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여전히 회전수의 숙제를 풀지 못한 손승락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8. 5. 17:13


    레전드 닷컴에서 제공하는 이번 시즌 구원투수의 구속 BEST4다. (http://www.legend2i.com/tracker/pitch.aspx)


    구속만 놓고 보면 손승락이 리그에서 4번째로 빠른 구원 투수라는 것이고 이는 상대를 윽박지를 수 있는 무기가 될 수 있지 않나 싶은데 회전수 카테고리를 보면서 허걱했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너무나 낮은 회전수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이미 필자는 지난 글에서(http://yagulog.tistory.com/2473) 손승락의 회전수 문제를 거론했는데 2015년 초속이 143.41km, 초당회전수는 29.89였던 것에서 2016년에는 초속이 143.14km로 구속의 차이는 거의 없었지만 초당 회전수는 개선되기는 커녕 오히려 줄고 말았다.(29.89->21.45)


    회전수가 낮다는 것은 타자들이 느끼는 공끝의 힘이 낮다는 말과 같다고 했을 때 손승락은 공이 빠르긴 해도 타자들에게 위압감을 주지는 못하고 있다는 것. 심하게 말하면 공이 가볍다는 것으로 앞으로 롯데의 포스트 시즌행에 도움이 되기 위해서는 개선해야 하는 부분이다.


    2015년 성적 : 58경기 61.1이닝 4승 6패 23세이브 3.82

    2016년 성적 : 32경기 35이닝 4승 2패 13세이브 3.86

    - 2016년에는 수비무관 평균자책점(FIP)가 5.28로 그리 뛰어나지 않은 롯데 수비수들의 도움을 나름 잘 받고 있는 중으로(2015년 FIP 3.52) 지금의 불안함은 본인 스스로가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다.


    댓글 10

    • 세스롤린스 2016.08.05 18:38

      기록에서도 보았듯이 확실히 손승락 선수의 볼끝이 가볍게 느껴지긴 하네요. 중계봐도 손승락이 투구할 때 공의 무브먼트가 오승환처럼 살아서 들어가는 느낌은 아니라고 느꼇는데 역시나 회전수군요. 제 생각할땐 손승락도 이제 한국나이로 35살인 만큼 직구-커터(슬라이더)의 투피치 위주에서 커브류를 장착하는게 어떻나 싶기도 합니다. 과거 데뷔 초창기땐 다양한 변화구를 던질줄 아는 신인으로 널리 알려졌는데 전문마무리로 돌아 선 2010년부턴 확실히 투피치로 돌아선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손승락도 이제는 자신의 아집보단 보다 유연한 자세로 제 3구종을 장착하는게 마무리 생활이 언제까지 이어질진 모르겠지만 향후 롱맨을 하건 손민한 처럼 스팟성 선발을 하건 간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 구위가 생각처럼 되지 않을 때는 구종의 추가나 제구력의 상승을 노려야 하는데 손승락의 기질상 힘대힘의 싸움을 좋아하는 것이 문제죠. 이제 나이도 서른중반인만큼 스타일 변화가 필요할겁니다. 포심과 커터로는 안되요. 커터대신 슬라이더가 더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적어도 우타자한테는 말이죠.

    • 세스롤린스 2016.08.07 22:50

      오늘 (7) 비록 강민호의 패스트볼이 있었다지만 레일리는 진심 실망스러웠습니다. 아니 6월달부터 실망스럽죠. 퍽하면 5점이상 주고 여전히 약한멘탈은 상대방에게 노출을 잘 시키고 우타자상대로 밥이라는게 여전하고. 특히 장타력 없는 허경민한테 홈런맞는거보고 기막히더라고요. 진심으로 레일리는 어째 시간이갈수록 약점이 더 도드라지고 상대방이 만만히 보는 투수로 전락한것같습니다.

      • 예전에도 언급했지만 레일리는 슬라이더를 더 던질 필요가 있습니다. 우타자의 무릎쪽으로 꺾이는 공말입니다. 그런데 레일리는 슬라이더 보다는 커브를 더 즐겨 던지고 속도가 느리고 쓰리쿼터 좌투수이다보니 우타자들이 몸쪽으로 파고드는 공을 쉽게 구별해낸다는 것이 우타자 상대로 고전하는 이유 같습니다. 게다가 투심을 주무기로 쓰는 투수인데 공의 움직임이 적어졌어요. 시즌초반에 비해서. 이럴거면 차라리 포심을 던지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들정도입니다. 체력문제가 생긴 것은 아닌지 걱정입니다. 팀에 여유가 있다면 로테이션을 한번정도 걸러주면 좋겠지만 그럴 상황이 아니기에 스스로 이겨내야죠.

    • 세스롤린스 2016.08.07 23:19

      포탈이나 커뮤니티에선 포수 강민호를 낮게 평가를 하네요. 그들이 매번 공통적으로 하는말 보면 블로킹 못한다, 공 잘 빠트린다, 기본기가 개판이다, 리드 구리다, 단순하다, 볼배합 패턴 뻔하다, 투수들에게 안정감을 주지못한다. 라고 일괄되게 까고 심지어는 자 팀 백업인 안중열, 김준태보다 못한다라고 욕이나 먹고 리드 하타치 포수인 허도환,차일목 심지어는 정범모랑 비교를 하네요... 오늘 패스트볼 나온거 가지고 되게 뭐라 하는데 타팀 포수들은 완벽한가보죠. 그럼 국대 주전 시키던가 타팀포수들. 참... 아무튼 강민호가 롯데라는 모지리 팀을 만나서 고생이 많습니다. ㅠㅠ

      • 강민호에 대한 여론은 두가지죠. 타팀은 부러워서, 롯팬은 그냥. 이 이상 없다고 생각합니다. 포수가 아무리 3D포지션이라고 수비력 끝내주는데 공격력 2할초중반이라고 하면 또 난리들 날겁니다. 세상에 만능 포수는 없어요. 강민호의 수비력이 최고수준은 아닐지 몰라도 저정도의 공격생산성과 건강함을 가지고 있는 포수의 수비력으로는 리그 최고입니다. 이는 부정할 수 없는 것이기도 합니다. 야구는 기록의 경기고 기록으로 비난하면 모를까 플레이 하나, 하나로 트집잡으면 말 다한겁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07 23:22

      정훈

      확실히 정훈은 기본기가 부족한게 맞는 것 같습니다. 제가 그것을 뼈저리게 느낀게 노경은이 통쾌하게 복수한 토요일 경기 서 1이닝에 병살찬스 2번 놓친거 보고 기겁햇습니다. 타자주자가 발이 느린 약재환과 김재호엿다면은 충분히 병살 시키고도 남앗는데 그것을 못시켜서 노경은의 투구수와 이닝을 빼앗는 효과를 나앗네요... 이 선수는 내년에 롯데 팀 변동사항이 어케 될지는 모르겟지만 수비를 중시하는 조원우 감독 성향상 조만간 주전에서 나가리 될 것이 분명합니다. 차라리 수비 기본기 잘 잡힌 신본기가 2루주전으로 가는게 낫습니다. 보니깐 신본기도 경찰청에서 타격기록이 향상되엇던데 정훈이 그리고 타격이 아예 압도적인 선수도 아니니 충분히 해볼만하고 재낀다고 봅니다.

      • 정훈의 수비는 정말 볼만합니다. 여러모로 말이죠. 그 상황에서 실점했다면 노경은도 와르르 무너졌을 것이고 팀은 나락으로 빠졌고 정훈도 레귤러에서 밀러날 확율이 놓아졌겠죠. 2군에서 오승택이 지타로 나서고 있던데 오승택의 콜업에 맞춰서 1군 내야 지도에 변화가 많을 것 같습니다. 오승택 유격-문규현 2루 실험도 가능한 시나리오긴 한데 팀이 실험을 할 여유가 있지 않은 것이 문제죠. 잘해서 주전이 아니라 어쩔 수 없어서 주전을 하고 있다라는 꼬리표는 정훈이 빨리 떼어내길 바랍니다.

    • 세스롤린스 2016.08.07 23:32

      정대현

      이제는 그를 놓아줄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오늘도 가비지 이닝에서 안타맞고 실점하더라고요. 목요일 경기에서 조원우 감독이 속는 셈 치고와 고참에 대한 예우로 필승조로 마지막 기회를 주엇는데 역전의 단초를 마련시키더니 오늘은 가비지 이닝에서 실점이라... 결국은 답은 나와잇습니다. 2군행. 그가 fa일수를 온전히 채웟는지 모르겟지만 이젠 롯데 측에서도 이별을 생각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Fa가 아니어도 좋으니깐 웨이버 공시를 하던 모 팀에서 김성배를 받아갓듯에 투수가 절대 갑인 kbo리그에서 투수 필요하다는 호갱님들이 잇을테니 제발 수단을 가리지 않고 처리햇으면 합니다.

      • 정대현은 안됩니다. 안되는 것은 안되는거죠. 차라리 배장호를 올리는 것이 훨씬 나아요. 정대현에 대한 개인적인 원한이 있거나 하는게 아니라 지금 정대현의 구위로는 한타자 막아내는 것도 힘든 상황인 것은 누구나 알기 때문입니다. 몸상태때문에 긴 이닝을 먹어줄수도 없고 제구력때문에 크로스상황에 올릴 수도 없는 것이 지금의 정대현이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