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이정민의 희생과 헌신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이정민의 희생과 헌신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 8. 24. 08:32

1. 리그에서 1979년생인 이정민과 나이가 같거나 많은 투수는 이정민 포함해서 총 10명이며 이중 선발투수는 밴헤켄이 유일하다. 


37세 밴헤켄, 이정민, 마정길

38세 정대현, 정현욱

39세 송신영, 이정훈

40세 임창용, 박정진

42세 최영필


2. 밴헤켄을 뺀 나머지 선수들 중 한화의 박정진(58경기 60이닝 소화)에 이어서 두번째로 많은 경기와 이닝소화를 했다.(50경기, 56.1이닝)

평균자책점에서는 37세 이상의 불펜투수 중 단연 1위다. 3.20


3. 이정민의 통산 BB/9는 4.11로 제구력이 좋은 투수라고 할 수 없는데 이번시즌은 커리어 최저인 2.40까지 내리면서 제구력에서 큰 안정을 가져왔다.


4. 현재 이정민의 팀내 비중은 절대적이다. 롯데 불펜 투수들 중 가장 많은 경기, 가장 많은 이닝을 던졌고 당연히 평균자책점도 가장 낮다. (평균자책점은 선발, 불펜을 모두 합쳐도 이정민이 팀내 1위다.) 이렇다보니 순위경쟁을 하고 있는 팀 사정에 의해서 8월에는 거의 매일 출석을 하고 있는 중이다. 가장 덥다는 8월에만 벌써 10경기째 출장중이다.



5.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중이지만 이기는 경기, 지는 경기 모두 나서고 있다. 필승조라고 하지만 애니콜의 느낌이 강하다. 37세의 노장 투수에게 가혹한 운영이라고도 생각한다. 


6. 팀내 어린 불펜 투수들은 소리없이 강한 37세 노장 선배의 희생과 헌신을 보고 느끼는 것이 있기를 바란다. 



'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재균의 몸값  (17) 2016.08.25
이정민의 희생과 헌신  (6) 2016.08.24
신인지명에 대한 주절거림  (2) 2016.08.22
한심하다.  (10) 2016.08.18
6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8.24 08:40 부질없는 이야기지만 정대현,강영식,이명우 등 베테랑들이 잘해주고 배장호,이재곤 같은 중참으로 올라가는 선수들이 잘 커줫다면 이정민을 이렇게 무리 안시켰다고 봅니다. 올해 조감독 불펜구상이든 특히 투수구상이 다 꼬였지만 이정민이 단비같은 존재입니다. 연봉도 올려주고 관리도 잘해서 최형필처럼 오래봤으면 하네요. 가늘고 길게 가는것도 어떻게 보면 그만큼 몸관리와 더불어 자기관리를 잘했다는 것이죠.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24 08:48 신고 이정민이라도 버텨줬으니 이정도지 정대현, 강영식, 이명우까지 베테랑 3인방의 깃털같은 존재감은 이번 시즌 롯데를 힘들게한 주요한 원인입니다. 이정민도 송승준처럼 스태미너는 상당히 좋다고 들었습니다. 부상도 크게 없는 선수니 길게 길게 선수생활하길 바랍니다. 짭찬호, 허용갑이라는 별명이 아니라 당당한 이정민이라는 이름으로 팬들에게 기억되길 바랍니다.
  • ㅁㄴㅇㄹ 2016.08.24 12:47 올해 정말잘해주는 선수죠
    연봉 6500적혀있던데 1억이상의 값어치를 해줍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24 13:15 신고 오랜 기간 활약해준 결과가 이번 시즌 성적으로 잘 드러나고 있으니 연봉산정에서도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네요.
  • J2580 2016.08.24 13:10 개인적으로 이정민은 최영필,정재훈,김진성등등의 각팀노장투수들의 수순을 밟고있다고봅니다..작년기아엔 최영필이 팀의중심을 잡아주었듯이 이정민이 그역할을해주어야할듯요...
    살면서fa도 못해봤는데 연봉이라도 두둑히 챙겨줘야 한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8.24 13:16 신고 이번 시즌 마당쇠처럼 이기던 지던 길게 혹은 짧게 묵묵하게 던져줬죠. 가늘고 길게만 가는 노장이 아니라 제대로 감을 잡고 팀에서 필요한, 소금같은 베테랑으로서 조금 더 길게 활약해줬으면 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