을 속속들이 알 수 없고 말해주기 싫으면 안해도 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최준석이라는 타자가 라인업에 있느냐, 없느냐는 롯데 공격의 득점 생산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이라는 점으로 롯데에서 내보낼 것이 아니라면 당장 오늘이라도 콜업해야 한다.

    지금 롯데는 물불 가릴 처지가 아니다.


    댓글 13

    • 세스롤린스 2016.07.05 12:53

      일개 팬이 내부 사정을 알진 못하겠지만 아마도 제 생각이지만 팀 군기 확립의 일환으로 최준석을 내린것 같습니다. 이말은 즉 그간 기자들이나 팬들사이에서 롯데 팀 분위기라던가 기강이 헤이하다 등등 이런말들이 많이 나왔고 하니 그걸 모를리없는 조감독으로선 과거와 같은 되풀이를 하지 않게끔 하려는것 같습니다. 최준석 말소된 시점이 팀이 수도권 원정마치고 난 후 린드블럼이 얻어터진 직후니깐 분위기가 한창 안좋아질 시점이라고 보면은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게 끔 한것같네요.

      • 말씀처럼 내부에서 어떤 이야기가 있던 어떤 사정이 있던 그 기간은 최소로 줄이고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최대한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것도 용병술이라고 생각합니다. 필요없는 소모적인 억측이 나오도록 하는 것은 아무리 기강잡기 차원이라도 긍정적이진 않다고 봅니다.

    • 새스롤린스 2016.07.05 12:56

      제아무리 조원우 감독이라도 최준석을 이렇게 긴 기간 방치는 안할겁니다. 항간에 떠도는 트레이드 카드로 쓴다는 등등은 만약 설사 알아본다 하더라도 35세의 타격밖에 안되는 지명타자를 누가 원할 것이며 FA도 내년에 2차자격을 얻는 선수를 어느 팀에서 감당할 것이며 과연 최준석이란 이름을 롯데 외 다른팀으로 갔을때 빛이 날수 있을까 하면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만간 머지않아 조원우 감독이 최준석을 부르겠지만 최준석 본인도 마음을 독하게 먹고 전 주장 답게 팀에 대한 헌신적인 플레이를 했으면 하네요

    • 세스롤린스 2016.07.05 12:58

      어제 mbc 야시장에서 박동희가 뭔가 한마디 한것같은데 코치와의 트러블로 인한 말소라는 식으로 조원우감독이 코치의 손을 들어줘서 말소시켯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던데 도무지 박동희 말은 믿을수가 없어서 흘려들었지만 이거가지고 팬들은 또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를 하니 그저 답답하기만 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05 13:00

      생각해보니깐 트레이드도 얼마전 원 소속팀에 있던 두 명의 타자에게 백투백 홈런을 맞은 모 팀의 부메랑 맞은 광경을 보고 모 팀은 물론이고 다른팀들도 트레이드(특히 야수)에 더욱더 민감하게 반응을 할 것 같은데 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 최준석만한 타자와 급을 맞출 타자가 과연 어느팀에 누굴까요? 타자가 아니라면 투수는 또 어떤 급이 되어야 할까요? 최준석이 설사 트레이드되어서 롯데 투수들을 상대로 홈런을 친다면 속상하기 보다는 반대급부로 롯데로 온 선수의 활약을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최승준-정의윤의 케이스도 만약 반대급부였던 선수들 예를들어 정상호가 들어눕지 않고 두자리수 홈런을 쳐줬다면 지금과 같은 현상은 벌어지지 않을거라고 봅니다. 가까이 고원준-노경은 케이스도 그렇죠. 처음에는 퍼줬다고 했지만 반대급부였던 노경은이 잘하니 그런말 쏙 들어갔으니까요. 여튼 저는 트레이드는 성사되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05 13:04

      그리고 오타가 났습니다. 이종욱이 아니라 '델동' 이종운 이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세스롤린스 2016.07.06 06:53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382&aid=0000485661&

      아침부터 스포츠동아에서 기분잡치는 기사가 나왔네요. 롯데구단이 아두치일을 떠넘기기 했다니 머니... 롯데는 규정과 절차대로 처리한건데 이런식으로 까네요.

      약진행의 일을 오히려 숨기면서 최초암묵적 통보나올때에도 경기출장시킨 꼴칰 취급을 하니 기분이 더럽습니다.

    • 박영주 2016.07.08 18:25

      타선이라고 하는게 베스트 라인업으로 짜도 안 맞는 날도 많은데, 현재 롯데 타선을 보면 중견수 자리에 들어오는 선수와 지명타자 자리에 들어오는 2명의 쉬어가는 타자들이 있는 형국입니다. 참고로 어제 김상호 4삼진. 따라서, 100% 동의합니다. 최준석을 올려야 됩니다. 그리고 중견수 자리에 들어오는 타자의 타순은 8번이 되어야 되는게 맞다고 봅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