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정반대의 길을 선택한 기아와 한화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5. 12. 16. 11:51

    2015년 시즌 팀별 소화이닝을 선발투수와 불펜투수의 비중으로 나눠보았다. 선발투수의 소화 이닝이 많으면 자연스레 불펜투수들의 소화 이닝은 줄어들고 반대로 선발투수의 소화 이닝이 적으면 불펜투수들의 소화 이닝은 늘어난다. 이는 선발투수와 불펜투수의 4~5일 휴식 후 던지는 선발투수보다 연투의 부담이 있는 불펜 투수들에게 큰 의미를 가진다고 할 수 있다.



    2015시즌내내 아니 시즌을 마치고서도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한화의 경우 10개 구단 중 불펜의 소화 이닝이 가장 많았다.(1279.2이닝 중 698이닝) 팀전체의 절반이 넘는 이닝을 불펜이 소화하면서 불펜 소화 이닝이 가장 적었던 삼성(425.1이닝)보다 270이닝 가량 많았다. 불펜의 혹사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다.


    한화못지 않게 기아도 불펜의 소화 이닝은 상당했다. 1273이닝 중 621.2이닝을 불펜이 책임지면서 선발투수들의 이닝 소화가 상당히 저조했다. 기아 역시도 당연히 선발투수로 활약했고 이닝 소화능력이 있는 윤석민을 불펜으로 쓴 결정에 대한 의구심이 나온 것이다.


    앞서도 말했지만 휴식일이 보장되는 선발투수와는 다르게 불펜투수들은 연투의 부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불펜투수를 거론할 때마다 나오는 이야기가 바로 등판관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연투를 하는 것이 불펜투수의 숙명이라고 할지라도 무리하게 많이 등판시키고 많은 이닝을 던지게 하면 체력저하 및 부상의 위험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선발투수보다 불펜투수가 비슷하거나 더 많은 이닝을 책임졌다는 것은 분명 깊게 생각해 볼 부분이다. 


    이런점에서 누가봐도 불펜투수의 이닝소화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기아와 한화의 경우 시즌 후 FA시장과 외국인 선수 영입시장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나름 고민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 방법은 극과 극이다. 


    기아의 경우 리그에서 두번째로 비싼 금액으로 노에시를 데려왔고(170만달러) 지크 스프루일의 영입도 일찌감치 끝내면서 선발진의 보강으로 불펜투수의 부담을 줄이는 방향을 선택했는데(윤석민의 선발전환도 고려중이라고 한다.) 한화의 선택은 달랐다. 


    불펜 투수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선발진 보강보다는 리그 정상급 좌완 불펜투수 정우람을 영입하면서 내년에도 불펜야구를 하겠다는 의지. 불펜투수들의 이닝 소화를 기반으로 하는 야구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그래 좋다. 


    야구에는 정답이 없기 때문에 어떤 야구를 해도 그 또한 야구다. 과연 전혀 다른 선택을 할 기아와 한화의 내년 시즌의 결과는 어떨지 사뭇궁금하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