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돌아오는 장성우, 롯데 포수진 운용은?
    (구)야구로그아카이브 2013. 7. 30. 11:36

    장성우는 포수로서는 드물게 1차 지명으로 프로에 입단했을 정도로 고교시절부터 탈 고교급 포수라는 기대를 받았다. 그리고 그의 빠른 성장 속도는 입단 후 1년만에 1군 데뷔의 기회를 주었는데 2009년 강민호의 팔꿈치 부상으로 인한 빈자리를 훌륭하게 채워낸 것이다.


    이후 군입대한 2011년 까지 3년간 모두 169경기에 출장하면서 0.231의 타율에 2홈런 25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타격 성적은 그다지 신통치 않지만 장성우의 매력은 뛰어난 공격력이 아닌 포수로서의 안정적인 수비능력이다.


    장성우가 돌아온다.


    프로데뷔 이후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경험까지 더해지면서 백업포수의 신분이지만 포수 수비의 기본으로 여겨지는 인사이드 워크에서 투수리드, 블로킹, 도루저지까지 수준급으로 올라서며 포수가 약한 팀에서는 즉시 주전포수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강민호가 건재한 상황에서 장성우를 계속 백업이나 2군 포수로 썩혀둘 수 없었던 롯데는 장성우의 미래를 생각해 의 병역을 먼저 해결하는 결정을 내렸고 조금 이른 시기에 경찰청에 입대시켰는데 사실 이 결정에는 경찰청 감독이 유승안이라는 포수조련사가 있다는 것도 중요한 요인 중에 하나였다.


    그리고 이런 노림수는 확실히 성공했다. 경찰청 입단 후 달라진 모습을 보이며 더욱 성장했기 때문이다.


    2013년 시즌 성적 (경찰청) : 0.378-9홈런-50타점


    그리고 2년여의 군생활을 훌륭히 마친 장성우는 이제 제대를 앞두고 있다. 롯데팬으로서는 장성우라는 유망주 포수가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사실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마냥 좋아할 수 만은 없는 것이 1군에서 활약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포수가 무려 3명이나 되면서 포수왕국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는 반면 1군 로스터의 2개의 포수 자리에 누군가 한명은 2군으로 내려가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롯데의 미래를 이끌어갈 강민호와 장성우


    결국은 주전 포수 강민호을 받치는 백업 포수 자리를 용덕한과 장성우가 경합하는 구도가 될 것이고 이 경합에서 밀리는 선수는 2군행을 받아들이거나 혹은 트레이드 카드로도 쓰여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트레이드의 상황은 극단적인 가정이고 다소 부담스럽더라도 롯데로서는 강민호-용덕한-장성우로 이어지는 3포수 체제로 시즌을 끌고 가는 것은 어떨까 싶다. (2명의 1군 포수와 즉시 전력감인 2군포수 1명) 포수는 야구의 모든 포지션 중 가장 체력적인 부담이 크고 가장 부상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이유로 가용자원은 많을수록 좋기 때문이다. 


    장성우라는 유망주 포수의 복귀는 포수기근에 시달리는 리그의 모든 팀들에게 부러운일임과 동시에 잠잠했던 롯데 포수진에 파문을 일으키며 포수 운영 방법에 대한 고민을 깊게 하고 있다. 하지만 이 고민은 최근 지속적인 전력 누수로 고생했던 롯데로서는 전력 보강으로 생긴 행복한 고민이라고 할 수 있다.


    많은 기대만큼 장성우가 롯데의 새로운 힘이 되어줄 수 있을지 그의 복귀를 기다려보자.


    [제공된 사진은 스포츠코리아(SportsKorea)와 정식계약을 통해 사용 중이며, 무단 전재시 법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 4

    • Favicon of http://winner1983.blog.me 슬픈아카시아 2013.07.30 16:44

      장성우의 경우에는 그 기록을 보면 ABL(호주야구리그)시절부터 최근 경찰청까지 포수로만 출전한 것이 아니라 1루수로도 상당히 많이 경기를 나섭니다. 그 점을 생각하면 강민호-장성우체제도 충분히 공존이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버스터 포지(SF자이언츠)의 경우에도 포수가 주포지션이지만 1루수로도 출전을 합니다. 그 사례를 생각하면 주6경기중 5경기는 강민호가 마스크를 쓰고 장성우가 1경기는 마스크를 쓰고 그 외에는 1루수로 활용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용덕한은 백업포수나 트레이드카드로 검토할 수 있겠지요..

      • 롯데의 1루가 박종윤의 제자리 걸음으로 공석과 다름이 없다는 것을 생각하면 말씀대로 강민호 혹은 장성우가 1루 겸업을 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용덕한도 꼭 같이 갔으면 하구요. 3명이 1군 로스터에 있다면 포수에 대한 걱정은 당분간 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 재여리 2013.08.28 02:44

      강민호를 지명으로 넣어도 좋을듯 싶네요. 1루는 내년에는 박준서가 부상에서 회복하면 붙박이로 넣고... 장성우를 키우는게 더 나을듯 싶네요.

    • 재여리 2013.08.28 02:45

      강민호를 지명으로 넣어도 좋을듯 싶네요. 1루는 내년에는 박준서가 부상에서 회복하면 붙박이로 넣고... 장성우를 키우는게 더 나을듯 싶네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