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타선의 막힌 혈, 황재균이 밀어쳐야 뚫린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6. 6. 15:58

    이번시즌을 마치면 FA자격을 획득하는 황재균은 작년 시즌 벌크업의 장단점을 경험했는데 몸을 불리면서 파워를 얻은 대신 유연성을 잃었던 기억을 바탕으로 겉으로 보이는 벌크업보다는 코어운동에 심혈을 기울였고 개막 후 4월 한달동안 24경기 동안은 작년 못지 않은 성적을 냈다. 0.323의 타율에 6홈런 21타점 커리어 하이 시즌이었던 작년과 비슷한 페이스로서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가 상당히 높았다.(2015년 3~4월 0.337-7홈런-26타점)

     

    그러나 4월말 불의의 부상을 당한 후 20일 가까이 경기에 나오지 못하는 불운을 겪었다. 부상에서 복귀해서 15경기를 뛰는 동안 0.286의 타율에 1홈런 9타점으로 부상전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가 부상으로 전열 이탈이 벌어지기 전까지 팀은 12승 12패로 승패마진 0을 기록하고 있었으나 그가 부상으로 빠진 후 6승 8패로 승패마진이 -3로 뒷걸음질 쳤고 부상 복귀 후 -2가 더해지면서 현재 팀은 24승 29패로 승패마진 -5를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롯데가 현재 -5까지 승패마진이 무너진데에는 투수진의 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찬스때 집중력을 잃은 타선도 책임을 피해갈 수 없다.

     

    롯데는 팀타율이 0.290으로 리그 4위권이지만 득점권 타율에서는 0.281로 리그 7위까지 떨어진다. 투수쪽에서의 전력이 정상이 아닌 상황에서 타선의 힘이 팀을 이끌어줘야 하는데 롯데는 이 부분에서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는 중으로 득점권에서의 집중력이 높은 황재균이(득점권 타율 0.373) 부상전의 모습으로 돌아가줘야 한다. 아니 그 이상으로 돌아가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난 3년간 타석에서 보여준 특징을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

     

    <황재균의 최근 3년간 타구 방향(%) : 스탯티즈기록실>

    2014년 좌:48, 중:23.3, 우:28.5

    2015년 좌:50.7, 중:25.5, 우:23.8

    2016년 좌:51.1, 중:21,9, 우:27

     

    벌크업을 시도해서 커리어 하이 홈런과 타점을 만들어낸 2015년부터 밀어치는 것보다 당겨치는(좌+중) 성향을 보였던 것이 2016년에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자신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가장 좋은 것이 홈런과 타점을 높이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몸을 키우고 당겨치고는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지난 3년간의 OPS는 0.864->0.870->0.841이다.

     

    2014년에 비해서 정확도를 잃은대신(0.321->0.290)홈런과 타점을 급격히 늘렸지만(12홈런->26홈런, 76타점->97타점) OPS는 고작 0.006이 늘어나는데 그쳤고 요즘 유행하는 스탯인 WAR에서도 3.98->4.01로 겨우 0.03 상승에 그쳤다. 결국 그가 선택한 정확도대신 벌크업과 홈런, 타점 생산력 증가는 사실 그의 기록에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것, 팀 승리에도 생각보다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려준다. 2016년에도 마찬가지다.

     

    그가 풀히터로서 40~50홈런을 칠 것이 아니라면 차라리 스프레이형 타격으로 상황에 맞는 타격과 빠른발을 이용해서 상대를 괴롭히는 것(2014년의 모습)이 본인을 어필하는데 더욱 좋은 선택이 된다는 것이다. 황재균은 본인 야구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FA를 앞두고 있다. 그리고 팀도 새롭게 시작하기 위해서 몸부림을 치고 있는 중으로 황재균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개인으로서나 팀으로서나 너무나 중요한 2016년 시즌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그가 지금처럼 풀히터를 고집하는 것이 맞는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현명한 답은 이미 나와있지 않을까?

     

    홈런보다 상황에 맞는 타격, 밀어치는 타격이 본인이나 팀을 살리는 길일 수 있다.

    댓글 6

    • 세스롤린스 2016.06.06 16:11

      황재균이도 홈런의 맛을 보더니 겉멋든거죠. 동기인 강정호가 장타력으로 mlb에서도 통하니 자기도 장타력만 기르면 될수있겄다 라고 겉멋든거죠. 그리고 얘 하는것 보면 작년부터 느끼는거지만 팀 배팅은 개나줘버리고 오로지 풀히팅입니다. 그저 홈런만 바라보는 것이죠. 오히려 찬스에서 내야플라이만 주구장창 날려대고 헛스윙빈도가 높아졌죠.

      기록외 없는 이야기지만 전 fa시즌되면 얜 롯데 자이언츠 소속이 아닌 kt위즈나 lg트윈스의 황재균으로 될것같다고 조심스례 예상합니다. 솔직히 우리팀 뎁스때문에 선수아까워서라도 얘 오버페이해서 잡자는 주의였는데 팀퍼스트 정신도 없고 오로지 자신의 몸값과 이름값에 집착한 야구를 하는 놈은 팀에 있으나 마나 입니다. 그리고 수비에서도 강한어깨 말곤 레인지라던가 안정감 풋워크 송구정확도는 개판이죠. 실력이 딸리더라도 팀에대한 충성심이 오승택을 3루로 밀어부쳐야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솔직히 황재균도 유격수 불가받고 히어로즈 시절 정성훈 공백 메꾸게 할려고 3루 간건데 오승택도 다를게없죠.

    • 세스롤린스 2016.06.06 22:13

      곰곰히 생각해보았는데 롯데에는 밀어치기에 능한 타자가 별로 없네요. 물론 밀어치기 못하는 프로선수들이 없겠지만 롯데는 풀 히팅의 빈도가 타팀에 비해서 많은편이죠. 그래서 항상 커브/포크볼과 언더/사이드암 계열의 타자들에게 주구장창 당하는 거죠. 그래서 로나쌩 이라는 용어도 생겨난 것이고요. 대표적으로 김진우,이영욱(투수),전병호 등등 이었죠. 제발 선수들에게 밀어치라고 이야기는 강제적으로 이야기 하고싶진 않지만 생각하는 야구를 했으면 하네요.

      • 한끗차이기는 한데 밀려치기랑 밀어치기랑은 다르다는 것. 박기혁, 문규현은 밀려치기의 대표적인 예입니다. 당겨쳐서 홈런 만들 수 있는 파워를 가지고 있는 선수라면 밀어쳐서도 좋은 타구를 충분히 만들 수 있고 상대 수비의 쉬프트도 무력화 할 수 있으며 자연스레 팀배팅이 되는 상황이 만들어지죠.

    • 세스롤린스 2016.06.07 07:53

      오늘 아침 기사로 부산고 윤성빈에 대한 이야기가 3건이나 나왔는데 간만에 나온 슈퍼 우완꿈나무를 유창식,윤형배급 계약금 줘서라도 잡아야 한다고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롯데는 과거 김수화,이왕기,나승현 같이 계약금 퍼주다가 실패한케이스가 있어서 트라우마로 작용하지 않을까 싶은데 이미지개선 하려는 자이언츠로 봐서는 그때와는 또 다르지 않을까 싶은데 어찌보시는지 궁금합니다

      • 윤성빈은 무조건 잡아야죠. 아마야구와 프로야구를 통틀어서 윤성빈만한 하드웨어와 직구 구속을 기록하는 선수가 얼마나 있는지를 보면 쉽게 답이 나옵니다. 특히 윤성빈은 예전의 다른 선수들과는 다르게 좋은 투수들이 부산고에 많았던 터라 혹사 이런 것과 거리가 멀다는 것이 큰 메리트입니다. 데려와서 얼마나 키울 수 있느냐가 관건이긴 하지만 윤성빈은 무조건 픽해야 한다고 봅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