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세마리 토끼를 잡아낸 옥스프링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3. 5. 7. 22:05

    홈에서 3연패를 당하며 리그 7위까지 주저 앉은 롯데는 투타에서 좀처럼 희망이 보이지 않을 만큼 전력의 불균형에 시름하고 있는 상황에 하필이면 리그 1위 기아를 상대하게 되었다. 


    지난 주말 넥센과의 경기에서 무려 21득점을 올리면서 무력시위를 한 기아의 공격력은 현재 롯데의 투수력이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고 특히 기아와의 3연전의 선봉으로 나서는 옥스프링이 2013년 시즌 그렇게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목하고 있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롯데의 연패가 길어질 위기에 있었다.


    - 옥스프링 2012년 시즌 : 2승 3패 4.22 (5월7일 경기 전)


    절박한 팀 사정과 함께 영입때부터 주위의 우려섞인 시선을 받아왔던 옥스프링으로서도 기아의 강타선을 맞이해 팀의 연패를 끊지 못하고 무기력한 모습을 보인다면 다시금 퇴출 이야기에 시달릴 수도 있는 한마디로 이루 말할 수 없는 부담감이 어깨를 짖누르는 경기였다.


    옥스프링옥스프링의 완봉 역투!


    하지만 옥스프링은 따뜻해지는 날씨만큼 컨디션 회복을 보이며 최고구속 145km에 예리한 커터와 과감함 몸쪽승부를 섞어가며 기아의 강타선을 9이닝동안 단 2안타로 묶으면서 9이닝 10탈삼진 무실점, 완봉승을 거뒀다.


    이날 완봉승으로 옥스프링은 최근 3경기에서 연속으로 승리를 따내는 괴력을 발휘했고 3경기에서 평균 7.1이닝에 115개의 투구를 해주면서 실질적인 롯데의 에이스역할을 해주면서 시즌 성적을 3승 3패에 평균자책점을 3.29로 끌어내렸다.


    <옥스프링의 최근 3경기 성적>

    일자상대출장완투완봉이닝투구수피홈런볼넷사구삼진실점자책방어율
    05.07KIA11110911901010000.00
    05.01한화1001061120204311.50
    04.25SK1001071170308000.00


    이날 승리를 통해서 옥스프링은 팀의 연패를 끊는 것과 함께 자신에 대한 주위의 의구심을 날려버렸고 슬럼프에 빠진 다른 선수들에게 활기를 불어넣는 세마리 토끼를 단숨에 잡아냈다. 최고의 피칭으로 롯데의 구세주로 우뚝 선 옥스프링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주목된다.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조선과 정식계약을 통해서 사용중이며, 무단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