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강민호, 지명타자로 전향할까?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1. 5. 30. 14:09

    나이가 26살밖에 되지 않았지만 벌서 풀타임으로 6시즌을 보내고 7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강민호는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공격형 포수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강민호는 통산 0.275의 타율에 79홈런 333타점을 올렸는데 같은 기간내에 이 정도 성적을 비슷한 나이에 올린 선수는 전무합니다.

     

    포수에다가 병역도 면제되었고 얼굴도 호남형에 쾌활한 성격, 거기에 공격력도 좋은 강민호는 분명 매력적인 선수입니다. 단 수비력, 투수리드에서 아직 완성되지 못했다는 단점이 늘 따라다니고 있죠.

     

    바로 이점입니다. 강민호는 어린나이부터 팀사정과 본인의 능력이 맞물리면서 많은 경기를 출장해왔지만 아직도 이 수비부분에 있어서는 많은 지적을 받고 있고 많은 향상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게다가 매경기 수백번을 앉았다 일어났다를 반복 해야하고 강한 송구를 2루에 뿌려야 하는 포수라는 포지션은 부상의 위험이 크고 수명도 길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강민호도 2009년 팔꿈치 수술을 했고 아직도 통증을 느끼고 있는 상태입니다

     

    (포수의 레전드급인 박경완, 진갑용이 엄청난 이유는 그들의 성적이외에 오랜 선수생활을 하는데에 있기도 합니다. 두 선수 모두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면서도 꾸준히 마스크를 쓰고 있는 점은 정말 대단하다는 말로는 부족할 정도입니다.)

     


    건강도 좋지 않고 수비력, 투수리드에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는 강민호가 지금보다 더욱 성장하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물론 제일 좋은 방법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건강도 되찾고 수비력 상승하고 투수리드도 좋아지면 금상첨화겠지만 이 모든일은 단시간내에 해결되지 않을 것들입니다.

     

    그리고 강민호는 지금 페이스라면 서른살 전에 FA자격을 획득하게 됩니다. FA취득시까지 포수로서의 발전이 답보상태라면 강민호는 분명 결단의 시기가 올 겁니다.

     

    바로 포지션 이동말입니다. 본인이 가장 잘하는 공격부분을 강조하기 위해서 힘든 포수포지션을 버리고 수비부담이 적은 포지션으로 옮기는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 보는 것이죠.

     

    이미 팀선배인 홍성흔이 포수마스크를 벗고 지명타자로 성공한 케이스를 보면 결정에 도움이 될 텐데요. 타격능력에서 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강민호가 어떤 선택을 할까요?

     

    홍성흔 / 연평균성적

    홈런

    타점

    타율

    출루율

    장타율

    포수(~2008)

          11

          59

    0.283

    0.337

    0.417

    지명타자(2008~2010)

          15

          81

    0.351

    0.411

    0.525

     

     ↓로그인이 필요없는 view on 추천 부탁드립니다.↓

    댓글 24

    • 신대방 2011.05.30 16:07

      강민호가 포수로 부족해서 포지션 변경을 할 정도면
      우리나라에 포수 할 사람이 누가 남나요?

      대략 님의 글 보니 박경완 정도 말 할것 같은데
      강민호 나이일 때의 박경완은 지금의 강민호보다 못했습니다.
      알고 계신가요?

      그리고 포수 한명 키우는데 10년은 걸린다고 합니다.
      이제 20대 중반의 포수가 이정도 하는것도 대단한거 아닌가요?

      님이 생각하시는 잘하는 포수가 누구인지
      20대 중반에 포수가 어느정도 해야 잘 하는 것인지 정말 궁금하네요.

      • 강민호가 20대의 걸출한 포수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이른나이에 팔꿈치와 어깨에 벌써 무리가 왔고 햄스트링 부상까지 당한 강민호의 건강을 생각하면 앞으로 포수포지션을 계속 고집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 장난? 2011.05.30 16:12

      야구 하루이틀 봅니까..
      지금 강민호가 수비가 안좋다고 생각하시는지..

      투수리드야 매년매년 성장해가는 강민호고
      어깨도 부상완치후 최기문베터리와 함께 다듬어서
      지금 도루저지율 거의 5할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가끔 말도안되게 AG에서 누가 강민호를 코치해줘서 이렇게 됬다는 말도 안되는글도 있던데ㅋ 웃기지도 않죠. 올해 강민호 도루저지율이 높은건 2010시즌 끝나고 최기문코치와 꾸준히 노력한 강민호,최기문코치의 작품입니다)

      블로킹? 롯데야구 2008년으로 착각하시는게 아닌지..
      지금 강민호수비는 상당히 수준급입니다.

      그런 민호가 지명타자로 전향?
      자신의 가치를 반토막도 아니라 그냥 없애버린다는표현이 맞겠군요

      지금 강민호 가치가 높은이유는
      1. 군면제 받은 선수가 아니라 군면제 받은 젊은포수
      2. 홈런20개 칠수있는 선수가 아니라 20개칠수 있는 포수
      입니다


      야구를 못봐도 한참 못보는 글 같네요

      • 강민호의 수비력이 평균이상은 되지만 정상급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장난? 2011.05.30 16:08

        그리고 추가로 더 적으면 홍성흔선수의 기록은

        포수->지명타자도 있겠지만 두산->롯데로 오면서 스윙폼이 바뀌면서 장타율과 타율이 올라간 이유가 더 크다고 봅니다.

        타자로써의 기록은 더 좋아졌지만
        선수가치로보면 2008년전이 2008년이후보다 가치가 떨어진다고 보긴 힘들다고 생각되네요

      • 장난? 2011.05.30 16:10

        /단호한결의

        역대최상급은 당연히 아니겠죠 ㅋ
        하지만 현재 리그에서 강민호보다 수비좋은포수? 뽑으라면 글쎄요.. 누가있을까 싶네요.
        굳이 뽑자면 조인성? 하지만 선수가치로는 조인성은 이제 나이도 있고 강민호와 비교하기엔 한참 떨어지죠..

        하지만 그런 강민호가 포수마스크를 벋고 지명타자로 전향? 진짜 말도 안되는 글입니다.

        이런글이 베스트로 올라온 이유를 모르겠네요

    • ej 2011.05.30 17:05

      우와,, 왠만하면 눈팅하고 지나가는 사람인데,,,
      선수생활 잘 하고 있고 페이스도 좋은 젊은 선수를 이런식으로 깎아내리는 건 도대체 왜 그런 겁니까?
      야구 좋아하시는 분 맞나요? 올해 강민호선수 뛰는 경기 풀로 본 적 몇번이나 있으십니까? 해설자들의 칭찬, 아니 기록에서 보이는 수비력은 보고 이런 글 쓰시는 겁니까?
      지능형 안티라고 밖에 생각이 안드는 군요

    • 껍데기는 가라 2011.05.30 18:12

      강민호가 에프에이가 되면 데리고 갈데 많겠는데요.. 굳이 꼴데에 있을 이유가 딱히 없지 않을까요? 수비율로 봐도 그만한 포수 없을듯한데... 낚시성 글아닌가해서 봤는데요, 객관적이 지도 않은거 같고 설득력이 약한 내용이라고 생각함다. 해설가가 몇년전에 얘기한 비판들이 뇌리에 깊이 박혀 아직도 몇몇분들이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은데 올해 강민호는 확실히 달라졌습니다. 수비와 공격이 되는 젊은 포수를 마다할 감독이 있을까 시퍼요.

    • Favicon of https://travel.plusblog.co.kr 김루코 2011.05.30 20:35 신고

      강민호선수를 보면 베이징 올림픽 생각이 아직도 납니다.. ㅎ
      잘 보고 갑니다. ^^

    • 웃기네요 2011.05.30 21:33

      글에는 분명히 "포수로서의 능력이 답보", "수비력, 투수리드" 운운하는 등으로 까는 글 올리다가 댓글에서 뭐라 그러니까 건강상 문제로 하는 말이라고 둘러대네요? 이런식으로 글 쓰실거면 그냥 내리시죠. 깊이도 줏대도 없는 글.

      • 그러게요 2011.05.31 10:59

        글에는 분명히 수비문제를 먼저 들먹이고, 건강이야기를 곁들이면서 댓글에 말이 많으니까 말을 바꾸시는군요.ㅎ '수비부분에 많은 지적받고, 많은 향상이 이루어지지 않았다','건강도 좋지 않고 수비력,투수리드에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는 강민호' 이 글은 뭔가요.ㅎ 정확한 데이터 없이 본인 생각대로만 쓰신 글 같군요

    • 어메이징 2011.05.31 00:14

      진짜 경기 제대로 안보시네요.ㅋㅋㅋ강민호가 수비력 향상이 안되고 있다니...남들은 님만큼 야구볼줄 몰라서 단지 공격이 좋아서 강민호 포수로 쓰는거 같습니까?? 역시 무식하면 말을 말랬다고.ㅋㅋㅋ

      블로킹 별로였던 시즌 지나고 경기는 보셨나요? 롯데 투수진 이끌고 어느 포수가 앉아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그리고 송구 최상급이구요...
      뭘 모르면 말을 마세요. 햄스트링은 고질적이지도 않고..팔꿈치 통증은 올해들어 없다고 분명코 선수 본인이 말했었습니다.

      또 하나..어꺠도 아프다고 언급하셨는데..강민호는 프로 들어와 단 한번도 어깨통증이 있거나 어깨부상을 겪은 시즌이 없습니다. 검색하다 들어와 봤는데 기가막히네요.ㅋㅋ강민호가 건강상의 이유로 또는 수비력이 공격력만큼 따라주지 못해 포수를 관두고 지타를 해야한다면 대한민국에 포수 포지션에 앉을 선수 없습니다.ㅋㅋㅋ

      님이 대단하다 여기는 포수가 몇이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박경완도 강민호를 콕 찝어 자기 후계자로 생각하는 포수라고 꼽았죠..타자로의 강민호가 아니라.ㅋㅋ진짜 뭘 모르면 아는체하고 글 쓰지 맙시다.ㅋㅋ건강상의 이유같은 소리하지 마시구요. 프로선수중 한두군데 아프지 않고 시즌 치르는 선수 없어요. 야밤에 별 글을 다보겠네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지후니74 2011.05.31 07:59 신고

      부상만 없다면 계속 포수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겠지요. 지금의 기량을 유지한다면 그 가치는 엄청나게 치솟을 수 있기도 하고요. 정말 FA가 된 이후 강민호 선수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머니야 머니야 2011.05.31 08:14 신고

      최근 잠실을 왓다갓다 하는데...사람들 정말 많이 야구들 보더군요..ㅠ 갠적으로 야구장엘 아직 가본적은 없는데..언제한번 가봐야겠습니당..^^

    • 생각좀하자 2011.05.31 10:26

      그냥 지나치려니 그러네요.
      자신의 생각을 적는 건 좋지만 없는 사실은 적지 말아야죠.
      강민호 선수 작년 주전포수중 (폭투+포일허용률) Pass/9이 0.370으로 제일 좋았구요.
      참고로 아킬레스 건 부상으로 블로킹이 안좋았던 박경완 선수는 0,663 으로 꼴지구요 진갑용 선수도 0.491이네요.
      블로킹이 안좋으면 투수가 마음놓고 볼을 던질수 없는데
      블로킹 잘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시지는 안겠죠.
      어깨 부상이었던적 한번도 없어요.
      글을 묘하게 물타기 하는데
      자신의 일기장도 아니고 공개적인 게시판에 글을 적는다면
      본인도 이런정도 이야기는 감수해야겠죠.
      투수리드 같은 소리하고 있네요.
      일단 볼배합을 이야기 하는 거면
      투수가 포수가 원하는 곳에 집어 넣을수 있는 제구력이 전제되어야하고 그외에 벤치의 의중, 작전상황, 투수의 의견. 팀 수비 등 여러가지 요소가 필요하구요.
      일단은 포수의 안정감이 중요한데 잘하고 있는 선수 흔드는 것도 아니고 이게 뭡니까?

    • Mariachi 2011.05.31 11:44

      건강상 문제라굽쇼? ㅋㅋ 포수 포지션에서 누가 앉더라도 부상의 위험은 달고 사는 겁니다.. 그리고 작년까지는 팔꿈치 통증으로 도루 저지율이 낮았지만, 지금은 리그 최고입니다.. 블러킹은 작년에 시즌 중 완성형에 도달했고, 아시안게임 통해서 확실히 최고 수준에 올랐습니다..
      이 나이에 이 정도의 포수 플레이를 한 경우는 한국 프로리그에서는 전무한 수준의 선수 입니다..
      박경완도 자기의 후계자로 강민호를 지목하는데.. 님만 갈마충식 야구 보기, 이성득 바보의 깽판 야구에 홀려있나 보군요?

    • 한심하네요 2011.05.31 23:46

      왠만하면 눈팅만하고 가려고했지만
      참...깝깝해서 몇자 적고갑니다..지극히개인적인 글 쓰실거면 그냥 싸이월드 다이어리에 글쓰시길...

    • 경완신 2011.06.08 00:30

      강민호 나이떄 박경완이 지금보다 못했다 근거를 하나만 대봐라
      수치건 뭐건...
      당시 팀 환경이건 뭐건 그런거는 묻지 않겠다...

    • ㅇㅇ 2011.06.10 09:29

      경완신.
      그 때 스탯을 보고 오면 될 듯.

    • 웃기는군 2011.08.27 15:39

      아무리 손가락이 근질근질 해도 일기는 일기장에 쓰시길. 공개된 장소에서 지 맘대로 싸질러 대는 거는 코흘리개 나이일 때 다들 졸업하는데 글쓴이는 아직 졸업 못하신거 같네요. ^^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