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ADT캡스플레이]실책은 선수탓만이 아니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3. 5. 4. 10:18

    2013년 들어 각팀이 예년과는 다르게 많은 실책을 범하고 있고 연일 쏟아지는 실책 퍼레이드는 프로야구의 질을 떨어뜨리고 전체적인 프로야구 질 저하 및 인기 하락의 원흉으로 지목받고 있다. 무엇보다 실책이 많아지면서 불필요하게 경기시간은 시간대로 늘어나며 어이없는 실책에 팬들은 떠나가게 된다는 논리가 성립되는 것이다.


    단순하게 보자면 절대 틀린말이 아니다. 


    야구, 그것도 좀 더 정제되고 깔끔한 플레이를 한다고 해서 프로라는 단어가 붙여져 있는 프로야구에서 기본적인 수비의 실책이 많아지는 것은 누가봐도 야구의 재미를 반감시키고 프로야구에 대한 흥미를 잃게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가지 짚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수비 실책의 책임이 꼭 선수들에게만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선수들은 매경기 최상의 몸 컨디션으로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는 것이 기본이지만 이런 기본적인 요소가 충족되기 위해서는 야구장의 시설이 선수들의 플레이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는 대전제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한국야구장들이 너무 오래전에 지어서 낙후되었다는 것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야구장으로서의 기본적인 기능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2013년 들어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야구장인 잠실야구장을 예로 들어보자. 잠실야구장의 내야의 흙을 교체하면서 전에 없이 그라운드가 딱딱하게 변해버렸고 유독 불규칙 바운드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4월 24일 엘지와 삼성의 경기에서 삼성의 박한이가 친 평범한 1루 땅볼은 갑자기 1루수 앞에서 하늘로 치솟았고 그대로 안타가 되어 버렸고 그대로 경기는 역전이 되어 엘지는 눈물을 삼켰다. 이 장면이 실책이 되진 않았지만 수비수의 능력과는 별개로 야구장이 경기를 지배한 결과를 낳았다.


    또한 잠실의 조명도 악명이 높다. 드라이브가 걸린 외야타구는 힘이 실리던 평범한 타구이던 타구가 조명과 일치되어 외야수들이 타구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자주 공을 흘리곤 한다. 조명 각도에 대한 이야기는 비단 올해뿐만 아니지만 개선의 의지는 없어보인다.



    위 두 가지 예를 제외하더라도 잠실 야구장은 심하게 말해 수비수들에게 악몽과도 같은 존재가 되어가고 있는데 정상적인 플레이를 하지 못할 정도의 야구장이라면 2013년 시즌에 많아진 실책에 관해서 야구의 질적저하를 논하기 전에 정비가 먼저 필요하다.


    야구장이 이런 상황인데 정상적인 수비, 더아나가 ADT캡스플레이와 같은 고급플레이를 바라는 것은 욕심이다. 실제로 한달이 넘은 2013년 시즌 동안 잠실야구장에서 ADT캡스플레이가 나온 것은 손에 꼽는 다는 것도 그 증거다.


    아직 날씨가 추워서, 아직 흙이 자리를 잡지 못해서, 한국에는 야구장 전문관리 요원이 없어서, 예산이 부족해서, 등등등의 핑계는 지겹게도 들었다.


    이런 핑계를 대는 야구장 관리 책임자에게는 왜 아무런 질책을 하지 않으면서 수비수들의 어려움에 대해선 아무런 말을 하지 않는 걸까? 지금 이시간도 선수들은 상대 선수와 싸우는 것이 아니라 야구장과 싸우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선수들이 정상적인 플레이를 하게끔 만들어 놓고 그다음으로 왜 실책하느냐, 왜 열심히 노력하지 않느냐라는 핀잔을 해야 하지 않을까?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ADT캡스플레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바로가기


    댓글 4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