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 아~ 롯데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5. 30. 10:14

    한화를 상대로 주말 3연전을 모두 내줬다. 연승을 할수도 있고 연패를 할 수도 있으며 연승의 대상이 리그 1위 팀일수도 연패의 대상이 리그 최하위일수도 있다. 이 모든 것은 스포츠니까 가능하고 이 매력에 스포츠를 즐기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 그렇지만 이런 상황이라고 해도 기본적으로 지켜져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선수들이 납득할만한 플레이를 했는가다. 팬들이 성직자들도 아니고 무기력한, 이해할 수 없는 플레이를 하는데도 "괜찮아~ 그럴수도 있지 뭐" 이렇게 봐주리라는 것은 욕심이며 착각이다. 지난 주말 3연전에서 롯데의 선수들이 그랬고 팬들은 그래서 분노한다.


    1차적으로 보면 3연패의 원흉은 매경기 10점가까이 내준 투수들이다. 점수를 많이 따야 이기는 것이 야구지만 점수쟁탈전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투수들이 점수를 얼마나 적게 내주느냐에 승리의 확율의 크게 왔다갔다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번 주말 3연전 같은 롯데 투수들의 무기력증이라면 누구를 만나더라도 이길 재간이 없다.


    29실점 15득점


    여기서 또 한가지. 


    투수들이 난타 당할 수 있다. 내가 잘던져도 상대가 미친듯한 타격페이스로 쳐낸다면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난 주말 3연전에서 한화의 타자들이 미쳤다고 할 정도로 잘 친건가? 내가 보기엔 롯데 투수들이 스스로 무너졌다.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유인구 줄창 던지다가 안속으니 한가운데 밀어넣고 맞고 실점. 포수가 던지라는데로 던지지도 못하고 반대투구하다가 통타 후 실점, 그냥 볼질하다가 스트라이크 억지로 넣고 통타, 실점.


    한화 타자들이 무섭다고 치자. 그렇다고 해서 이런식의 경기운영을 하는 것은 아니다. 잘못된거다. 이번 주말 3연전에 나온 선발투수들은 롯데팬들이 애지중지하는 롯데의 미래라는 선수들이다. 그러나 이들은 하나같이 상대타자를 피했고 무서워했다. 피안타를 맞고 많은 실점을 했다고 해도 자신이 던질 수 있는 베스트의 공을 던져야 한다. 그래야 미래가 있고 팬들은 그런모습에 박수를 보내주는 것이다.


    조원우 감독이 언제까지 과묵하게 있을지 그의 인내심이 어디까지인지 선수들이 테스트하는건가? 

    조원우 감독은 지금 선수단의 문제를 해결할 묘수를 생각하고 있길 바란다. 지금 선수들의 정신력으로는 안된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타선의 막힌 혈, 황재균이 밀어쳐야 뚫린다.  (6) 2016.06.06
    롯데, 아~ 롯데  (14) 2016.05.30
    송승준의 부진에 대한 변명  (11) 2016.05.23
    김재환 논란  (18) 2016.05.20

    댓글 14

    • 세스롤린스 2016.05.30 10:50

      맞습니다. 아무리 결과가 안좋더라도 당당하게 맞서 싸워야 하는데 다들 도망가는 피칭으로 일관했죠. 과거 수많은 롯데의 유망주라고 불리우던 선수들처럼 쫄보처럼 일관한 모습은 팬들이 원하는게 아닙니다. 아무리 자신의 구위라던가 구속, 변화구각도가 딸리더라도 자신있게 뿌리는게 중요한데 주말의 롯데투수들은 하나같이 겁에 질린 표정으로 일관했으니 더욱이 더 화가나죠.

      • 금토경기만해도 타자들도 나름 따라가주는데도 버티질 못하는 모습이었죠. 제가 보기에 불펜투수들의 경우 다른 팀들에 비해서 연투, 혹사 이런것과는 거리가 먼데, 중압감을 이겨내질 못하네요. 어린선수는 어린선수대로 베테랑은 베테랑대로 말이죠. 악순환입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30 10:53

      그리고 타자들에게도 화가 납니다. 윤규진과 이태양을 넉다운 시킬수있었는데도 그저 한방만 노려대는 탐욕스윙과 공에 맞추기 급급해서 나오는 자신없는 스윙으로 진심 남의 기나 살려주고... 특히 남들 다 털어먹는 송창식과 심수창 상대로 그따위의 집중력은 진심 한대 패고 싶었습니다. 개네가 무슨 대투수들도 아니고 롯데는 매번 등용문 역할을 해주는지 정말 그놈의 한방야구... 진심 짜증납니다 이젠. 로이스터가 있었을땐 한방 노피어 라고 해도 집중력이 있게 했는데 이건 알맹이는 없고 그저 겉멋야구니... 특히 아두치 황재균 이 두 녀석은 진심 올시즌 너무나도 싫습니다.

      • 두산 에반스의 예에서 보듯이 아두치는 2군에 한번 내려갔다 오게끔 하는게 좋다고 봅니다. 허리 아프다니까 몸 추르리는 계기라고 하면 선수도 납득할 것 같습니다. 저는 좌좌좌-우우우우우우 로 이어지는 타순의 일관성도 문제 같은데요. 다른팀에서 투수운영하기에 너무 쉽게끔 되어 있어요. 우타자를 전진배치하고 좌타자 한명을 5~6번으로 내리는 것도 검토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30 11:41

      좌타자라... 그러면 또 박ㅈㅇ 하고 이ㅅㅎ 보는건가요?? 하... 롯데에 좌타자가 없으니 참 아이러니컬 하네요....

    • 세스롤린스 2016.05.30 11:43

      아두치 2군이라... 제가 감독이면 당장 하고싶지만 과연 뎁스가 약한 롯데에서 그런걸 할 만한 상황과 대안이 있는지 그것부터 망설여 지네요. . 에반스 이야기 나와서 하는 말인데 거긴 자원이 롯데에 비해 넘사벽이니 그렇게 할수있지만 롯데는 ㅜㅜ...

      • 당장의 성적이 문제가 아니라 시즌 중후반의 반등을 위해서도 아두치를 적어도 몇경기라도 2군에 내려 보내는 것이 나쁜 선택이 아니라고 봅니다. 2군의 김재유, 나경민을 테스트하는 기회가 되기도 할 거구요. 지금의 생산력을 본다면 1군에 놔둔다고 한들 크게 팀에 도움이 될 거 같지도 않습니다.

    • 세스롤린스 2016.05.30 12:03

      나경민 이 선수의 몸상태가 어떤지 모르겠지만 이 선수를 장차 롯데의 센터라인을 책임지어주는 중견수로 자리매김 했으면 좋겠습니다. 전준우는 제가 알기론 1루수도 겸업한다고 하던데 아마도 군제대 하면 활용도가 폭넓게 가져가지 않을까 싶은데 어쨋든 나경민이 센터를 책임지어줬으면 하네요. 아두치 얜 어디까지 용병이니...

      • 나경민은 계속 몸상태가 100%가 아니라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타격이 좋은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빠른발과 넓은 수비범위를 이용하기 위해서라도 몸이 정상이어야 할텐데요. 조바심보다는 인내심이 필요해 보입니다. 섣불리 올려서 실망할 필요는 없으니까요.

    • 세스롤린스 2016.05.30 17:00

      인내해야죠. 근데 롯데는 참... 나경민이야 주루,수비 특화된 야수라 픽할만 했지만 안태경과 석지형은 왜 지명해서 아직도 모습을 드러내지않는지 이상하네요. 스카우팅 아오 진심 빡칩니다. 옆동네 정수민이는 벌써 선발땜방 돌던데 얘넨 머 하는지 ...

    • Favicon of https://godlessjm.tistory.com 새벽두시 2016.05.30 22:29 신고

      롯데아의 3연전 여러가지 있지만 특히 기억에 남는건 금요일, 토요일 손아섭 1회 도루 아웃, 토요일 윤길현의 1B2S에서 견제구 3개, 피치아웃 2개 이후 적시타입니다. ;; 한화가 김성근 혹사로 투수진이 너덜너덜 한 상태고, 선발 엉망으로 운영해서 개판인지라.. 1회 공격이 매우 중요한데 도루하다 죽어버려서 투수들을 살려주더군요.. 그리고 윤길현.. 상대팀 투수지만 한숨이 .. 신인급 투수도 아니고 윤길현정도 이름값 있는 타자가 그런 승부를 할줄은 몰랐습니다. 아무리 헛스윙 없고 삼진 안당하는 이용규라도 말이죠. 한화 타자들 불과 얼마전만해도 이름값만 있고 경기에서는 삽질만 하던 애들인데요.. 롯데 투수들이 다 살려줬죠.. 혹사로 너덜 너덜한 송창식 권혁 공략 못하는것도 좀 .. 안타깝더군요.. 한화 팬들 사이에서는 한화가 잘해서 승리를 한것이 아니라 롯데에게 승리를 당했다는 표현을 쓸 정도죠.. 롯데 주말 3연전은 두고 두고 아쉬울 지도.. 감독 교체를 원하는 쪽인데.. 롯데가 조금 밉기도.. 쿨럭 ;;;

      • 제가 보기에 롯데는 지금 뭔가 미묘하게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인데요. 조원우 감독이 일단 지켜 보는 것 같습니다. 감독 부임 첫해이기도 하고 원체 과묵한 성격이라고도 하지만 선수단을 향해 특별한 언급을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아끼고 있다는 것이 이상하다시피 느껴지네요. 그래서 조만간 뭔가 특단의 대책이 나오지 않을까 싶기도 하구요. 스윕 한두번 당한게 아니라 내상은 없는데 말씀처럼 한화팬들이 오히려 내상(?)을 입었다는 생각은 못했네요 ^^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