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야구로그

롯데 타선을 OPS로 살펴보자. 본문

자이언츠칼럼

롯데 타선을 OPS로 살펴보자.

박상혁 2016. 8. 17. 10:22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어틀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이라는 사람이 전세계 야구팬들에게 알려진 이유는 이른바 머니볼로 불린 야구를 바라보는 새로운 야구관 때문이다. 머니볼이라는 것은 메이저리그에서도 대표적으로 돈없는 구단인 오클랜드 어틀레틱스가 누구도 주목하지 않은 스탯에 주목해서 선수를 선발하고 그에 맞는 전략을 이용해서 좋은 결과를 얻어낸다고 요약할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누구도 주목하지 않은 스탯 중 대표적인 것이 타자의 출루율이다. 머니볼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타자라면 타율이 높아야 한다는 전통적인 평가방법이 주를 이뤘으나 안타를 잘치는 타자는 몸값이 비싸고 영입하기 위한 댓가도 크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고 이로 인해 이른바 빅마켓 팀이 아닌 이상에야 이런 선수들을 영입할 수 없다.

그러나 안타는 많이 치지 못하더라도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 출루를 하면서 높은 출루율을 기록하는 선수라면 비교적 수월한 경쟁을 통해서 데려올 수 있다는 점을 십분 이용한 것이다. 머니볼이 출현한 이후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 시작하면서 많은 팀들도 이제 타율이 아닌 다른 부분들에 신경을 쓰면서 대중화가 되어 변별성이 많이 사라지긴 했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홈을 떠나서 홈에 돌아와야 득점이 된다는 그리고 득점이 나야 이긴다는 야구라는 스포츠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낳은 야구계의 일대 혁명이었다.

전통적인 타자 평가 방법이었던 타율에서 머니볼 이후 출루율, 장타율 더 나아가 OPS까지 타자를 평가 지표는 더욱 세분화되고 늘어가면서 발전해나가고 있는 중이며 최근에는 출루율과 장타율을 더한 OPS가 타자평가에 있어 가장 신뢰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유는 다음과 같다.

팀 득점율 상관관계 : 세이버매트릭스 레볼루션 중
타율 : 0.822
출루율 : 0.885
장타율 : 0.910
OPS : 0.946

타율보다도 팀득점에 도움을 더 주고 있는 것이 출루율과 장타율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둘을 더한 것이 OPS기 때문에 자연스레 타자의 능력평가에 있어서 단순하지만 중요하게 쓰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게다가 OPS는 타자의 꾸준함에 있어서도 신뢰도가 높은 수치기 때문에 한시즌 반짝하는 선수인지 아닌지도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속시즌 자기상관(신뢰도) : 세이버매트릭스 레볼루션 중
타율 : 0.414
출루율 : 0.523
장타율 : 0.620
OPS : 0.571

결국 이른바 OPS형 타자들이 많이 있다는 것이 팀 득점이 높아지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할 수 있으며 그런 팀의 타자들은 꾸준함까지도 가지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보자. 이번 시즌 팀 OPS순위를 살펴보자.

1위 두산 0.841 / 리그 1위
2위 NC 0.831 / 리그 2위
3위 기아 0.824 / 리그 5위
4위 SK 0.816 / 리그 4위
5위 넥센 0.810 / 리그 3위
6위 삼성 0.798 / 리그 9위
7위 한화 0.794 / 리그 7위
8위 롯데 0.787 / 리그 8위
9위 LG 0.787 / 리그 6위
10위 kt 0.722 / 리그 10위

몇개팀을 제외하고는 거의 리그 팀 순위와 일치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롯데는 리그 순위도 8위면서 팀 OPS순위도 8위다. 이젠 롯데 팀내 OPS순위를 보자.

<순위 이름 OPS>
1위 강민호 0.989(출/장 : 0.438/0.551)
2위 맥스웰 0.917(0.411/0.506)
3위 황재균 0.901(0.368/0.533)
4위 최준석 0.859(0.391/0.468)
5위 김문호 0.851(0.403/0.448)
6위 손아섭 0.835(0.396/0.439)
7위 김상호 0.793(0.368/0.425)
8위 김준태 0.766(0.385/0.381)
9위 문규현 0.723(0.352/0.370)
10위 오승택 0.713(0.313/0.400)
11위 정훈 0.703(0.363/0.340)
*리그평균 OPS 0.787 (0.365/0.422)

주전라이업 중 OPS 9할을 넘기고 있는 3명 중 황재균은 리그 평균 출루율인 0.365에 겨우 3리 높은 0.368에 불과하면서 상대팀에게 위압감을 전혀 주지 못하고 있으며 키스톤 콤비인 문규현과 정훈은 리그 평균에도 훨씬 못미치는 OPS로 팀 공력의 맥을 이어주지 못하고 있다. 박종윤보다는 낫긴 하지만 김상호도 리그평균에 살짝 상회하는 데 그치고 있다. 

리그평균을 이야기 하다보니 뭔가 잘 감이 안오는데 이젠 포지션별로 한번 따져보겠다. 

포수
강민호는 단연 리그 1위다. 두말할 필요가 없는 리그 넘버원 포수다.

1루수 
규정타석으로 보면 테임즈의 OPS는 1.185다. 뒤를 이은 한화의 김태균은 0.980이며 3위인 필의 OPS도 0.893이다. 기준을 200타석 이상으로 낮추면 삼성의 구자욱이 1.022, 두산의 오재일이 1.002로 등장하며 드디어 롯데의 김상호가 0.793으로 6위에 이름을 보이게 된다.

2루수 
이외로 서봇대가 0.880으로 리그 2루수들 중 OPS 1위다. 박경수가 뒤를 이어서 0.874, 서건창과 정근우가 0.835로 뒤를 잇는다. 정훈은 0.703으로 리그 8위에 랭크되었다.(오재원이 0.687로 9위) 

3루수 
빅뱃들이 즐비한 3루에서 황재균은 어떨까? 박석민이 0.954로 1위, 부진하다던 최정이 0.951로 2위, 히요미가 0.950, 예비역 송광민이 0.911이고 다섯번째로 황재균이 0.901이다. FA로이드를 맞은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이정도라면 이게 황재균의 실링의 한계점이라고 생각이 든다.

유격수
규정타석으로는 SK의 고메즈가 수비불안이라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0.864로 1위, 김하성과 손시헌이 0.855, 김재호가 0.801이다. 타석수를 300으로 낮추면 문규현이 등장하고 0.723으로 최하위다. 250으로 낮추면 오지환이 0.838로 나타나고 하주석도 0.787로 문규현을 추월한다.

좌익수
4할의 가면이 벗겨지면서 생산성이 추락했다. 약재환이 1.067, 120억 최형우가 1.060으로 최고의 생산성을 보이는 포지션에서 김문호는 겨우 0.851의 OPS로 5위다. 

중견수
용큐가 0.864로 리그 1위. 짐승이 0.802로 선전했다. 타석수를 200으로 낮추면 박정음이 0.834로 튀어나온다. 타석수가 너무 모자른 맥스웰은 비교대상이 되기 힘들다.

우익수
가장 충격적인 포지션이다. 나성범이 0.968로 1위, 박건우가 0.967, 궁디가 0.951, 민병헌이 0.893, 은별이가 0.870, 대니돈이 0.863으로 모두 손아섭 0.835의 위에 있다. (손아섭 7위) 거포형 타자들이 즐비한 우익수 자리에서 이정도로 밀리니 팀 공격이 풀릴리가 없다. (손아섭은 OPS상위 우익수들 중 채은성의 9홈런을 제외하고 가장 적은 홈런을 친 우익수다.)

지명
여기도 마찬가지다. 공격만 하라는 지명이기 때문에 OPS수치에 대한 기대가 높을 수 밖에 없는데 나지완이 1.060으로 1위, 최준석은 0.859로 리그 6위다.

결론을 맺어보자. 롯데에서 포수를 제외한 그 어떤 포지션에서도 리그에서 세손가락 안에 들정도로 경쟁력을 가진 선수가 없다. 이쯤되면 롯데 전력이 왜 약하다고 줄창 필자가 이야기 하는지, 그리고 왜 리그 하위권에 머물러 있는지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시즌 끝나고 롯데가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눈 부릅켜고 지켜볼 것이다. 



6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8.17 12:01 Ops 보니깐 웃음이 나옵니다. 야구도 못하는 것들 특히 손아섭과 황재균은 저딴 실력가지고 mlb를 노릴려했다는게 그냥 ㅂㅅ 같네요. 저러니 0원한 친구지. 심지어 양상치의 양아들 채은성과 송광민보다 못한 ops 가졌으면 수치심느껴야하는데 오히려 태업성으로 보일정도로 타격해대죠. 전 진심 얘네 이번시즌 이후 보기싫어집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17 12:36 신고 팀공헌도가 높지 않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죠. 많이 출루하고 많이 불러들이는 것이 중심타자들이 하는 역할인데 득점과 상관없는 상황에서 안타치고 타율 높이는....팀이 왜 이렇게 되는지에 대해서 잘 생각해보길 바라는 수밖에 없죠. 당장 두명 없으면 지옥문이 열리니까요. 2군에서 올릴 선수도 없고....
  • 세스롤린스 2016.08.17 12:26 확실히 롯데 타선은 작년에 탱탱볼, 탱데 소리 들을만 했어요. 작년과 올해... 아무리 공인구가 바뀌고 뭐 했다지만 역대급으로 치닫고있는 타고투저 환경속에서 오히려 작년보다 떨어졌다는 것은 의심 안할수가 없죠. 장종훈의 타격이론이 특히 자기 만의 스타일이 없는 롯데 타자들에게는 악영향으로 치닫고 있는 것 같고 실제로도 자기 것이 정립이 안된 정훈 이런놈들 지표 보면 확연히 표시가 나죠. 아무튼 장종훈도 이번시즌 이후 재계약 안했으면 하고 고향팀으로 돌아가길 바래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17 13:39 신고 공인구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는 상황이긴 하네요. 그런데 장타 이전에 선수들에 공을 제대로 컨택하는 능력자체가 하락한 느낌입니다. 붕붕이들이죠. 맞춰서 공을 그라운드 안으로 넣어야 무슨일이든 벌어지는데 말입니다. 게다가 선수들이 지나치게 어퍼스윙을 하다보니 빗맞아서 내플이 엄청 많이 생기고 있죠. 상대 투수들이 떨공을 던지면 당연히 어퍼스윙이 맞겠지만 직구에도 어퍼, 슬라이더에도 어퍼, 상황에 맞게 레벨스윙, 다운스윙을 좀 섞으면 좋겠는데 이게 뭐 말처럼 되면야 다들 타격의 신들이겠죠??
  • 세스롤린스 2016.08.17 12:32 아직도 많은 이들은 OPS의 개념을 모르고 오로지 타율로 선수의 가치를 판단을 하죠. 타율 높으면 야구잘하고 그런것으로. 이제는 타율의 시대는 지났다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아예 무시할 수 없는 지표이긴 하지만 세이버 매트릭스의 발달으로 볼넷/삼진 비율, OPS, RC, wOBA 그런 것들이 괜히 나타나는게 아니죠. 이제는 야구 팬들이 단순히 타율, 안타갯수, 홈런갯수 이런거만 가지고 선수를 판단할 게 아니라 출루율,장타율,OPS 같은 것도 참고해서 봤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6.08.17 13:44 신고 팬들이 모르는 것이야 그렇다치는데 선수들이나 코칭스태프들은 너무 모르는 것 같습니다. 야구를 숫자로 하는 것은 아니긴 하지만 선수들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의 도구로서 세이버매트릭스는 일정수준이상의 효용이 있다고 밝혀졌는데도 여전히 현장에서는 타율과 홈런이 신이죠. 넥센 선수들은 세이버매트릭스를 적극적으로 배우고 수용하고 자신의 기록 개선에 이용한다는데 답답하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