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후반기 첫 기아와의 3연전, 여기가 승부처다. 본문

자이언츠칼럼

후반기 첫 기아와의 3연전, 여기가 승부처다.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 7. 18. 14:46

2016년 시즌 전반기에 총 9번의 맞대결에서 2승 7패로 절대적으로 약한 모습을 보였던 기아와 홈에서 3연전을 치른다. (롯데는 39승 43패로 승패마진이 -4로 기아와의 상대전적에서 발생한 -5의 승패마진이 고스란히 팀 성적에 반영된 것) 롯데에 한경기차로 뒤지고 있는 6위 기아를 홈으로 불러들인 이번 3연전에서 롯데는 최소 위닝시리즈를 거둬야 상대전적의 밸런스는 물론이거니와 5위 수성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지난 9번의 맞대결을 차근차근 살펴보자. 9경기동안 52득점을 하는 동안 무려 75실점을 하면서 팀 평균자책점이 7.93에 달했다. 기아를 만나서 롯데 투수들이 처참하게 무너진 것이 절대적 열세의 원인이다. 9경기에서 득실차가 -23점이면 타자들의 빈공, 뭐 이런거를 지적할 수준이 아니다.

4/23 10:16패 고원준 3이닝 6자책, 김성배 2이닝 4자책 - 실책 4
4/24 4:11패 린드 4이닝 8자책 - 실책 1
5/3 2:3패 박세웅 6이닝 3자책 - 실책 1
5/4 2:3패 송승준 5이닝 2자책, 윤길현 1이닝 1자책 - 실책 0
5/5 1:17패 이성민 4.1이닝 11자책, 김성배 2.1이닝 6자책 - 실책 1
6/21 6:9패 박진형 1.1이닝 5자책, 박시영 0.2이닝 2자책 - 실책 0
6/23 2:6패 린드 7이닝 5자책 - 실책 2

1. BIPA 0.379 
2. OAVG 0.332
3. OOPS 0.932

롯데 투수들은 기아 타자들을 본즈로 만들어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플레이 타율이 0.379로 비정상적으로 높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기에는 피OPS가 0.932는 너무했다. 반면 롯데 타자들은 기아 투수들을 상대로 0.298의 타율, 0.809의 OPS를 기록했다. 기아타자들만큼 왜 못쳤냐는 비난은 타자들에게 너무 가혹하다. 정작 타자들에게 책임을 물으려면 9경기에서 9개나 기록한 실책의 숫자일 것이다. 경기당 정확히 평균 1개의 실책을 기록했는데 거의 모든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다는 것. 그래서 75실점을 했으나 자책점은 67점이었다는 것은 꼭 짚어야 하는 부분이다.

전반기의 9경기에서 선발로 나섰던 7명의 투수들의 성적과 현재 상태다. 

고원준 (1회) 3이닝 6자책 1패 -> 두산 이적
린드블럼(2회) 11이닝 13자책 2패  10.64 -> 2군 
박세웅 (1회) 6이닝 3자책 -> 2군
이성민 (2회) 11.2이닝 15자책 11.57 -> 불펜
박진형 (1회) 5.2이닝 5자책 7.94 -> 불펜

송승준 (1회) 5이닝 2자책
노경은 (1회)  5이닝 3자책 

*불펜에서는 김성배가 신스틸러였다. 6이닝에서 11자책점을 기록하면서 기아전 평균자책점이 16.50에 달했으며 현재 2군에 있다.

현재 선발로테이션에 남아 있는 선수는 2명(송승준5이닝2자책, 노경은5이닝3자책)이며 아직 이번시즌 기아전 등판이 없는 에이스 레일리까지가(레일리 2015년 기아전 성적 : 5경기 35.2이닝 1승 2패 2.52) 이번 기아전에 나오는 선발진들인데 일단 겉으로 보기에 전반기 부진했던 투수들에 비해서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얼추 선발카드가 맞춰졌다고 했을 때 불펜의 운영도 빼놓을 수 없는 승리의 열쇠가 될텐데 이번 홈 3연전에서 최소 위닝시리즈를 거둬야 하는 입장이라면 불펜 운영은 무조건 공격적으로 가야 한다. 그리고 기아전에 강했던 투수들 위주로의 운영이 필요하다.

윤길현 3경기 3.2이닝 1자책 2.45
손승락 1경기 1이닝 0.00
홍성민 1경기 1이닝 0.00
이정민 6경기 5.2이닝 0.00

이명우 7경기 4이닝 0.00


이중에서 윤길현, 손승락, 이정민은 크로스 게임이라면 3경기 모두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아니 그래야 한다. 조원우 감독이 말하는 승부처라는 것은 어렵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 순위싸움을 하는 경쟁자들과의 후반기 남아 있는 매치업이 모두 승부처다. 무조건 잡고 가야 한다. 후반기를 위해 전반기를 버렸다고 생각하고 싶다. 


이번 3연전의 전술, 전략을 지켜보자.

12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7.18 15:27 이상하게 거기랑 경기할때 불운이 많이 겹쳤고 특히 BABIP 이라던가 그런게 비정상적으로 높더라고요. 즉 아웃될 타구가 운으로 안타가 되거나 등등... 이번에는 홈에서 경기하는 만큼 선수들이 맥스웰도 왔고 하니 심기일전 해서 이겨줬으면은 합니다. 솔직히 쪽팔린거죠. 그런팀한테 2승7패나 했다는 건. 자존심 상처를 입어도 할말이 없습니다. 야구는 선수들이 하는 것이지만 지략가도 아니고 오로지 감으로 야구하고 똘끼 충만한 김기태의 콧대를 좀 눌러줬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15:38 신고 동감합니다. 전반기 9경기는 승운이 전반적으로 기아에게 쏠렸던 경기가 많았죠. 전반기 마감할때의 분위기라면 롯데는 오히려 선수단이 단단해진 모습이고 맥스웰까지 들어오면서 전력의 플러스가 생긴 터라 전반기와는 전혀 다르게 진행될 거 같습니다. 기아는 감독이 가만히 있으면 모르겠지만 적극적 개입을 하면 마이너스인 팀이라 전 위닝 이상을 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18 15:34 팬들이나 전문가, 해설위원들이 후반기 기대되는 팀으로 롯데를 지목하는 이는 거의 없고 죄다 한화,기아 그리고 삼성을 뽑네요. 이거 참 너무한거 아닌지 모르겟네요. 롯데만 해도 시즌초반부터 여러 부상선수 속출해서 전력이 100%인 채로 시즌을 치워본적없고 믿었던 린드블럼이 헬렐레 거리는 판국에서도 어쨋든 우여곡절은 있었으나 4위랑도 별 차이 안나는 5위에 랭크된 걸 오히려 칭찬해야 마땅한데 이인간들은 오히려 앞선 3팀을 더 기대한다고 하네요.

    우선 기아,,, 임창용이 왔다지만 구위가 작년과 비교해서 확연히 떨어졌고 불펜은 헬렐레 하고 검증안된 4-5선발과 약터 약에시,양현종,지크 스프루일도 기복이 심하죠 까놓고 보면. 그리고 타선이 작년보다 나아졌다지만 대부분 노장들이고 결정적일때 집중력 결여는 여타시즌과 다를게 없고 스탯세탁용 타선인데 왜이리 띄어주는지 모르겠습니다. 9월에 김선빈,안치홍이 온다고 뭐 달라지겠습니까 솔직히... 그때 다른팀은 복귀안하냐요... 롯데만 해도 전준우 오고 두산은 이원석,이용찬,홍상삼 오는데 무슨 김선빈,안치홍이 게임을 주도하는 선수들도 아니고 왜이리 띄어주는지 모르겟습니다.

    그리고 한화는 그 분의 현란한 퀵후크 행진과 불펜떄려박기가 계속될 예정이라 기대안되는데 단지 카스티요,서캠프 왔다고 기대하는 수준이 참;;;; 그리고 타선이 지금 터진다지만 타선은 사이클이 있는데 그걸 너무 맹신하네요. 걔네 타선이 무슨 전성기 롯데 타격인줄 알고 그러는지 어의가 없네요.

    마지막 삼성은 롯데와 마찬가지로 돌아가면서 부상당해서 완전체 전력이 아니었죠. 하지만 류중일의 운영을 보면은 조급함이 드러나고 백정현-안지만-심창민을 매일 혹사시키는 극한의 운영을 보여주고 무엇보다 타선의 힘이 약해졌고 불펜도 못지키고... 아무리 용병 2명이 가세하고 장원삼 오고 배영섭,조동찬이 와도 별 다를게 없다고 보는데 기대하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겟네요.

    아무튼 전 롯데팬이지만 그래도 우리팀이 3위 넥센자리는 몰라도 4위 sk는 언제든지 흐름만 타면 추훨할수있다고 믿는사람이기 때문에 우리팀이 기왕 와일드카드 갈거 4위로 갔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15:43 신고 이번주 롯데가 최소 4승 2패, 그 이상을 기록하면 그런 소리들이 잠잠해 질 겁니다. 본문에서도 썼다시피 말그대로 승부처에요. 무리를 하더라도 올스타브레이크 기간의 휴식도 있고 선수들 힘이 모아졌을 때 공격적인 경기운영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기아의 경우 양현종, 지크, 헥터가 나올 예정으로 알고 있는데 끈질기에 달라붙어야 합니다. 기아의 불펜 사정을 보면 투구수를 늘리면서 5회 정도에만 선발을 내릴 수 있어야 하구요. 이번주 총 6연전에서 후반기 롯데의 가능성을, 더나아가서 조원우 감독의 역량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18 16:08 한게 놈들은 참 냄비근성이 심하네요. 순리적으로 노경은부터 로테이션 돌리는건데 왜 레일리를 안내냐고 욕질을 시작하네요 또. 그리고 전반기 막판에 거두었던 역전승들은 운빨이었다고 폄하까지 하기나 하고. 전임 빙시진과 델파이가 땡겨써가지고 어떤 판국을 만들었는지 본 인간들이 이럴때는 왜 안땡겨쓰냐고 까지 욕질을 하니 롯데 감독 어디 해먹겠습니까 무서워서.감독도 분명 사람인지라 인터넷 댓글이나 팬카페, 야구커뮤니티 등을 지인이나 아들한테 통해서 귀로 듣는게 있고 눈으로 보는데 너무 심하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16:22 신고 이번 로테이션은 정석대로 가고 있는 겁니다. 그리고 정상적인 감독의 운영이고 이에 대해서 비판이나 비난 하는 것은 그냥 키보드워리어인거죠. 제가 자주 말하는 것이지만 아무리 객관적인 기록을 보고 이야기 해도 현장에서 선수들 하나하나의 컨디션을 체크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는 걸 팬들이 인정해야죠. 지고 싶은 선수 없고 감독 없습니다. 작년처럼 이해안되는 감독이후 정상적으로 예상이 되는 감독이 왔음에도 난리 치는 것은 관심을 주지 말아야죠. 가을야구 진출해도 까일거고 플레이오프 올라가도 까일거고 우승이 아니면 아니 우승해도 뭐든지 까댈 사람들이죠.
  • 세스롤린스 2016.07.18 16:11 오늘 어떤이가 쓴 네이버 라디오볼 청취 후기 보니깐 빡치더라고요. 박동희 급도 안되는 블로거 기아팬 마플이 직거리는 소리가 참;;;. 롯데는 선발이 부실해가 승부처도 없고 그냥 그저 그렇고 기아는 김선빈,안치홍이 오니깐 탄력받아서 가을야구 간다라는 말로 롯데를 깔보니 그거 보고 욕이 다 나올 지경입니다. 아무리 파워블로거라지만 팟캐스트에서 그런말 해버리면 하... 저번 FA땐 윤길현을 심수창보다 아래급으로 평하질 않나 프런트보고 질소과자 라고 표현을 하지않나 아무튼 박동희 급도 안되는 아웃사이더 블로거가 직거리니 기분 더럽네요 정말.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16:24 신고 기자 출신으로 알고 있습니다. 팟캐스트라는 매체에 공평무사를 기대하기 힘들죠. 거인사생의 경우 다른팀에 대한 비하표현이 적지 않으니까요. 그나저나 제가 아얄못 블로거여서 그런지 모르겠는데요. 아무리 생각해도 롯데가 이정도로 폄하받을 전력인지 의문입니다. 현재 롯데는 6선발도 가능한 선발진에 불펜도 양적이나 질적이나 평균이상이고 타선의 힘도 좋죠. 대체 불안요소가 뭔가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karjeg.tistory.com 카르젝 2016.07.18 23:06 신고 올시즌은.. 유독 기아랑 한화에 약한 느낌이네요.

    말씀하신대로 후반기를 위해 전반기를 버린느낌이 강한 시즌이었는데요..
    사실 버렸다기보다 나름 정석대로 운영한거긴 합니다.
    초보감독 치고는 나름 뚝심있게 운영했다고 보구요..

    한참 힘껏 비축해놓은 체력들을 후반기에 풀파워로 쓸떄가 되었죠.
    4강 안정권도 아니고 하반기를 치고나갈려면
    첫 3연전인 기아와의 경기를 잡고 가야 할 겁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9 07:30 신고 전반기에서 비축해놓은 힘을 이제 쏟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주에 밀리면 시즌 전체를 망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선수단도 같은 생각일 것 같구요. 기대해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7.19 12:14 용병 웨이버 마감시한이 다가오는데 린드블럼에게 남은 시간은 이번주밖에 없네요. 그 한번의 마지막 찬스에서 승/패 상관없이 내용이 안좋으면 팀에서도 이번시즌 어떠한 지 잘 알것이고 아무리 항간에서 120만달러... 2년계약설... 그런게 있어도 칼을 빼들것이고 사전작업을 햇을거라고 봅니다. 때마침 지금 이 시점에 AAAA급 선수 풀리기 딱 좋은 시기니 설득만 해온다면 올 수도 있고. 사도스키,옥스프링 코치까지 옆에서 정신적이든 기술적이든 맨투맨 코칭해도 개선점이 없다면은 웨이버를 해버려야 한다고 봅니다 이젠. 심지어 꼴찌 KT도 그 가을야구 한번 갈려고 피노를 버릴려고 밴헤켄 노린다는 썰까지 푼다는 카더라가 들리는데 롯데도 칼을 빼들어야 한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22 15:46 신고 드디어 오늘이네요. 12일인가를 쉬고 중요한 홈경기에 나오는 린드블럼이 과연 살아날지 궁금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살아났으면 하는 바람인데 오늘마저 아니라면 사실 오늘 경기에서 QS+는 기록해줘야 인정할 수 있을 것 같고 그 이하라면 안녕을 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넥센은 오늘 피어밴드를 내보내고 일본에서 제대로 실력을 펼치지 못한 밴헤켄을 다시 영입했네요. 피어밴드의 행선지는 크트라는 썰이 돌고 있고... 각팀의 전력 보강 움직임에 롯데도 가만히 있어서는 안되겠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