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로그

피홈런을 줄여라. 본문

한국프로야구칼럼

피홈런을 줄여라.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 7. 15. 13:49

홈런을 치기 위해서는 타자는 공을 띄워야 하며 반대로 투수는 홈런을 맞지 않기 위해 땅볼 타구를 만들 수 있는 투구를 해야 한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다. 


한국프로야구리그에서 홈런팩터가 가장 높은 구장중에 하나인 부산사직구장을 홈으로 사용하고 있는 롯데의 타자들은 홈런을 위한 스윙과 타구궤적을 노려야 할 것이며 투수들은 땅볼을 만들어낼 수 있는 구종을 선택하고(투심, 싱커 등) 낮은 곳으로 던질 수 있는 제구력을 갖추어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 이말인즉슨 뜬공투수가 되어서는 적어도 롯데투수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을 수 없다는 이야기다.


그럼 롯데 투수들의 뜬공허용 기록을 보자.


뜬공/땅볼 허용 순위

1. 삼성 806/701

2. 넥센 794/779

3. 기아 792/729

4. 한화 721/724

5. kt 714/772

6. 두산 704/770

7. LG 684/804

8. SK 653/885

9. 롯데 641/750

10. NC 609/688


롯데 투수들의 뜬공 허용은 리그에서 두번째로 적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외로 팀피홈런 숫자는 111개의 삼성에 이은 리그 2위다. (98피홈런) 뭐지.... 그렇다. 롯데 투수들은 절대적인 뜬공 숫자는 많지 않았지만 일단 타구가 떴다하면 홈런이 되는 비중, 즉, 뜬공대비 홈런비중이 상당히 높은 것이다. (롯데 뜬공대비홈런비율 리그 1위 15.3% - 2위 삼성 13.8%....10위 기아 9.3%)


왜 이런 현상이 나오는 것일까? 위에 언급한대로 구장탓일까? 리그 최고 레벨의 홈런 구장이라는 사직에서 롯데 투수들은 57개의 홈런을 맞았다. 전체 98피홈런의 58%수준으로 사직구장 때문이라고만은 하기 힘들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롯데 투수들이라면 무조건 던져야 하는 구종이 되어버린 포크볼을 원흉으로 꼽고 싶다.


포크볼이라는 것이 손가락을 벌려 던지는 구종으로 많은 악력을 요하기 때문에 경기가 진행되면서 투수의 체력이 떨어질 때, 악력이 줄어들때 낙폭이 줄어들면서 평범한 느린 공이 되는 경우가 많고 상대하는 타자들이 이 공을 놓치지 않는 상황이 계속 연출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너나할 것 없이 롯데 투수들이라면 포크볼을 던져대니 타자들의 눈에도 익게 되는 부분도 있고.(물론 아무리 힘없는 포크볼이라도 한가운데가 아닌 코스에 던지면 홈런이 될 수 없기에 제구력의 문제가 가장 먼저다.)


주절 주절 댔지만 핵심은 이거다. 2016년 전반기 롯데 투수들은 공이 떴다하면 펜스를 바라봐야 할 정도로 뜬공대비홈런 허용이 너무 많았다는 것. 이를 개선하지 않고서는 후반기 순위싸움에서 우위를 점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불펜의 좌우놀이는 성공적?  (10) 2016.07.15
피홈런을 줄여라.  (6) 2016.07.15
외국인 선수 교체  (10) 2016.07.12
롯데 타순의 해법  (4) 2016.07.11
6 Comments
  • 세스롤린스 2016.07.15 19:32 그만큼 롯데 투수들의 공의 구위가 형편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린드블럼... 얘 등판하면은 겁이 납니다 진심. 리그 하위권 타자들도 대놓고 받쳐놓고 치고 있으니 환장할 노릇이고 감 죽은 타자들을 살려주는 기폭제 역할을 할 뿐더러 무명타자들에게 뜬금포를 허용을 잘 해줘서 자신감을 업그레이드 시키게 하는 역할을 하죠. 실제로 모 선수가 오프더 레코드로 '린드블럼은 모든 선수들이 만나고 싶어한다' 라고 말할정도인데 롯데 피홈런의 지분은 이놈이 차지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09:41 신고 린드블럼은 겉으로 드러나는 구속이 의미가 없는듯 합니다. 이른바 작대기 공을 던지고 있다는 말인데요. 공끝에 힘이 있다면 아무리 제구가 안되는 하이패스트볼을 던진다고 이정도로 홈런을 맞지는 않을 테니까요. 이번에 맥스웰 입국에 맞춰서 사도스키코치도 들어온 것 같은데 호된 질책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마저도 통하지 않는다면 교체만이 해답이구요,
  • 세스롤린스 2016.07.15 19:36 레일리 같은 경우는 좌타자 상대는 마스터인데 우타자 상대로는 작년보다 나아지긴 했지만 각 팀의 감독들(ex, 세이콘,양상치,김용희 등등)이 대놓고 우타자 편향의 라인업으로 가져갈 땐 간혹가다가 고전을 면치못할 때가 있긴 하네요. 언제 경기인지 모르겟는데 엘쥐 박용택이 대놓고 조성환한테 '레일리의 공은 TV로 보면 쎄보이는데 실제로 보면 만만하다' 라고 말할정도면 타자들 특히 우타자들이 체감하기엔 별 위력없는것 처럼 보이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레일리도 우타자에게 피홈런 맞는것을 주의해야 할 듯 싶네요. 지금까지 잘해주고 있지만 1구 1구 넣을때 무심코 '얘가 못 치겟지' 라고 생각하지 말고 밀어넣지 않길 바랍니다. 간혹 레일리가 실점하는 패턴을 보면은 '얘가 공을 못치겟지...그래 이번건 얘가 버릴테니 걍 넣자' 라고 하다가 맞는걸 많이 봣거든요. 그러니깐 생각하는 피칭이 필요한듯 싶네요.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09:44 신고 레일리는 투심의 제구가 정말 중요한 투수죠. 투심이 제대로 긁히면 좌우를 가리지 않고 강한데 투심이 밋밋하면 우타자의 밥이 되는 패턴입니다. 저는 레일리가 슬라이더를 조금 더 던졌으면 하는데 팔꿈치에 부담이 가서인지 커브쪽을 선호하는 것 같더군요. 문제는 타자들이 커브를 그리 어려워 하지 않는 것이구요. 체인지업이 조금 더 갈고 닦이면 좋을텐데... 시즌중에는 욕심이겠죠.
  • 세스롤린스 2016.07.15 19:40 그리고 이성민도 피홈런 지분이 어마어마 하죠;;; sp 피쳐도 아닌놈이 뭔놈의 피홈런을 많이 쳐맞는지;;; 확실히 얜 고개 돌아가는 투구폼 못고치면은 답이 없겟다 싶어요 요즘 얘를 보면 느끼는건데. 왜 엔씨하고 kt가 우선지명자(3억) 임에도 불구하고 20인 보호제외와 첨부용 트레이드 카드로 썻는지 알겟다 싶었습니다. 결국 이성민 보면 직구가 잘들어 갈땐 좋아요 공이. 그러나 결국 실투, 즉 몰리는 공이 많은데 결국 전 이 문제를 투구폼으로 보고 싶어요. 제발 군팀가서 투구폼 부터 다시 만들길 바랍니다. 투구폼 특히 고개만 고정시키면 지금보다 더 좋은 공을 상대방들에게 뿌릴수 있으니...

    아무리 투수전향을 또래에 비해서 늦게했다지만 이런 투구폼으로 영남대에서 대학 최고의 투수에 오르고 계약금을 3억으로 따냇는지 신기할 지경입니다.
  •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야구이야기 안하는 박상혁 2016.07.18 09:47 신고 아마쪽에서는 145km면 타자들이 공략하기 힘들죠, 직구하나만 보면 이성민의 경쟁력은 나쁘지 않다고 보는데 이를 받쳐줄 변화구가 없으니 버티지 못하죠. 이성민이 던지는 슬라이더, 체인지업, 포크볼에서의 피장타가 엄청난 것만 봐도 이성민의 최우선 과제는 변화구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