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 좌완불펜의 지각변동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8. 8. 13:51

    강영식 : 24경기 11.2이닝 2패 5홀드 5.40

    이명우 : 43경기 32이닝(선발9.2이닝) 2승 2패 6홀드 9.28

    김유영 : 29경기 27.2이닝 1패 1세이브 2홀드 5.86


    오랜기간 롯데의 좌완불펜 듀오로 활약했던 강영식과 이명우가 어느덧 35살과 34살이 되면서 경기력 자체도 크게 하락하고 있는 중이다. 강영식은 부상으로 6월 15일 2군에 내려간 후 2달여간 복귀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으며 이명우는 1군에 머물고는 있지만 평균자책점이 10에 가까울 정도로 부진에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중이다. 


    그나마 2014년 1차지명으로 입단한 김유영이 강영식, 이명우의 부진을 틈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 다행인 상황으로 김유영마저 없었다면 롯데의 좌완불펜은 전멸했을 것이다. 이번시즌 포함 지난 3시즌 동안 롯데 좌완 불펜요원들의 소화 이닝을 표로 만들었다.



    2014년만해도 강영식과 이명우가 5:5의 지분을 나눠가지면서 원투펀치 역할을 했고 2015년에도 이닝이 줄어들긴 했지만 둘의 비중은 비슷했다.(이명우는 2015년 총 59이닝을 던졌지만 선발로 던진 20.667이닝은 제외했다.) 그러나 2016년에 들어서는 비중자체가 완전히 달라졌다. 김유영의 소화 이닝의 증가는 물론이거니와 경기 중 중요 포인트에 제1옵션으로 등장하는 빈도가 점점 많아지면서 서서히 롯데 좌완불펜에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이명우는 8월7일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0.2이닝 4자책으로 무너졌다. 팀이 9회말 12:7까지 쫓아갔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명우가 내준 4점의 점수는 승부에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도 있다.)


    현재 롯데의 2군에는 그간 롯데가 열심히 수집해 모은 좌완 유망주들의 작게나마 결실을 맺고 있는 중으로 경험치 부여만 어느정도 된다면 미래에 롯데의 주요 자원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94년인 김유영을 필두로 1993년생인 김웅(퓨처스 : 36경기 29이닝 6승 2패 1세이브 5홀드 3.49), 같은 1993년생인 김성재(퓨처스 : 11경기 10.2이닝 1홀드 5.91), 1996년생인 차재용(퓨처스 : 12경기 19인이 2홀드 6.16)까지 20대 초반의 어린 선수들이다.


    여기서 가만히 이번 글에 거론된 선수들의 나이를 보자.


    강영식 1981년생 35살, 이명우 1982년생 35살 <-> 김유영 1994년생 22살, 김웅/김성재 1993년생 23살, 차재용 1996년생 20살


    20대 후반에서 30대초반의 좌완 투수들이 단 한명도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롯데가 지난 세월 팀의 육성계획은 어떻게 수립하고 얼마나 엉망으로 팀을 운영했는지를 단적으로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시즌 자의든 타의든 롯데는 여러부분에서 서서히 세대교체를 시작하고 있는 중이고 불펜의 좌완투수 발굴도 그 중 하나다. 1군 투수진에서 선발은 1~2명, 불펜도 1~2명은 좌완투수로 채워넣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했을 때 이번시즌 이름을 알리고 있는 김유영을 필두로 한 어린 좌완투수들에게 1군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심지어 경쟁률도 세지 않다.


    기회는 누가 잡아주는 것이 아니다. 잡는자의 몫이다. 누가 이 기회를 잡을까?



    댓글 6

    • 세스롤린스 2016.08.08 14:14

      기회는 누가 만들어 주는게 아니라 자기가 잡는게 맞죠. 결국 그 기회가 왔을때 캐치해내는 것도 능력입니다. 김유영이 물론 아직까지 제구력이라던가 그런것들이 완성형은 아니지만 작년 모교 은사라는 자가 타자갔다 투수갔다 한 일종의 코미디같은 것을 겪고 난 이후 올시즌 이렇게라도 활약해주는게 단비같네요. 앞으로도 발전되는 선수가 되었으면 합니다.

      • 지금과 같은 타고투저 상황에서 짧은 이닝을 던지는 불펜으로는 지금 만큼의 성적이라면 성장의 세금이라고 봅니다. 날고 긴다는 투수들도 죄다 3점 중후반을 찍는 상황이니까요. 김유영은 일단 투구폼 자체가 부드럽다는 것이 장점인 반면 구사할 수 있는 공이 슬라이더와 직구 밖에 없다는 것은 앞으로 고쳐야하는 단점이라고 봅니다. 아무리 원포인트라고 해도 직구+슬라이더는 너무 단순해요.

    • 세스롤린스 2016.08.08 14:17

      이명우는 이제 더이상 1군선수로서의 통할수있는게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직구랑 슬라이더 가지고는 한계점이 온것을 알고 올시즌 포크볼을 장착했지만 직구가 통하지않고 130 초중반의 구속으로는 더이상 안된다고 봐집니다. 또한 원체 제구가 좋은 선수도 아니었죠. 그리고 박정진,심동섭 처럼 투구폼이 특이한것도 아니고 누구나 알기 쉬울정도로 익숙한 폼을 지녔는데 아무튼 이명우는 뭔가 획기적인 변신이 아니면은 힘들겠다라는 생각을 가져봅니다.

      • 구속을 끌어올리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2010~2013년까지 너무 많이 던졌어요. 그 이후에도 거의 관리 받지 못했고... 아쉬운 선수입니다. 지금같아서는 원포인트도 힘들죠. 팀에 공헌한 것을 생각하면 쉽게 버릴 수도 없지만 지금 현재, 그리고 앞으로를 생각하면 제2의 김유영을 발굴해야죠.

    • 세스롤린스 2016.08.08 14:29

      프로와서 크게보여준게 없고 하락세를 급격하게 보이는 임준혁,고효준,김성배 등이 트레이드 되는것을 보면서 느낀건데 지금 현재 kbo 리그에 투수가 없다라는 것이 여실히 드러나는것같습니다. 모 감독이 밥먹듯이 하는 '투수가 없다' 라는 말이 어떻게 보면 어이가 없으면서도 한편으론 우리나라 투수층이 얇다라는것이 드러나네요.

      • 그 와중에 롯데의 어린 투수들이 무럭무럭 경험치 먹고 성장하고 있는 것은 정말 반가운 일이죠. 박시영만 조금 나이가 있고 박세웅, 박진형, 김유영까지 모두 21~22살에 불과하니까요. 잘 관리해서 앞으로의 10년을 책임질 선수들로 키우길 바랍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