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롯데 백업의 현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6. 7. 11:08


    롯데 백업 선수들 중 1군에서 10타수 이상을 기록한 선수의 성적이다. 손용석을 왜 2군으로 안내리냐고 하지만 정작 손용석을 1군에서 밀어낼 성적을 내는 선수가 누가 있는지 반문하고 싶을 정도다. 팬들은 2군에서 활약하고 있는 어린 선수들 중 아무라도 올리면 되지 않느냐고 하는데 과연 그럴까? 그리고 그런 선수가 있을까?


    아래는 롯데 2군 야수들의 성적표다.



    타율 1위부터 10위까지 아니 20위까지 선수들 중에 긁어보지 않은 선수라고는 1경기 대주자로만 나왔던 김재유와 이번 시즌 단 한경기도 1군 출장이 없는 허일이다. 이 중 롯데에서 가장 시급하다고 하는 내야수로는 허일이 조건에 부합한다. 그런데 문제는 허일이 1군의 문규현, 정훈, 손용석, 이여상을 밀어낼 정도냐라는 것이다.


    2군에서 날고 긴다는 선수들이 하나같이 1군만 오면 삽질을 하고 있는 판에 그나마 긁어보지 않은 복권인 허일마저 긁었다가 망으로 드러나면 롯데 2군에 대한 기대는 제로에 수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그래도 이우민, 손용석이 1군 덕아웃에 있는 것보다 한살이라도 어린 선수를 쓰는게 낫다고? 정말?


    눈으로 보이지 않는 것들, 예를 들어 사기, 열정, 리더십, 단결력 등은 팬들이 도무지 알 방도가 없다. 그리고 그들을 기용하는 감독의 의중도 마찬가지고, 지금은 기다릴때지 사퇴운운하고 전감독과의 비교를 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 평가는 시즌 전체를 두고 해야한다. 겉으로 드러나는, 누구나 알 수 있는 성적으로 말이다. 그외의 것으로의 비난과 비판은 시간 낭비일 뿐이다.


    댓글 6

    • 세스롤린스 2016.06.07 11:53

      아무리 2군에서 난다 긴다 해도 1군에서는 수준이 다르죠. 사실 팬들은 단순히 숫자보고 선수를 판단하지만 실제로 보면 그게 아니죠. 더더구나 롯데 같이 오래도록 위닝팀의 여사에 서 본적이 없는 팬들은 승리에 대한 조급한 마음에 더더욱 누구 써라 누구 내려라 이러는 것이고요. 아무튼 롯데 팬들은 보면 야구를 보는 시야가 좁은것 같아 때론 안타까워요.

      • 성적이 제대로 나온 적이 너무 오랫동안 없었던 것이 문제인가 싶습니다. 기다려도 기다려도 성적은 고사하고 맘에 드는 스타 한명 제대로 터지지 못하니까 기다리는 시간이 줄어들게 되는 악순환이지 않을까요? 롯데가 지금보다 조금만 더 잘했으면 팬들도 인내심이 좋았을거라 생각합니다. 씁쓸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6.07 12:09

      그나마 다행인건 허일을 육성선수로 돌려놓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쓸려고 하는것같아 보입니다. 말씀대로 누구 쓰라고 했다가 망으로 드러나면 욕하는 악순환은 안됩니다 절대로.

    • 세스롤린스 2016.06.07 16:01

      백업선수들 목록 유심히 보니 진짜로 그 욕먹는 손용석,이승화 보다 잘해보이는 이가 안보이네요. 그만큼 롯데의 야수층의 실력차이가 상당하는 증거죠. 이러니 자꾸 카더라 통신과 장난질로 이대수니 오선진이니 한상훈이니 영입한다는 말에 현혹되면서 당하는거죠. 에휴... 오승택이 다치니 아무튼 우리팀의 야수선수층의 허와실이 다 벗겨졌네요. 구단도 투수 수집과 더불어 내야수 수집에 신경써야할듯 싶어요.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