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여러분의 포수는 안녕하십니까?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2. 5. 10:19

    스탯티즈에서 포수들의 각종 기록을 살펴봤다. 타격능력은 제외한 수비능력을 위주로 보니 재밌는 포인트들이 눈에 들어왔기에 소개하도록 한다.(수비이닝이 300이닝 이상되는 포수들을 기준으로 했다.)



    방망이만 받쳐준다면 강민호, 양의지를 위협할 선수로 성장할 것이다.


    먼저 포수 수비능력을 거론하는데 있어 가장 일반적인 도루저지율을 보면 1위 이지영 43.2%, 2위 용덕한 36.8%, 3위 이성우 36%였다. 리그 평균 도루저지율이 32.3%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이지영의 43.2%의 도루저지율은 엄청난 수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포스트 진갑용을 제대로 찾아낸 것 같다.

    도루시도% : 유강남 10.4, 조인성 10.3, 장성우 9.4 / 리그평균 8.3%, 도루시도가 많다는 것은 투수의 투구동장이 굼뜨거나 포수가 만만하거나 둘 중 하나다. 


    많은 이닝을 꾸준히 던지는 투수를 두고 워크호스라고 하는데 포수에도 워크호스가 있다면 누굴까? 리그에서 가장 많은 이닝에서 마스크를 쓴 김태군이 1,086이닝으로 2위, 박동원이 1,012이닝으로 2위, 양의지 1,003이닝으로 3위였다. 리그 평균이 669이닝이었으니 김태군의 체력은 철인 수준이었다. 김태군은 아직 군대를 다녀오지 않았는데 김태군 이후엔 누가 이 많은 이닝을 책임질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


    다음으로 볼 것은 포수의 기본 능력인 캐칭에 대한 부분으로 폭투와 포일을 9이닝으로 환산했을 때 누가 많이 허용했는가 하는 것으로((폭투+포일)/9) 자이언츠의 백업 포수 안중열이 1.255로 1위, 조인성 0.744, 백용환 0.695이 뒤를 따랐다. 리그평균은 0.63


    단순 폭투와 포일의 갯수의 많고 적음으로 따져보면 넥센의 박동원이 78개(폭투69,포일9)로 리그 1위였고 다음으로는 자이언츠의 강민호가 61개(폭투55,포일6), 한화의 조인성59개(폭투53,포일6)로 뒤를 따랐다. 


    하지만 이들의 순위가 2016년에도 유지되진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2015년 시즌 리그에서 두번째로 많은 폭투를 기록했던 밴헤켄(16개)이 떠나는 바람에 박동원의 폭투+포일 숫자는 대폭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강민호와 조인성은 심수창(폭투14개)으로 인해 희비가 엇갈릴 예정이다. 심수창이 한화로 떠나면서 강민호의 폭투+포일 숫자는 내려가겠지만 조인성은 반대로 상승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포수출장시평균자책점과 팀평균자책점과의 차이다. kt의 팀 평균자책점은 6.22였지만 장성우가 포수마스크를 썼을 때는 5.31로 낮아졌다. (-0.91), 넥센도 팀 평균자책점이 5.49지만 박동원이 마스크를 썼을 때는 4.66이었다. (-0.83), sk의 이재원도 팀 평균자책점보다(5.07) 낮은 포수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4.33) 


    이와 반대인 선수들도 있다. 용덕한이 마스크를 쓰면 팀 평균자책점을 넘어섰으며(NC : 4.60 - 용덕한 5.88 +1.28), 안중열(자이언츠 5.60 - 안중열 6.10 +0.50)과 최경철(LG 5.01 - 최경철 5.22 +0.21)이 뒤를 따랐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증의 도루  (4) 2016.02.11
    여러분의 포수는 안녕하십니까?  (2) 2016.02.05
    홍성민의 부재.  (3) 2016.02.03
    확 달라질 2016년의 넥센 히어로즈  (7) 2016.01.29

    댓글 2

    • 세스롤린스 2016.02.06 01:14

      포수리드론은 참 허상같기도 합니다. 특히 새끼콘 김정준과 세이콘 김성근이 sk시절 강민호 저격용으로 늘 내세우던게 그런 종류의 말이죠. 포수리드론... 특히 김정준은 입스로 프로야구 선수생활 제대로 못한 놈이 해설가 시절때 박경완이 위대한 포수니 5승짜리를 10승으로 만들어 준다는 등 개 뻘소리만 겁나게 해대고 특히 강민호,조인성을 역시나 주구장창 까대기에 바뻣죠. 실제로도 전 강민호,조인성 이 선수들의 포수능력이 저평가를 받는다고 생각이 들어요. 우승경력이 없다라는 것과 강몸쪽,조바깥 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리드에 관한 것,볼 배합이 뭐 어쩌고 저쩌고 하니... 아무튼 포수리드론 그런거 들을 때마다 좀 거시기 합니다. 제 주관이지만 좋은 포수,리드 라는 것은 좋은 투수가 만들어 준다고 생각을 하기에...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