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현재에 집중한 한화의 승부수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5. 2. 6. 06:30

    아무리 김성근 감독이라지만 주위의 엄청난 기대는 독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이번 겨울 한화는 외부 자원을 상당 수 영입하면서 객관적인 전력을 상당히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두 즉시 전력감이라는 것과 함께 이들을 한데 묶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김성근 감독이 뒤를 받치고 있기 때문인데 겉으로 보면 충분히 설득력 있는 이야기고 정말 이번 시즌에 한화가 중위권 이상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에 한화가 영입한 선수들과 이들의 반대급부가 된 선수들이다.

    유먼(1979) - 앨버스(1985) = +6
    권혁(1983) - 김민수(1991) = +8
    송은범(1984) - 임기영(1993) = +9
    탈보트(1983) - 타투스코(1985) = +2
    모건(1980) - 피에(1985) = +5

    평균 6살이 증가했다. 

    여기에 새롭게 한화에 합류한 선수들까지 합치면 평균연령은 상당히 높아진다. <임경완(1975), 오윤(1981), 권용관(1976)> 어린 유망주들이 터지겠지, 터지겠지 하면서 데리고 있어봤자 팀의 전력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체감한 결과인지는 몰라도 베테랑 수집에 열을 올렸다.

    기존에도 이미 박정진(1976), 조인성(1975), 고동진(1980), 한상훈(1980)등 30대 중반을 넘긴 선수들은 물론 한화의 최고 스타인 김태균(1982)도 어느새 34살이 되었고 최진행(1985), 김태완(1984)도 30살이 넘으면서 한화가 더이상 허비할 시간이 없어진 것도 즉시 전력감 수집에 열을 올린 이유라고 생각한다.

    유망주 육성이라는 부분에서 강점을 가지지 못한 한화로서는 당장의 외부전력 영입을 통한 성적을 확보하면서 유망주들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벌겠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이는데 과연 미래보다는 현재에 집중한 한화의 승부수가 통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