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유망주의 무덤에 핀 박세웅의 운명은?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5. 8. 7. 09:36


    자이언츠의 마지막 자체 생산 에이스이자 유망주 잔혹사의 한줄기 빛이었던 장원준


    박세웅을 트레이드로 데리고 오면서 자이언츠는 간만에 리그에서 손꼽히는 특급 유망주를 손에 넣었다. 자이언츠 역사가 모두가 기억하듯이 영광의 역사가 아닌 것처럼 자이언츠는 유망주의 무덤이라고 칭할 수 있을 정도로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은 유망주들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다음이 그 증거다.


    <최근 10년 사이 그나마 기억에 남는 자이언츠의 루키 투수들의 데뷔 시즌 성적>


    이왕기(이재율) 1986년생 2005년 1차 지명 (당시20살) - 51경기 5승 3패 3세이브 6홀드 65이닝 4.02

    조정훈 1985년생 2005년 (당시21살) -19경기 1승 2홀드 29이닝 6.83

    나승현 1987년생 2006년 (당시20살) - 51경기 3패 16세이브 54.1이닝 3.48

    이상화 1988년생 2009년 (당시22살) - 3경기 1패 16.1이닝 3.86

    이재곤 1988년생 2010년 (당시23살) - 22경기 8승 3패 124이닝 4.14

    진명호 1989년생 2010년 (당시22살) - 3경기 2패 7.1이닝 19.64
    고원준 1990년생 2012년 (당시23살) - 19경기 3승 7패 95.1이닝 4.25

    박세웅 1995년생 2015년 데뷔(21살) - 21경기 2승 7패 73.1이닝 5.77 (8월 5일 현재)


    <데뷔 시즌 이후>

    이왕기 53경기 65이닝 3패 3세이브 2홀드 3.88 (2008년부터 등판 기록 없음) / 사직구장에 구름같은 이모팬들을 불러모은 아이돌이었으나 고질적인 무릎부상으로 너무 빨리 은퇴했다.

    조정훈 76경기 24승 17패 2홀드 353.1이닝 4.15 (2011년부터 등판 기록 없음) / 포크볼만으로 리그를 평정한, 핑크를 사랑한 사나이, 그러나 조정훈도 자이언츠 유망주들이 그랬듯 너무 짧은 영광만 누렸다.

    나승현 83경기 117이닝 1승 9패 5.39 (2011년부터 등판 기록 없음) / 류거나로 영원히 고통받는 나승현은 데뷔 시즌까지만 하더라도 두자리수 세이브를 기록하면서 류거나의 멍에를 벗어나나 했지만 역시나 너무 짧은 영광만 누렸다2

    이상화 37경기 6승 13패 1홀드 110.2이닝 6.83 (8월 5일 현재) / 이종운 감독의 보호아래 기회를 받았지만...이후 생략

    이재곤 58경기 6승 8패 1세이브 2홀드 95.1이닝 6.70 (8월 5일 현재) / 터질듯 터질듯

    진명호 58경기 3승 3패 1홀드 116이닝 4.34 / 최대성이 떠난 자리에 팀내 유일한 파이어볼러. 그러나 잡히지 않는 제구력으로 최대성의 마이너 버전일 가능성이 크다.

    고원준 68경기 13승 18패 2세이브 299.1이닝 4.45 / 기대를 걸 것이라면 고원준에게

    박세웅 ??? / 기대를 걸 것이라면 박세웅에게

    <자이언츠 역사상 최고의 투수들의 데뷔 시즌 성적과 이후 성적>
    1. 최동원 1958년생 1983년 1차 10순위(당시26살) - 38경기 9승 16패 4세이브 2.89

    이후 7시즌 210경기 94승 58패 26세이브 2.39 / '자이언츠=최동원'이라는 공식이 여전히 통한다는 것만 봐도 더이상 설명이 필요없는 최고의 에이스. 다만 언제나 그렇듯이 자이언츠는 레전드 선수들과의 이별에 너무 인색했다. 이 정도의 선수가 말년을 다른팀에서 보내야 했다니 말이다.


    2. 윤학길 1961년생 1986년 1차 5순위(당시26살) - 25경기 1승 2패 2세이브 2.76

    이후 11시즌 283경기 116승 92패 8세이브 3.36 

    *1987년 첫 풀타임, 두자리수 승리(13승 10패 1세이브 2.57) / 실질적으로 가장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은 자이언츠 투수라고 할 수 있다. 임팩트는 최동원이 강했지만 100완투라는 기록에서 나타나듯 꾸준함의 대명사.


    3. 박동희 1968년생 1990년(당시23살) - 31경기 10승 7패 7세이브 3.04

    이후 11시즌 220경기 49승 43패 51세이브 3.80 / 슈퍼베이비, 자이언츠 역사상 손에 꼽히는 파이어볼러였지만 선천적인 새가슴은 고칠 수 없었다. 


    4. 염종석 1973년생 1992년 2차지명(당시20살) - 35경기 17승 9패 6세이브 2.33

    이후 15시즌 321경기 76승 124패 8세이브 3홀드 3.94 / 임팩트로는 최동원에 비견될 정도였지만 데뷔 시즌이 자신의 커리어 하이가 될 것이라고는 본인은 물론이고 아무도 생각치 못했을 것이다. 


    5. 주형광 1976년생 1994년 고졸우선(당시19살) - 28경기 11승 5패 1세이브 3.04

    이후 13시즌 358경기 76승 75패 8세이브 3.94 

    *2001년 이후 불펜투수로 변신 / 장원준 이전 자이언츠의 명실상부한 좌완 에이스. 


    6. 송승준 1980년생 2007년 해외진출 특별지명(당시28살) - 25경기 5승 5패 3.85

    이후 8시즌 86승 65패 4.25 / 송삼봉이자 영원한 꼴바아재. 자이언츠의 기둥이자 미래(?)


    7. 장원준 1985년생 2004년 1차지명(당시20살) - 33경기 3승 8패 84.2이닝 5.63

    이후 9시즌 245경기 93승 75패 2홀드 4.01 

    *2006년부터 풀타임 선발 출장, 2008년 두자리수 승리(12승 10패 3.53) / 분위기 전환이 그토록 필요했었니?


    **혹시 빠진 선수가 있으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댓글 5

    • 세스롤린스 2015.08.09 04:06

      전 진명호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대성보다 훨씬 잘할거라고 봐요. 상무에서도 올시즌 비록 2군이지만 선발로테 돌고 특히 제구력이 좋아졋다는 평가가 많고 선수본인이 자신감을 마니획득한게 큰 소득같아요. 전 진명호 기대하고 있습니다. 양승호때 뜬금 대타선발로 니퍼트와 잠실에서 붙어서 승리투수된경기를보고 보통내기가 아니라는것을 확인시켜줫죠.

      • 그런데 항간에 들리는 소문으로는 허리쪽 부상이 생겨서 완전한 몸상태는 아니라고 하던데 일단은 돌아와서 던지는 것을 눈으로 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진명호가 군입대 전까지만 해도 과연 진명호가 제대 후 1군 불펜에 자리 잡기 쉽지 않았을 뎁스였는데 지금은 진명호가 거의 불펜의 희망봉이 되었네요.

    • 세스롤린스 2015.08.09 22:50

      사실 롯데말고도 엘쥐 키아 꼴칰 sk도 유망주의 무덤이죠. 넥센 두산도 투수들의 무덤이고요. 물론 코치도 중요하겟다만 본인의 마인드가 최고로 중요한것 같아요

      • 그러고 보면 kbo는 정말 신인들 잘 키워내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선수들이 일단 부상을 안고 프로에 뛰어든다는 것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 같기도 하구요. 김원중 던지는 거 보니까 부상은 털어냈을지 몰라도 1군 수준이 되기엔 조금 더 단련이 필요해 보이더군요.

    • 세스롤린스 2015.08.09 22:51

      배장호도 빠졋긴 햇네요.ㅎㅎㅎㅎ 그리고 지금은 이적햇지만 김수환도 있고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