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부상병들이 돌아온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2016. 6. 13. 14:57


    보기가 불편하겠지만 표를 누르면 크게 나오니 조금만 수고를 해주길 바란다.


    지금까지 롯데에서 7일 이상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선수는 총 6명이다.(이 6명의 부상일자를 모두 더하면 총 245일이다. 4/1~6/13) 특히 이 중 동시에 4명이상이 동시에 전열에서 이탈했던 기간이 있다.


    1차> 4월 30일~5월 19일 : 송승준, 홍성민, 오승택, 문규현, 황재균(5명)

    2차> 6월 3일~6월 1일 : 송승준, 윤길현, 오승택, 아두치(4명)


    이 기간동안 롯데는 총 9승 13패를 기록했던 반면(40.9%) 4명 미만의 부상자가 있었던 기간에는 총 17승 18패를 기록했다.(48.6%)

    - 현 승패마진 -5중 -4를 부상자 4명 이상 구간에서 적립했었다.


    6월 14일을 기점으로 송승준이 돌아오면서 롯데는 고관절 부상인 윤길현과 장기부상자인(정강이 복합골절) 오승택 두명만이 부상자로 남게 되면서 전력이 정상에 가깝게 돌아가게 된다. 시즌 중반으로 접어드는 시점에서 롯데의 행보가 주목되는 이유다.

    '(구)한국프로야구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 볼넷을 줄여라  (16) 2016.06.14
    부상병들이 돌아온다.  (3) 2016.06.13
    송승준, 노경은의 가세는 무조건 득.  (6) 2016.06.13
    한시대가 저문다.  (16) 2016.06.10

    댓글 3

    • 세스롤린스 2016.06.13 15:28

      올시즌은 유난히 부상이 많은것같아요. 이젠 부상선수가 안나왔으면 좋겠고 롯데가 하나씩 모아서 니가가라 포스트시즌의 주도권을 쥐었으면 합니다.

    • 세스롤린스 2016.06.14 07:35

      어제 간만에 2군리그 경기를 tv방송 했던데 혹시 보셨나요? 전 후반부 부터 봤는데 다들 호평일색이더라고요. 생각외로 롯데 2군이 과거와는 달라졌다 라는게 느껴졌고 2군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김원중이 1군에서와 다른 모습을 보였고 특히 김대우,김민하,김주현,안중열의 1군콜업을 향한 무력시위가 돋보였습니다. 그리고 김웅 선수도 투구폼이 심동섭 같은 스타일이었지만 1년 2군에서 가다듬고 내년에 정식으로 쓸것같고 허일도 마찬가지고 아무튼 간만에 상동선수들 보니 1군 전쟁과 같은 경기보다 편한 마음으로 바라봤네요.ㅎㅎ

      (그런데도 2군경기에도 까는 사람은 까더라고요 ;;;)

      • 본인이 맡은 자리에서 자기 몫을 다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당연히 경기가 잘 풀리게 되구요. 김원중도 부담감이 덜해서 그런지 확실히 좋더군요. 인터뷰 할때 보면 그리 담이 작아보이지 않는데 1군에서는 너무 긴장을 하는 듯한 모습입니다. 롯데가 그간 좌완 수집에 열을 올렸는데 조금씩 결과물이 보이는 건가 싶은데요. 고만고만하긴 하지만 1군에 근접한 선수들이 깨나 있으니까요. 김웅선수도 경쟁에 들어가 있으니 1군에서 볼 날이 있을 것 같습니다.

Designed by Tistory.